오정현 목사, 거짓말 반복

휴심정 2013. 02. 04
조회수 14414 추천수 0


"오정현 목사, 논문 표절 심각, 거짓말 반복"

당회 조사위원회 7개월 조사 결과 보고



  오정현 목사-.jpg

▲ 오정현 목사는 "박사 학위 논문에 대한 대필이나 표절 등 그 어떤 부정직한 증거라도 

나온다면 사랑의교회 담임목사직에서 사퇴하겠다"고 공언까지 했다. ⓒ뉴스앤조이 김은실


의혹으로 떠돌던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의 박사 학위 논문 표절이 사실로 드러났다. 7개월간 이 문제를 조사해 온 사랑의교회 당회 TF팀 권영준 조사위원장(경희대 교수)은 1월 31일 당회원들에게 표절 사실과 오 목사의 거짓 진술을 증명하는 조사보고서를 배포했다. 권 위원장은 오 목사가 신앙 양심과 담임목사직을 걸고 표절 의혹을 부인해 온 만큼 당회에서 앞으로 담임목사 사임 문제도 처리할 것을 요청했다.


사랑의교회 당회는 지난해 6월 오정현 목사 박사 학위 논문 의혹 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조사위원회는 오 목사가 지난 1998년 남아공 포체프스트룸대학에서 박사 학위(Ph.D)를 받을 때 작성한 논문(<Disciple Making Preaching in the Light of New Testament : An Exegetic-Homiletical Study>)이 표절인지, 대필한 것은 아닌지 조사를 시작했다.


조사가 시작되자 오 목사는 전체 당회원에게 이메일을 돌려 표절 및 대필 의혹을 극구 부인했다. 조사위원들과의 면담 및 임시당회에서는 "박사 학위 논문에 대한 대필이나 표절 등 그 어떤 부정직한 증거라도 나온다면 사랑의교회 담임목사직에서 사퇴하겠다"고 공언까지 했다.


거짓말 반복, 논문 세탁 시도, 죽은 교수의 서명 거짓 기재


그러나 조사위원회가 조사한 결과는 달랐다. 김진규 교수(백석대)가 오정현 목사의 논문이 미국 바이올라대학 마이클 윌킨스 교수의 <Following the Master>를 표절했다는 증거를 제출했고, 확인 결과 윌킨스 교수는 자신의 저서와 "놀랄 만큼 유사하다"며 "오정현 목사가 누구인지 알지도 못하거니와 누구에게도 글을 인용하거나 표절하라고 허락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후 조사위원장과의 면담에서 오정현 목사는 거짓말을 반복했다. 윌킨스 교수와 잘 아는 사이이고 저서 인용을 미리 허락받았다고 했다가, 바이올라대학 총장을 통해 허락받았다고 말을 바꾸었다. 남아공 포체프스트룸대학과 논의해서 박사 학위 논문 중 김진규 교수가 표절이라고 지적한 부분을 재수정해 대체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니 표절 의혹은 사라질 것이라는 얘기도 했다. 스스로 논문 세탁을 인정한 셈이다. 조사위는 세탁된 논문에 기재된 지도 교수 2인의 서명이 진짜가 아님을 지적했고, 오 목사가 죽었다고 진술한 교수의 서명이 기재된 것 역시 문제를 삼았다.


조사보고서에는 오 목사가 조사 과정에 압력을 행사한 정황도 보인다. 오 목사는 논문 표절 증거를 제출한 김진규 교수를 직접 불러 만났고 이후 김 교수는 권 위원장에게 자신과 학교 교수들이 신변에 불이익을 당할지 두렵다고 알렸다. 오 목사의 부인 윤난영 사모는 권 위원장에게 이메일을 보내 "마귀에게 먹잇감을 주어 하나님의 이름이 더러워지며 교회 건축을 방해하려는 세력들이 틈을 노리고 있는 상태에서 빌미를 준다는 것은 책임을 지는 지도자로서 해서는 안 될 일"이라며 오 목사를 비판하지 말라고 압박했다.


그러나 조사위원회는 지난 1월 27일 만장일치로 오 목사가 박사 논문을 표절했다고 결론을 내렸다. 권 위원장은 보고서에서 "오정현 담임목사가 공언한 담임목사 사직의 조건인 '박사 학위 논문에 대한 표절 등 부정직한 증거'가 무수히 발견됨에 따른 후속 절차(담임목사의 임면에 관한 사항)의 처리를 밟아 달라"고 요구했다. 사랑의교회 당회는 2월 3일 임시당회를 열 예정이다.


조사보고서는 전 당회원에게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고, 같은 내용이 2월 2일 인터넷 카페 '사랑의교회 건축, 어떻게 된 것인가'의 익명게시판에도 올라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고 있다.

김은실 (raindrops89)기자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에 실린 기사입니다.



"오정현 목사, 정면 돌파 아닌 정면 파괴 선택"

고직한 선교사, 논문 표절 조사 과정 밝히며 오정현 목사 비판


사랑의교회 고직한 선교사(젊은이선교정보연구센터)가 오정현 목사의 박사 논문 표절 조사 과정을 알리고 오 목사가 책임지고 물러나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고 선교사는 당회 조사위원회가 심각한 표절이라고 결론 낸 조사보고서가 공개되었기 때문에 진상을 밝힐 수밖에 없다며 자신의 블로그에 그동안 자신이 목격한 논문 표절 조사 과정을 공개했다.


당회는 김진규 교수(백석대)가 제기한 오 목사의 논문 대필 의혹 내용을 토대로 고 옥한흠 목사의 아들 옥성호 씨가 당회에 공개 질의를 하여 조사위원회를 꾸렸다. 조사위원회는 권영준 장로(경희대 교수)와 한기수 장로(전 연세대 부총장)를 비롯해 교수이면서 장로인 이들로 구성했다.


7개월간 조사한 결과 오 목사의 논문은 심각한 표절임이 드러났다. 고 선교사는 사랑의교회 '정직과 감사 운동'을 줄곧 이끌어 온 권영준 조사위원장이 5~6개월간 심각한 고민과 번뇌에 빠져 있었고, 표절 증거가 추가로 나오자 거의 실족할 지경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오 목사는 작년 12월 22일, 권 위원장과 일대일로 만난 자리에서 절대 논문 표절을 하지 않았다고 변명했다. 이후 권 위원장은 오 목사에게 영향을 줄 수 있을 만한 권위 있는 지도자 두 명을 찾아가 이 사실을 알렸다. 이에 그들은 자신들도 권면하겠으니 오 목사에게 "책임 있는 행동을 하도록 권하라"고 조언했다. 지난 주일 오후 권 위원장은 오 목사에게 이 조언을 전달했으나 오 목사는 두 지도자를 직접 찾아가 모든 장로와 함께 의논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결국 논문 표절 의혹 조사 내용이 담긴 조사보고서가 당회원들에게 전달되었다.


고 선교사는 당회가 최종 결정을 하는 것은 논리적으로 맞지만 이는 "정면 돌파가 아니라 정면 파괴이고 자살 폭탄 행위였다"며 오 목사의 결정을 비난했다. 그는 "오 목사가 교회가 풍비박산되지 않도록 자신이 져야 할 십자가를 내던졌다"고 토로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심정
도그마의 감옥을 박차고 나와 깨달음과 행복을 위한 고무 찬양이 난발하는 곳, 그래서 더욱 알아지고 깊어지고 열리고 사랑하게 되고 행복해지는 곳, 단 1분도 쉬지 못하는 마음이 쉬는 곳, 잠시 뒤면 소란이 다시 몰려올지라도 1분만이라도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휴심정 休心井입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왜 자꾸 먹이셨을까왜 자꾸 먹이셨을까

    휴심정 | 2014. 05. 13

    일어나서 먹어라 각주(脚註) 없이 성경 읽기(요 21:1~14, 왕상 19:1~8) 2014.5.5 <뉴스앤조이> 오세용 목사예수님께서 부활하신 후에 제자들이 나타나신 장면에서 재미있는 부분이 눈에 뜨입니다."이 말씀을 하시고 손과 발을 보이시나 저희...

  • 종교학자가 속담에서 뽑아낸 지혜종교학자가 속담에서 뽑아낸 지혜

    휴심정 | 2014. 04. 08

    종교학자가 속담에서 뽑아낸 지혜 오강남 <아하! : 오강남 교수가 속담에서 건진 작은 깨달음>(삼인) <뉴스앤조이> 임수현 기자속담은 비유하자면 잘 우러난 육수다. 잘 우러난 육수가 요리의 맛을 풍부하게 하듯, 인류의 유산인 속...

  • 영적인 기독교인이 심각한 우울증을?영적인 기독교인이 심각한 우울증을?

    휴심정 | 2014. 02. 27

    영적인 기독교인이 심각한 우울증을? 우울증은 생물학적 질병, 전문의에게 진단·처방받아야 <뉴스앤조이> 2014.02.26  이민규 (thich21)    최근 유명한 한 목사의 죽음이 심장마비가 아니라 자살이었다는 기사가 ...

  • 자기계발서 천권 읽은 개독교 연구자자기계발서 천권 읽은 개독교 연구자

    휴심정 | 2014. 02. 27

    자기 계발서 열풍에 똥침 놓는 '개독교' 연구자 [인터뷰] <거대한 사기극>, <인문학으로 자기 계발서 읽기>, <공부란 무엇인가>의 저자 이원석 연구원  <뉴스앤조이> 2014.02.21  임수현 (hopesh) 기자&nb...

  • 신적 부르심에 대한 완벽한 착각신적 부르심에 대한 완벽한 착각

    휴심정 | 2013. 12. 02

    평화를 향한 그녀의 인생을 주목하라  곽은경, 백창화 <누가 그들의 편에 설 것인가> <뉴스앤조이> 2013.12.01   송지훈 (jhunsong59)     어스름한 그늘, 막다른 골목 끝에 한 사람이 서 있다. 사진...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