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포르노그래피로부터의 자유

조현 2011. 06. 17
조회수 8515 추천수 0

포르노그래피로부터의 자유


 

 인간의 성은 신비하고 아름답지만 복잡한 인간 생명을 탐구하게 하고 서로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는 깊은 친밀감을 갖게 한다. 우리는 성의 유일한 목적이 성교라는 생각에서 벗어나야 한다.

 

 타인을 알고 자신을 알리고 싶다는 친밀함의 욕구가 주기적으로 충족되면, 성적 욕구가 감소한다. 그 욕구를 주기적으로 충족시키지 못하면, 성적 욕구는 증가한다. 성적 욕구가 강해질수록 현명한 대처방안을 결정하는 능력은 떨어진다. 굶주린 남자는 눈앞에 놓인 아무거나 먹어치운다. 친밀함을 찾지 못한 남자는 타인을 알고 자신을 알릴 수만 있다면 아무 기회나 잡으려 할 것이다. 친밀함에 대한 욕구는 감정적 연결 없이 커져만 가고, 건강하고 생산적이지 못한 것, 예를 들면 포르노그래피나 매춘부 등에서 이런 감정적 연결을 구하게 될 것이다. 이러한 장소와 경험은 친밀함에 대한 욕구를 진정으로 만족시키지 못한다. 그래서 욕구는 곧 재발할 것이다. 포르노그래피를 보거나 매춘부를 찾는 것은 욕구를 일시적으로 진정시킬 수 있을 뿐이다. 본래 남자를 안정적으로 붙잡아 줄 수 있는 관계적 대상인 사람 사이에서 욕구는 만족된다.

 

 친밀함에 굶주린 남자는, 음식에 대한 육신의 욕구를 오직 초콜릿만으로 채우려는 사람과 비슷한 행동을 한다. 초콜릿은 맛은 좋을지 몰라도, 육신의 진짜 욕구를 충족시키지는 못한다. 몸은 설탕이 아니라 완전한 식품을 원한다. 비타민과 미네랄이 필요하다. 설탕만 먹는 사람은 몸이 뚱뚱하고 무거워지며, 발육이 안 되고 당뇨병에 걸릴 수 있다. 친밀함에 대한 욕구는 완전한 식품에 대한 욕구와 같다. 그것은 섹스라는 설탕만이 아니라, 여러가지 방법으로 충족되어야 가장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는 다양한 차원을 가지고 있다.

 

 지은이 윌리엄 M. 스트러더스=일리노이주 휘턴대 심리학과 부교수. 행동 신경과학, 남자와 중독, 행동의 생물학적 기초 등을 가르친다. 주로 신경 윤리학과 영성 및 인간성의 생물학적 기초, 심리학의 통합적 성질 등에 관한 이론적 연구를 진행중이다.

 황혜숙 옮김. KOREA.COM펴냄. 1만3천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행복은 기대치에 좌우된다행복은 기대치에 좌우된다

    조현 | 2019. 12. 08

    더 누리고 싶다는 마음이 있는 한, 만족하는 일은 없습니다.

  • 행복에 이르는 길

    휴심정 | 2018. 02. 18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을 맞이한 나는 전혀 중요하지 않는 일에 시간을 낭비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 불평등의 기원

    휴심정 | 2018. 02. 09

    역사의 불균형은 현대 세계에까지 길고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 감정이 격해지는 이유감정이 격해지는 이유

    휴심정 | 2018. 01. 31

    그 이유를 찾아보면 자기 아닌 남들의 일을 자기 감정의 원인인 줄로 잘못 안 경우라고 말합니다.

  • 인간은 평등하게 태어났는가

    휴심정 | 2018. 01. 15

    진화는 평등이 아니라 차이에 기반을 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