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굼벵이도 내생명을 거룩하게하는 신비한 존재

도법 스님 2011. 07. 12
조회수 8737 추천수 0

굼벵이도 내 생명을 거룩하게 신비한 존재


 생명평화경은 중중무진 연기의 법칙 즉 인드라망 사유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그 경의 사유 방식으로 하나밖에 없는 내 생명, 목숨 걸고 지키려고 하는 내 생명, 그 무엇보다도 우선하는 유일한 존재인 내 생명의 진면목을 시각화한 것이 생명 평화 무늬이다. 불교적으로 보면 인격적 개념으로는 유아독존, 비로자나불, 본래부처, 본래면목, 논리적 개념으로는 존재의 실상, 법의 실상, 생명의 실상, 세계의 실상, 인드라망 존재의 실상을 단순화시켜 형상화했다고 할 법하다.아래는 “그물코 인생, 그물코 사랑”에 있는 생명 평화 무늬이다.

 

 무늬를 통해 말하고자 하는 내용은 내 생명의 실상, 내 생명의 진면목이다. 그러므로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무늬를 통해 관념적이지 않고 사실적으로, 추상적이지 않고 구체적으로 그 실상을 짚어보는 것이다.이 세상에 생명을 존재하게 하는 일보다 더 중요하고 위대하고 거룩한 일은 없다. 생명을 낳고 길러내는 일이야말로 신비요 기적이요 불가사의다.

 

 아득히 저 멀리 태양이 없으면 과연 지금 여기 내 생명이 존재할 수 있을까. 태양과의 관계를 맺지 않는 한 그 어떤 생명도 존재할 수 없다. 태양에 의지해서만 지금 여기 내 생명이 태어나고 살아가는 것이 가능하다. 태양이 내 생명을 낳고 길러내고 있다. 태양은 내 생명의 의지처요 뿌리요, 모체요 어버이요, 부처요 하느님이다. 내 발 밑에 있는 미생물 하나하나들이 내 생명을 존재하게 하고 있다. 돌멩이도 풀 한 포기도, 밥 한 그릇도 굼벵이 한 마리도 모두가 내 생명을 존재하게 하는 거룩하고 신비한 존재이다.

 

 마찬가지로 우주 삼라만상 낱낱 존재들도 영원에서 영원 끝까지 서로가 서로를 존재하게 하고 빛나게 하고 있다.낱낱 존재들이 내 생명을 낳고 길러주는 거룩한 존재인만큼 당연히 어버이로, 부처님으로, 하느님으로, 이웃으로, 동반자로, 친구로 지극히 모시고 섬겨야 옳다. 섬김과 모심이 바로 생명을 존재하게 하는 사랑의 법칙 즉 법의 길을 실천하는 것이다. 생명의 법칙, 사랑의 법칙에 따라 생명의 모체들을 잘 모시고 섬기면 저절로 내 생명도, 그대의 생명도, 우리 모두의 생명도 빛나게 된다. 저절로 생명 평화의 삶, 생명 평화의 세상이 이루어진다.

 

 얼마나 대단한가. 얼마나 눈부신가. 참으로 신비요, 기적이요, 불가사의라고밖에 달리 형언할 길이 없다.생명 평화 무늬는 내가 누구인지, 그대가 누구인지를 눈뜨게 한다. 내 생명의 하느님, 내 생명의 부처님인 자연의 가치, 이웃의 가치, 그대의 가치를 알게 하고, 만나게 하고 함께 하게 한다. 동시에 모든 갈등과 대립의 원인으로 작용하는 분리와 불평등의 벽을 넘어서는 탕탕무애의 길을 열어준다.

 

 무늬의 실상을 자세히 살피고 따져 보면 그 안에 인생의 염원을 실현하게 하는 법의 길인 멋진 비결이 있다. 붓다와 성자들이 내놓은 인생 화두에 대한 해답, 그대가 찾고 있는 참된 길이 무늬 안에 잘 펼쳐져 있다. 무늬 안에 담겨 있는 내용은 인생 화두에 대한 영원한 현재의 길이며 영원한 현재의 안목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도법 스님
1990년대 불교 개혁운동을 시작, 2000년대 들어 지리산살리기운동을 하면서 5년간 생명평화 탁발순례단을 꾸려 전국을 발이 부르트도록 걸어다녔다. 남원 실상사에서부터 생명과 평화의 기운을 전국에 보냈고, 지금은 ‘싸움은 말리고 흥정은 붙이랬다’며 조계종 화쟁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메일 : suhie@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어리석은 사람들의 행복관어리석은 사람들의 행복관

    도법 스님 | 2015. 10. 04

    친구야,추석 명절 한낮인데 지금 나는 세월호 천일기도단에 앉아 있네. 무어라 설명하기 어려운, 그렇지만 기분 좋은 분위기이네. 편안하고 여유로운 마음으로 기도단에 남겨진 글들을 읽었네. 그중에 피울음 토하는 물음들이 있어 옮겨보네.“죽어라 ...

  • 돌아본 지난 1년의 세월호 마음돌아본 지난 1년의 세월호 마음

    도법 스님 | 2015. 09. 06

    21세기의 꿈, 세월호의 기적 ⑩친구야,얼마 전 세월호 500일도 지나고, 지리산 천일기도도 일년맞이를 했네. 되짚어 보니 하나의 주제로 글 쓴 지도 벌써 열달이네. 불현듯 일년맞이, 열달맞이의 일환으로 세월호가 일으킨 기적, 지리산 천일기도의 ...

  • 기적을 일으킬 아름다운 삶기적을 일으킬 아름다운 삶

    도법 스님 | 2015. 08. 09

    21세기의 꿈, 세월호의 기적⑨ / 도법친구야, 며칠 전 철학자 강신주가 격찬한 김선우의 소설 <발원-요석 그리고 원효>를 읽었네. 1300여년 전 신라를 무대로 한 내용이지만 생생한 오늘 우리들의 이야기로 다가왔네. 암담한 사바세계의 인생...

  • 새 희망 위한 현장에서 만나자새 희망 위한 현장에서 만나자

    도법 스님 | 2015. 07. 12

    21세기의 꿈, 세월호의 기적 ⑧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글을 쓰고 있는 시민. 사진 김경호 선임기자친구야, 오늘은 세월호가 일으킨 기적, ‘5.18 엄마가 4.16 아들에게’라는 최봉희 할머니의 시를 줄여 함께 읽는 것으로 시작할까 하네.“사랑...

  • 차분하고 긴 호흡으로 이어지는 기적차분하고 긴 호흡으로 이어지는 기적

    도법 스님 | 2015. 06. 14

    21세기의 꿈, 세월호의 기적⑦“…지리산에 와서 세월호 기도단을 만날 줄은… 이제 잊자는 이, 기억하자는 이 모두 ‘잊지 않을게, 달라질게’ 하고 함께 약속했던 기적 같은 첫 마음으로 하나 되길… 오늘 하루 이웃들의 안전을 위해… 새로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