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예수님, 많이 당황하셨어요?

한종호 2013. 08. 01
조회수 32481 추천수 1


교회 매매--.jpg


‘교회가 돈의 지배를 받다.’ 한 주간지의 교회 경매 관련 기사 제목이다. 교회 경매가 이루어지는 단위가 작게는 수십억에서 크게는 수백억 단위다. 경매를 위한 선전 문구는 부동산 시장의 광고 문안과 다를 바 없다. 교회가 있는 지역은 ‘5000세대 아파트 단지이며 어느 공원 옆’, 그리고 ‘신항만 배후 단지이며 무슨 다리 건설 예정’이라고 적어 놓고 있다. 투자가치가 있으니 얼른 물라는 소리다. 마치 기업이 부도나기 전, 매물로 내놓고 구매자를 기다리는 처량한 모습 같기도 하다.


이와 관련해 최근 주변에서 많이 듣게 되는 말은, “목사님이 헌금 이야기를 너무 많이 하세요”다. 복음은 사라지고 돈 내라는 이야기로 시달리게 하는 ‘설교’에 질리고 있는 것이다. 한국 교회 최대 교단인 합동 쪽은 교회헌법에 십일조를 내지 않는 교인은 교인 자격을 박탈한다고 내용 개정까지 논의하고 있는 판이니, 돈과 신앙은 이렇게 자본의 논리로 하나의 몸이 되고 있는 중이다. 나사렛 예수의 삶과 헌신 그리고 죽음의 십자가는 이렇게 이들의 위세 앞에서 구겨질 대로 구겨지고 있다.


문제는 헌금이 신앙의 척도로 내세워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교회 안에 들어와 돈을 내고 교회의 재력을 키우는 이들에게 신앙인이라는 자격증을 배부한다. 과거 서구의 교회가 면죄부 장사를 했던 것과 방식만 다를 뿐, 본질은 똑같다. 정작 필요한 사랑과 정의 그리고 평화를 위한 말씀과 삶은 실종되고, 돈으로 채워진 교회라는 이름의 성채가 떡하니 버티고 있는 격이다. 


이러니 어느 목사의 표현처럼 ‘예수 팔아 장사회’가 교회의 진짜 이름 아냐 하는 자조적 조롱이 나오지 않을 수 없다. 지금 한국 교회는 엄청난 위기의 지점에 서 있다. 호객에 가까운 선교와 전도, 물건을 파는 시장의 원리를 교회 성장에 적용하는 죄, 성범죄까지 저지르는 악한 행실, 교회를 세습하면서 사유재산처럼 만들고 있는 자들의 파렴치함, 수천억대의 교회를 건축하면서 자기과시에 열올리는 또다른 우상화, 기득권에 아부해서 특권층이 되려는 교회의 지도자들, 이 모든 것이 한국 교회의 자화상이 되고 있다. 예수 팔아 돈 벌고, 예수 팔아 권력이 되고, 예수 팔아 자기 배만 살찌우는 사이에 교회는 누더기로 변하고 있다.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어야 한다는 예수의 말씀은 이런 현실에서 쓰레기통에 처박힌다. 그러니 쓰레기통을 뒤져 이 말씀을 건져내는 교회가 진짜 교회가 되는 셈이다. 달리 말하자면, 기존의 교회가 외면하고 있는 현실에 뛰어들어 예수의 삶을 실천하는 이들이 있는 곳이 진정한 교회다.


‘자기의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르라.’ 예수의 정언명령이다. 그런데 지금 교회는 그 십자가를 진열대에 늘어놓은 상품처럼 팔아 돈을 챙기기 바쁘다. 어떤 말씀을 붙잡고 고민하는가, 어떤 실천의 현장에 있는가, 이런 것들은 이들의 관심 밖이다. 


국가의 권력기관이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 대다수의 교회는 묵묵부답이다. 남북관계가 얼어붙고 대화의 길이 막혀도 마음 아파하지 않는다. 제사보다는 젯밥에 눈이 먼 자들이 교회를 주름잡고 있다. 그러니 교회를 가지 말라고 하는 것이 도리어 예수의 정신에 맞는 현실이 되고 있다. 예수 또한 당시 회당에서 쫓겨났다. 당연한 일이다. 황금을 숭배하면서 하나님의 이름을 망령되이 일컫는 자들을 향해, 이런 곳은 돌 하나도 남지 않고 모조리 다 무너질 것이라고 경고한 시골 청년의 외침을 참아내지 못했으니 말이다.


거대한 탐욕의 성채가 무너져야 진정 교회가 산다. 이제 자본의 성채로 타락한 교회에 조종(弔鐘)을 울려야 할 때가 온 것은 아닌가. 예수의 정신과 몸으로 세우는 교회, 어디 없소?


한종호 꽃자리출판사 대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한종호
목회자로서 기독교계의 <오마이뉴스>로 불리는 <뉴스앤조이>를 창간했으며, <씨알의 소 리>와 함께 민주화의 횃불이었던 <기독교사상> 주간이다. 오랜 신뢰를 바탕으로 깨어있고, 활력과 여유가 넘치는 이들을 한자리에 모을 수 있는 마당발이다.
이메일 : han0277@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프란치스코성인 한국교회를 보니프란치스코성인 한국교회를 보니

    한종호 | 2017. 04. 16

    한국의 그리스도인들에게 인사를 드립니다. 저는 세상이 성자 프란체스코라고 부르는 사나이입니다. 제가 살았던 시대는 12세기 말과 13세기 초엽입니다. 지금으로부터 7백 년 전쯤이었지요. 저의 아버지는 부유한 상인이었고 그 덕에 부족한 것 없이...

  • 사탄은 사탄일 뿐이다사탄은 사탄일 뿐이다

    한종호 | 2014. 04. 17

    [야! 한국사회] 사탄은 사탄일 뿐이다 한종호 꽃자리출판사 대표 *남재준 국가정보원장이 15일 국정원에서 ‘간첩 증거 조작 사건’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남재준 국가정보원장은 “간첩 조작 혐의”라고 말했다. 박근혜...

  • 안철수와 역사의식안철수와 역사의식

    한종호 | 2014. 03. 20

    [야! 한국사회] 안철수와 역사의식 한종호 꽃자리출판사 대표 만일 유대교에서 이들의 해방절인 유월절을 과거 회고적이라고 지우자고 하면 어찌 될까? 당연히 난리가 날 것이다. 그런데 그와 비슷한 일이 민주당과 통합하는 안철수의 새정치연합 ...

  • 또 하나의 약속또 하나의 약속

    한종호 | 2014. 02. 21

     [야! 한국사회] 또 하나의 약속 아버지는 딸의 죽음 앞에서 다짐한다. 거대한 기업의 횡포 앞에서 죽음의 원인조차 밝히지 못하고 꽃다운 나이에 죽어간 현실에 누군들 분노하지 않겠는가? 그런데 분노는 쉬울 수 있지만 약속을 지키는 일은...

  • 별에서 온 그대별에서 온 그대

    한종호 | 2014. 01. 26

      [야! 한국사회] 별에서 온 그대     *SBS <별에서 온 그대>의 한 장면   줄여서들 “별그대”라고 한다. 전지현과 김수현의 나이 차이도 화제고, 그 안에 담긴 판타지도 관심거리다. 당연히 흥미로운 지점은 외계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