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 미로, 그녀들은 어디로 갔나

조현 2009. 03. 30
조회수 6324 추천수 0
[여성수도자] <11> 예수님의 고독처럼
무작정 헤메돌다 문득 깨달은 어리석음
처음으로 더듬어 가니 낯익은 얼굴이…

 
 
IMG_1383 copy.jpg

여기를 보아도 저기를 보아도 팔레스타인 사람들뿐이었다. 베일을 쓴 수녀님 대신 히잡을 쓴 무슬림 여인들만 눈에 띄었다. 머리 깎은 스님이나 쪽 진 머리를 한 교무님은 아무리 둘러보아도 찾을 길이 없었다.
 
예수님이 두 번째 넘어진 지점에 가도 삼소회원들은 없었고, 예수님이 세 번째 넘어진 지점에서도 그들의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
 
예수님의 고독이 심장을 파고들었다. 성서엔 예수님이 태어날 때와 아주 어린 시절의 모습만 그려져 있을 뿐 그 이후 서른 살 때까지에 대해선 아무런 언급이 없다. 서른 살 때 세상에 모습을 나타낸 예수님은 불과 3년 만에 이 세상에서 처절히 버림받은 몸이 되어 여기 이 마지막 길을 갔다.
 
육신은 지치고 지쳐서 70킬로그램에 이르는 십자가를 감당하지 못하고 세 번이나 쓰러지기를 거듭했다. 그 가냘픈 육신의 손과 발엔 못이 박혔다. 지나는 유대인들은 “성전을 헐고 사흘에 짓는 자여, 네가 만일 하느님의 아들이어든 자기를 구원하고 십자가에서 내려오라”고 했다. 대제사장들도 서기관 및 장로들과 함께 “저가 남은 구원하였으되 자기는 구원할 수 없도다. 저가 이스라엘의 왕이라니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올지어다. 그러면 우리가 믿겠노라”고 희롱했다. 그러나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내려오지 못했다.
 
IMG_1515 copy.jpg


혹시 한국인으로 보이는 수녀님이나 스님들을 보지 못했느냐고 묻는 내 물음에 고개를 흔드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나를 비웃는 것 같았다. 순례단을 놓친 지 한 시간이 넘었지만, 도무지 미로의 끝은 보이지 않았다. 이런 식으로 찾아 헤매다간 영원히 비아 돌로로사의 미아가 될 것만 같았다.
 
남대문시장보다 몇 배는 더 붐비는 것 같은 시장 속에서, 그런 미로 속에서 어찌 해볼 도리가 없었다. 그 상태에서 무작정 순례단을 찾아 헤맨 자체가 어리석은 일이었다. 그제야 나는 내 어리석음을 깨닫고 다시 처음 출발했던 곳을 찾아 길을 나섰다. 물어물어 길을 더듬어 나아갔다. 북새통을 좀 벗어나는가 싶더니 저 멀리서 얼굴이 익은 한 사람이 뛰어오고있었다.
 
조현 종교명상전문기자 cho@hani.co.kr


[이 기사의 자세한 내용은 <지금 용서하고 지금 사랑하라>(비채 펴냄)에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에티오피아 소녀가장에 희망 염소를”“에티오피아 소녀가장에 희망 염소를”

    조현 | 2010. 02. 17

    종교의 벽 허문 <삼소회>의 나눔 제안각 종단 여성 수도자들 함께 3년간 5만마리 보내기 운동   아프리카 북동부에 있는 에티오피아는 영아사망률 세계 1위의 불명예를 안고 있는 세계 최빈국 가운데 하나다. 힘들게 살아난 어린...

  • ‘좁은 문’에 희망의 꽃비, 그래도 인간이 희망‘좁은 문’에 희망의 꽃비, 그래도 인...

    조현 | 2010. 02. 08

    정복과 파괴로 주검 위에 세운 부와 문명 질서사람-자연 함께 사는 ‘바보 중 바보’들 묵묵히   지구의 형편은 우리가 상상하는 것 이상으로 좋지 않다. 만약 지구가 100명의 마을이라면, 미국 등 선진국의 부자들 15명은 비만이지만 1...

  • 자연 파괴하고 쌓은 부, ‘하느님 은총’으로 자연 파괴하고 쌓은 부, ‘하느님 은총...

    조현 | 2009. 12. 25

    “땅을 정복하라” 입맛 맞게 해석해 탐욕 정당화‘무소유의 삶’ 강조한 예수님 말씀은 ‘행위’ 안해  ‘천사들의 성모마리아 대성당’의 장미의 정원엔 ‘구비오의 늑대상’이 서있다. 프란치스코가 쓰다듬고 있는 그 늑대는 인근 산악 ...

  • 수도자의 성, 끌리되 굴복 않는 유혹수도자의 성, 끌리되 굴복 않는 유혹

    조현 | 2009. 11. 27

    장미와 가시의 성(性)탁낫한도 여승 떠나보내며 “무심한 우주여, 왜?”사제 뽑을 때 ‘여성 관심’ 질문에 “없다”면 탈락  성만큼 매혹적인 게 있을까. 너무도 매력적이어서 한번 빠지면 헤어나기 어려워 가시에 찔리기 십상이다. 젊은 ...

  • ‘겉멋 든’ 바람둥이 내면에 깃든 ‘청빈한 사랑’‘겉멋 든’ 바람둥이 내면에 깃든 ‘청...

    조현 | 2009. 11. 12

    프란치스코 성인 “왜 종을 섬기느냐” 음성 듣고 180˚ 달라진 ‘탕자’의 삶정욕 이기려 고통 감내…걸인과 친구하며 무소유 강조   로마에서 아시시로 향하는 길엔 초원이 양탄자처럼 펼쳐져 있었다. 전 국토가 골프장인 듯한 초원과 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