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중생이 원하는 진짜 부처의 모습은

조현 2015. 05. 24
조회수 8626 추천수 0



중생은 내 곁에 함께하는 부처를 원한다




김봉규-연등회6-.jpg

지난 15일 세계간화선무차대회가 열린 광화문.  사진 김봉규 기자.



25일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불교계는 16일 서울 광화문에서 전례없는 규모의 대법회를 열었다. ‘한반도 통일과 세계평화를 위한 기원대회’란 대회명을 제시하기는 했지만 이 법회의 핵심은 간화선이라는 한국 불교의 수행법을 세계에 알린다는 ‘세계 간화선 무차대회’였다. 지난해 8월 가톨릭 시복식에 이어 불교마저 종단 내적인 행사를 광화문으로 끌고 나온 것이다. 오는 8월엔 개신교도 광화문에서 더 큰 인원을 동원한 행사를 하겠다고 나서고 있다. 광화문이 주요 종교의 세 과시장이 된 셈이다.


전국민의 상징적 장소가 교통마저 통제된 채 공공 행사가 아닌 종단 행사의 독차지가 되는 것은 부적절하다. 그런데 종교지도자들의 욕심과 종교를 이용하려는 정권의 입맛이 맞아떨어져 이런 일이 반복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번 프란치스코 교황이 참석한 가톨릭의 아시아청년대회에 8억원을 지원한 데 이어 이번 법회에도 9억을 지원했다. 불교계는 광화문 행사를 위해 32억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대부분의 비용은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이 방장으로 있는 대구 동화사 말사들에 전가됐다. 이 법회를 추진한 진제 스님의 원맨쇼 같은 행사에 수십만의 인력이 동원됐지만, 국민적 공감을 불러올 메시지도, 간화선의 장점도 전하지 못했다.


2012년 승려 도박 파문 뒤 조계종이 펼쳐온 자성과 쇄신운동 취지에도 어긋나는 행사가 아닐 수 없다. 전통에만 얽매여 근대화·현대화하지 못한 종단을 개혁하려던 종단이 다시 구시대로 돌아간 느낌이다. 조계종은 지난해 법인법을 제정해 딴살림을 하던 대각회 등의 종단 등록을 이끌어내는 등 개혁을 시작했다. 법인법 제정은 사찰의 소유권을 종단으로 이전하는 것은 아니지만 함부로 매각하지 못하게 하는 등 필요한 조처였다. 조계종이 ‘100인 대중공사’를 통해 의견을 모아 예산 30억원 이상 사찰에 대한 재정공개를 7월부터 시행하기로 한 것도 종단 신뢰성 회복을 위한 진일보다. 종단 차원에서 세월호 유족과 노동자 등에 대한 관심을 높인 것도 달라진 점이다. 그러나 종립대학인 동국대 총장에 논문표절 의혹을 산 보광 스님을 앉히면서 자승 총무원장이 다시 자성과 쇄신을 저버렸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국민의 아픔을 안아주지 못하는 정권과 불통정치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 어머니 같은 불교의 역할이 절실하다. 따라서 법상에 앉아 군림하는 부처보다 내 곁에 내려와 눈물을 닦아주는 부처가 그리운 시대다. 이런 동체대비심이 실천되어야 2559년(불기) 전이 아닌 바로 오늘이 ‘부처님 오신 날’이 되는 것이다.


조현 논설위원·종교전문기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박근혜와 소크라테스, 예수박근혜와 소크라테스, 예수

    조현 | 2017. 01. 09

    연설의 시작도 박정희, 중간도 박정희, 끝도 박정희였다.

  • 광화문광장에서 만난 신영복광화문광장에서 만난 신영복

    조현 | 2016. 12. 22

    광장에서 지난 1월 별세한 신영복 선생님이 생각났다.

  • 삶이 두렵거든 인도로 가라삶이 두렵거든 인도로 가라

    조현 | 2015. 10. 19

    인도 최남단 케냐쿠마리에서 조현 인도의 국부 간디  요즘 지인들을 만나면 자식들 먹고사니즘 걱정이 많다. 걱정은 열악한 고용 생태계만이 아니다. 더 문제는 자식들이 헝그리정신이나 절박함이 없다는 것이다. 젊은이들은 그들대로 고민이 깊다....

  • 이승만은 우상인가이승만은 우상인가

    조현 | 2015. 10. 12

    극우기독교인만의 국부, 이승만은 우상인가   국사교과서 국정화 시동의 목표는 정해졌다. 현대사를 바로 잡겠다는 것이다. 좀 더 좁히면, 현대사의 대표적인 두 독재자 이승만과 박정희를 미화하겠다는 이야기에 다름 아니다.영웅은 과거의...

  • 하늘이 열린 날하늘이 열린 날

    조현 | 2015. 10. 03

    단기 4341년(2008년) 태백산 영봉천제단에서 제천의식을 거행하는 무용단 지난 2002년 월드컵 때 환웅중 한분인 치우천왕을 그린 기를 들고 응원하는 붉은악마응원단오늘은 개천절이다. 하늘이 열린 날이란 뜻이다. 우리 민족이 시작된 날이란 뜻이기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