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얼굴을 고치고 고쳐 남은 것은?

휴리 2015. 10. 15
조회수 8198 추천수 0


‘성형’한 개성파 조연배우가 대중 앞에서 사라지는 이유


얼마 전 가게에서 물건을 고르다가 우연히 한 중년 여성의 얼굴을 보고 깜짝 놀랐다. 화장기가 없는 민낯이었는데 피부가 깨끗하고 얼굴 표정도 맑아서 눈에 확 띄었다. 내 눈엔 화장 짙은 다른 이들보다 그 사람이 훨씬 예뻐 보였다.


그렇다. 화장을 해서 얼굴을 예뻐 보이게 할 게 아니라, 본바탕인 피부에 신경을 쓰고 자신만의 분위기가 나오는 얼굴 표정을 만드는 것이 훨씬 더 멋있게 보일 수 있다.


face1.jpg

*성형수술이 꼭 좋은 걸까? 그래픽 정희영 기자


요즘 여자 배우들을 볼 때면 ‘성형을 한 사람’과 ‘성형을 하지 않은 사람’으로 구분해서 ‘성형하지 않은 사람’의 인간적인 내공을 우러러보는(?) 버릇이 생겼다. 개성이 있기보다 전형적인 미인 얼굴이어야 주인공을 할 수 있는 우리나라 풍토에선 많은 배우들이 무리하게 성형수술을 한다. 눈을 사방에서 찢어 크게 키우고, 코를 높이고, 턱을 뾰족하게 깎고, 볼과 입술을 빵빵하게 부풀리곤 한다. 더 예뻐 보일 수도 있지만 수술한 흔적 때문에 보기에 불편한 이상한(?) 미인이 되는데다, 서로 비슷해져 신인 배우의 경우는 누가 누구인지 구별하기 어려울 때도 있다.


예뻐 보이기 위해 성형을 했다가 다른 사람과 구별이 안 돼 자신만의 존재 가치가 줄어들고 만 것이다. 그래서 예뻐지기보다 자신만의 분위기와 자연스러움으로 승부하려고 하는, 성형 안 한 혹은 성형을 살짝만 한 배우들의 심지가 좋아 보이는 것이다.


하버드대 출신의 자아실현 성공 사례에 대해 분석한 책 <어떻게 인생을 살 것인가>에 나온 이야기다.

한 가난한 어부가 크고 아름다운 진주를 건졌는데, 진주에 난 흠집이 보였다. 흠집을 없애야 비싼 값에 팔 수 있다고 생각한 어부는 진주 표면을 벗겨내기 시작했다. 결국 흠집을 없애는 데까지 도달했지만, 그때는 이미 진주도 남아 있지 않았다. 완벽함을 추구하다 보면 결국 자기 자신마저도 잃어버리게 된다는 이야기다.


주변 사람들이 말하는 기준에 자신을 억지로 맞추다 보면 상황이 나아지기는커녕 예전에 갖고 있었던 것마저 잃어버리게 되는 것이다. 개성 있는 외모와 연기로 인기를 누리던 조연배우가 예쁘게 성형수술을 한 뒤 오히려 배역을 맡지 못하고 사라지는 경우가 그렇다. 성형한 얼굴을 가진 사람은 이미 많이 있는데다, 과거의 개성 있는 얼굴마저 사라지고 나니 설 자리가 없어진 것이다.


먼저 있는 그대로의 나의 모습을 받아들이고, 단점을 깎아내기보다 고유의 개성과 장점을 살리는 쪽으로 인생의 방향을 틀면 어떨까. 그러면 부정적인 것을 보던 삶의 시선도 긍정의 시선으로 바뀌게 되고, 내면과 외면 모두 나만의 독특한 아름다움까지 갖게 될 수 있을 테니까.


가수 겸 라디오 디제이 타블로가 최근 방송에서 했던 말도 떠오른다. “삶에서 가장 불행한 것은 내가 아닌 모습으로 성공하는 것과, 내가 아닌 모습으로 사랑받는 것이다.” 본래의 나를 억지로 누르고, 진짜가 아닌 모습으로 ‘그런 척’하며 계속 살아야 유지될 수 있는 성공과 사랑은 오히려 자신을 파괴하게 되므로. 이런 엄청난 비극에 도달하기 전에 내 모습을 먼저 긍정해야겠다.


휴리 심플라이프 디자이너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리 심플라이프 디자이너
거창한 구호가 아니라 먹고 마시고 자고 친구 만나고, 사랑하는 일상 속에서 소박하고 자연친화적이며 행복한 삶을 가꾸어가고 싶은 지구인.
이메일 : hooleetree@gmail.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요리를 통해 자유로워지기요리를 통해 자유로워지기

    휴리 | 2017. 03. 12

    창의요리.요리를 어려워하지 않는다. 요리를 못하더라도 위축되지 않는다. 널리 알려져있는 조리법을 굳이 따르지 않는다. 자신이 하고 싶은 방식대로 만든다. 재료를 다양한 방법으로 사용한다. 요리를 위해 재료를 사지 않고, 있는 재료에 맞춰 요...

  • 단순하게 살기 위한 몇 가지 기술단순하게 살기 위한 몇 가지 기술

    휴리 | 2017. 02. 09

    3년째 집안의 물건을 줄이고 있다. 버리고, 기증하고, 나눠주고.요즘 유행한다는 미니멀리즘, 최소한의 물건으로 살아가려는 그 시도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것이 3년째인데 아직도 끝이 보이지 않는다. 날 잡아서 마음먹고 안쓰는 물건 버리면 쉽게 미...

  • 키 콤플렉스, 하이힐이 몸과 마음 갉아먹다키 콤플렉스, 하이힐이 몸과 마음 갉아...

    휴리 | 2015. 12. 07

    빨간색 핸드백, 발목까지 내려오는 긴 치마, 일상적으로 신는 운동화. 이 의류 잡화들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내가 전혀 걸칠 생각조차 안하던 것들이었다. 예전에 나는 항상 최소 7센티미터 이상의 하이힐 구두를 신고, 그 구두를 덮어줄 긴 길...

  • 돈으로 행복을 사는 방법돈으로 행복을 사는 방법

    휴리 | 2015. 08. 20

    돈으로 행복을 사는 방법 *영화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 중에서 얼마 전 텔레비전 프로그램에서 한 연예인이 과거에 전세사기를 당했던 자신의 이야기를 했다. 부동산중개업자를 자칭한 사람이, 집주인한테는 월세를 낼 세입자를 구해주기로 ...

  • 재테크 하느라 피곤한 삶재테크 하느라 피곤한 삶

    휴리 | 2015. 06. 11

    재테크와 피곤한 삶 *사진 정용일 기자최근 유럽·중국·일본 등 해외 주식형 펀드에 돈을 나눠 넣었다. 두 개의 중국펀드에는 50만원씩 총 100만원을 투자했는데, 등락이 심했다. 마이너스가 되면 ‘팔까’ 하는 생각에 머리가 아팠고, 오르면 ‘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