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터치
휴심정이 만난 사람들을 함께 만나보세요. 또 '인간은 변하는가, 변하지 않는가'란 인류정신사의 가장 큰 주제를 오해 테마로 한 인터뷰와 이에 대한 목사와 신부, 스님, 주역의 대가와 심리학자 등 10명이 모여 토론한 대담을 선보입니다.

그리운 리영희 선생님

조현 2011. 12. 05
조회수 14078 추천수 0

리영희1-.jpg

리영희 선생  사진 제공 <한길사>

 

 

오늘은 리영희 선생님 1주기입니다.

보수언론과 우파들은 리영희 선생님에게 빨간 색칠하기에 바빴지만, 그분은 얼마나 청순하고 청초(파란색 일색)했는지 모릅니다.

 

저도 리영희 선생님을  여러번 뵈었는데, <한겨레> 기자였기 때문이 아니라 단골 식당에서 인연이 됐기 때문이었지요. 서울 을지로 백병원 정문 앞에 죽향이란 식당이 있는데, 그 죽향(粥鄕)이란 이름을 리 선생님이 지어주셨지요. 그 죽향의 사장은 정명숙씨. 1994년 에베레스트를 등정한 여성 산악인인데, 지금은 시간 날 때 북한산이나 오가며, 죽향을 운영하고 있지요.

 

 그 정명숙씨가 리영희 선생님을 깍듯히 모셨지요. 리영희 선생님도 죽집을 좋아하셔서 자주 오셨지요. 그 죽집이 일본인 관광객들에게 인기를 끌자, 그 죽집에 대한 소개글을 일본어로 써주기도 하실 정도였지요.

 

 저도 단골인 그 집에서 리 선생님을 여러번 뵐 수 있었어요.  그 집에서 리 선생님을 뵙게 된 한 기업체의 시이오는 "대학 때부터 리 선생님을 흠모해왔다"며 선생냄 자택의 창호공사를 해주어 따뜻한 겨울을 나도록 하며 각별히 모시기도 했지요.

 

리 선생님은 돌아가시기 5~6개월 전쯤엔 제가 오지 암자를 기행하고 쓴 <하늘이 감춘 땅>을 읽어보시곤 밥을 사주시겠다고  죽향으로 저를 부르기도 했습니다. 편찮으신 몸으로도 오지 암자 수행자들에 대해 궁금해하시면서 한군데라도 꼭 가보고 싶다고 하시더군요.

 

하지만 제가 다녀온 곳이 대부분 오지여서 선생님의 몸으로 가시기엔 무리가 따른 곳이었습니다. 선생님이 그렇게 가보고 싶다던 오지 암자를 기어이 가보지 못하고 돌아가셔서 마음이 더 아픕니다.


 

 돌아가시기 두달 전 백병원으로 병문안을 갔을 때는 배에서 복수를 빼내는 고통 중에도 유머를 잃지않고 농담을 하셨지요. 스스로 목욕을 할 수 없어서 간병인이 목욕을 시켜주는데, "리영희가 한 물건인 줄 알았는데, 별 물건 아니라고 할 것"이라면서 껄껄 웃으셨지요. 그런 극한의 고통 중에도 여유와 유머를 잃지않던 그 모습이 참 좋았지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막다른 길에서 길이 열린다막다른 길에서 길이 열린다

    조현 | 2018. 10. 18

    내 욕심을 놓으면 모든 일이 수양이 된다

  • 당신이 옳다당신이 옳다

    조현 | 2018. 10. 16

    이 책엔 심리적 내상, 즉 트라우마로 신음하던 수많은 사람들을 살려낸 비법이 담겨있다.

  • 신학자 정경일이 참선하는 이유신학자 정경일이 참선하는 이유

    조현 | 2018. 10. 02

    수행을 통해 내적 기쁨에 이르는 갈망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려는 노력, 둘 중 어느 쪽도 포기할 수 없었다.

  • 진정한 고수는 밖에 있지않다진정한 고수는 밖에 있지않다

    조현 | 2018. 09. 11

    고엔카는 그가 이전에 만났던 ‘이른바 고수’들과 달랐다.

  • 환자를 부처로 대하는 수행환자를 부처로 대하는 수행

    조현 | 2018. 08. 28

    동료의사들이 모두 현직을 떠난 나이에 다시 수술칼을 잡은 것은 제생의세(濟生醫世), 즉 ‘세상을 고쳐 생명들을 구하라’는 스승의 말을 끝내 져버릴 수 없어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