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선명은 김정일 사망 알았나

조현 2011. 12. 19
조회수 52869 추천수 0

평양방문행사-.jpg

평양에서 열린 행사에 왼쪽부터 이연아 문형진회장 부인, 문형진 회장, 원통연 북한 부위원장, 박성권 평화자동차 사장. 사진 통일교 제공

 

 
 북한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온 통일교 문선명 총재는 김정일의 사망 사실을 알고 있었을까.


 통일교 관계자들은 가장 최근 북한 방문단 중 하나다. 문 회장과 박성권 평화자동차 사장 등은 지난 11일 문선명 통일교 총재가 김일성 주석과 만난 지 20돌을 기념해 평양을 방문하고 16일 귀국했다.


  통일교 방북단은 지난 11일 오후 5시 평양 세계평화센터에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원통연 부위원장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문선명 총재 평양 방문 20돌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그러나 방북 기간에 김정일 위원장은 면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교쪽은 기념 행사에서 “원 부위원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께서 문선명 총재에 대해 항상 잊지 못하고 회상하는데, 특히 20주년을 맞아 자녀인 문형진 세계회장이 방북해 조국통일과 세계평화운동을 지속하려는 것에 감사하고, 국가의 초대소와 국가 자동차 등을 제공하는 등 모든 것을 배려했다’는 인사말을 했다”고 전했다.


  문형진 회장일행은 애초 오는 21일 방북 결과를 알리는 기자간담회를 열기로 했으나 지난 18일 미국에 머물던 문선명 총재의 긴급 지시에 따라  방미했다. 통일교쪽은 19일 “문형진 회장의 기자간담회는 불가피하게 취소한다”고 밝혔다.

 

문선명 김일성-.jpg

91년 문선명 총재와 김일성 주석의 만남  사진 <한겨레> 자료

 


 이에따라 북쪽과 긴밀한 관계에 있던 문 총재는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 사실을 알고 있었던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문형진 회장 등 방문단이 평양에 머물 당시엔 김정일 위원장과 관련한 아무런 낌새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교 안호열 대외협력실장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뉴스가 나온 즉시 미국으로 박성권 사장에게 연락을 취했다”면서 “박 사장은 ‘평양에 머물 당시 김 위원장의 병세 등에 대한 아무런 낌새가 없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통일교는 승공·멸공 운동을 벌이던 문선명 총재가 남북간 긴장 국면이던 지난 1991년 11월30일부터 12월7일까지 북한을 방문해 김일성 주석과 만난 이후 북 정권과 각별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문형진 회장은 “1991년 문 총재가 평양을 방문했을 때 당시 김일성 주석이 만나지 않으려 했으나 호텔에서도 잠도 자지 않은 채 하나님 얘기를 하고 만나서도 ‘공산주의는 안 된다’고 말하는 배포에 반해 만나서 형제의 연을 맺었고, 김정일 위원장에게도 각별히 배려하도록 유언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따라 통일교가 평양에 ‘교회와 평화센터, 평화자동차 공장 설립 등을 허락 받는 등 각별한 대우를 받은 덕분에 북한에 억류 중이던 미국의 여기자 석방 때도 ‘역할’을 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김정일 위원장은 문 총재의 90회 생일 때 산삼을 보내는 등 각별히 배려해왔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비상국면 남북관계 풀 도인의 훈수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불교란, 고통과 손잡고 가는 것불교란, 고통과 손잡고 가는 것

    조현 | 2014. 08. 26

    [짬]한국 찾은 세계적 불교사상가 술락 시와락 박사“탐욕이 세월호 참사 불러…종교도 정신 똑바로 차려야”  세계적인 불교사상가 술락 시와락(시바락사·81) 박사가 8개 국제협력개발단체 공동 초청으로 방한해 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강연했다....

  • 교황의 그림자, 정제천 신부는교황의 그림자, 정제천 신부는

    조현 | 2014. 08. 19

    그림자 수행·통역 정제천 신부 교황과 세월호 유가족 이어준 끈 *정제천 신부(오른쪽)가 지난 15일 충남 당진 솔뫼성지 내 김대건 신부 생가 터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을 수행하고 있다. 정 신부는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기간 내내 통역을 맡았...

  • 교황이 원하는 성직자상은 외유내강형교황이 원하는 성직자상은 외유내강형

    조현 | 2014. 08. 18

    “생각과 마음 열어 다른사람 다른문화 받아들여야 한다”교황의 미사강론·연설 메시지 *프란치스코 교황이 17일 충남 서산 해미면에 자리한 해미순교성지에서 아시아 주교들과 접견했다. 해미면/EPA 연합뉴스프란치스코 교황은 복잡한 가치 혼재의 시...

  • 핵심 안비켜가는 교황의 메시지핵심 안비켜가는 교황의 메시지

    조현 | 2014. 08. 16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교황이 던진 메시지 의미와 배경“새로운 가난 만들고 노동자 소외시키는 경제모델 거부를”프란치스코 교황의 메시지는 분명하다. 그는 곪을 대로 곪은 내상을 수술하다 말고 수술칼을 뱃속에 넣어둔 채 화해와 평화와 같...

  • 교황 '약자들 절박한 요구 해결해주라'교황 "약자들 절박한 요구 해결해주라"

    조현 | 2014. 08. 15

    교황 “약자들의 절박한 요구 해결해줘야” 호소 프란치스코 청와대 연설…“평화는 정의의 결과” 강조세월호 유족들에겐 “희생자들을 기억하고 있다” 위로 *“세월호 아픔, 마음속 깊이 간직” 프란치스코 교황이 14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