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스스로 속박해 괴로움 속에 있구나

휴심정 2017. 05. 01
조회수 2069 추천수 0


 선(禪)은 어떤 경전의 가르침으로도 전할 수 없고, 어떤 수행으로 닦아도 얻을 수 없으며, 어떤 견문으로도 이해할 수 없고, 어떤 방편으로도 들어갈 수 없는 것임을 알아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교외별전(敎外別傳)이라고 합니다.


 오직 부처 종자를 숙세에 훈습한 큰마음이 중생만이 단계를 거치지 않고 하나를 듣고는 천 가지를 깨달아 대총지를 체득합니다. 이런 다음부터는 깊은 산속에서 홀로 머물기도 하고 세간에 뛰어들기도 하면서, 종횡무진하고 자유자재함에는 그 도가 일상을 초탈하고 말과 행동에는 고정된 형식을 두지 않습니다. 달마스님은 문자를 세우지않고 사람의 마음을 바로 가리켰습니다. 


 세존께서 49년 동안 설법하심은 실로 중생들이 자기에게 속아 생사의 괴로움 속에서 허망하게 자신을 속박하여 끝내는 그것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꼴을 불쌍히 여기셨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마음법(心法)을 보여, 스스로 속아 넘어가는 것을 막으려 하신 것입니다. 그런데 지금에 와서 도리어 그 마음법으로 스스로를 속인다면 어디에 간들 자신에게 속아 넘어가지 않겠습니까.


성철스님이 가려 뽑은 한글 선어록

<천목중봉 스님의 산방야화-선을 묻는 이에게>(감역·벽해원택, 장경각 펴냄)에서


 천목중봉(1263~1323)

 남송 말에서 원나라 초기에 활동한 고승. 절강성 항주 전당 출신으로 속성은 손씨이다. 15세에 5계를 받고 나서 <법화경>,<원각경>,<금강경>,<전등록> 등을 두루 열람했다. 24세에 천목산 사자원에서 고봉원묘(1238~1295) 스님을 참례하고 이듬해에 구족계를 받아 달마스님의 29세이자 임제슨미의 15세 법손이 되었다. 이로부터 천목산, 환산, 긍륭,변산,경산,육안산,중가산,단양,평강,오강,진강 등에 머무르면서 수행에 전념하였다. 스님의 도덕과 법력이 차츰 알려져 마침내 원나라 인종임금까지도 감화되어 `불자원조광혜선사'라 호를 내리고 금란가사를 보내오기도 했다. 

 많은 납자들을 제접하닥 영종 3년에 "나에게 한 구절이 있으니 대중에게 분부하노라. 무엇이 의지할 만한 근본이 없는 것인가"라는 임종게를 남기도 열반에 들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심정
도그마의 감옥을 박차고 나와 깨달음과 행복을 위한 고무 찬양이 난발하는 곳, 그래서 더욱 알아지고 깊어지고 열리고 사랑하게 되고 행복해지는 곳, 단 1분도 쉬지 못하는 마음이 쉬는 곳, 잠시 뒤면 소란이 다시 몰려올지라도 1분만이라도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휴심정 休心井입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현대병 날리는 명상법현대병 날리는 명상법

    조현 | 2017. 07. 04

    이런 현대병의 치료법으로 서구에서 떠오른게 ‘마음 챙김’(mindfulness)이다

  • 욕망과도 합일하라

    휴심정 | 2017. 05. 22

    어떠한 조건 속에서도 모든 상황과 합일할 수 있어야 한다.

  • 부탄 행복명상아카데미부탄 행복명상아카데미

    조현 | 2017. 05. 22

    부탄의 행복 비결은 Small(작은 것), Slow(느리게), Smile(미소), Simple(단순함)

  • 붓다의 명상법을 직접 해보니붓다의 명상법을 직접 해보니

    조현 | 2017. 03. 28

    쾌감도 불쾌감도 오직 ‘있는 그대로’ 관찰할 뿐이다

  • 외면 내면 어느쪽에 관심을 두는가

    조현 | 2012. 11. 26

     외적인 면에 관심을 두는 사람은 꿈꾸듯 살아간다.그러나 자신의 내적인 면에 관심을 두는 사람은 깨어서 산다.칼 융칼 융(1875~1961)=스위스의 정신의학자, 심리학자. 바젤에서 의사와 목사가 많은 집안에서 태어났다. 청년기에는 바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