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딱 한번만 종을 쳐라

문병하 목사 2017. 08. 08
조회수 4121 추천수 0


종지기.jpg  


오래된 학교에서 종을 치는 종치기가 있었다.
그는 종을 치다가 노이로제 걸렸다.
사람들이 늘 피곤한 표정 속에 사는 그를 보고 물었다.
"당신은 왜 그렇게 행복하지 못합니까?"
종치는 사람이 말했다.
"저는 이 종을 삼만 육천 번을 쳐야합니다.
매일 이 학교에서 열 번 씩은 종을 칩니다.
일주일이면 칠십 번, 한 달이면 삼백 번, 일 년이면 삼천 육백 번,
내가 이 일을 끝내기까지는 앞으로 10년이나 더 남았습니다."
듣고 있던 한 사람이 충고를 했다. 
"형제여! 하루에 열 번 씩만 종을 치시고
한 번에 한 번 씩만 종을 치시면 되지 않습니까!"

---------------

<한 번에 한 번씩만 하십시오.>
어제와 내일을 오늘의 현장에 갖다 놓고
염려의 닻줄에 매여 오늘의 배를 출항시키지 못하고 있다면
그보다 불행은 없습니다.
하루를 하루답게 사십시오.

가장 작은 일도 하지 못하면서 어찌 다른 일들을 염려하느냐 (누가복음12:26)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누구도 늦지않았어요누구도 늦지않았어요

    문병하 목사 | 2018. 09. 17

    누구도 늙었거나 늦은 사람은 없습니다. 희망과 소망과 사명이 없을 뿐입니다.

  • 쓸모없음의 쓸모쓸모없음의 쓸모

    문병하 목사 | 2018. 09. 04

    나는 재주는 없지만 역풍을 맞으면서도 배를 앞으로 나아 가게 할 수 있단다.

  • 내 행동과 남의 행동의 차이내 행동과 남의 행동의 차이

    문병하 목사 | 2018. 08. 27

    남이 예배에 참석치 않는 것은 신앙이 없기 때문이고, 내가 예배에 빠지는 것은 ‘하나님은 어디나 계신다’ 는 성숙한 신앙이기 때문이다.

  • 나그네와 돌 그리고 노인나그네와 돌 그리고 노인

    문병하 목사 | 2018. 08. 09

    숲속 동물 마을에 오솔길이 있었다. 그 오솔길은 아주 평평하고 편안한 길이었다. 그런데 길 한가운데에 뾰족한 돌이 하나 솟아올라 있었다. 동물들은 편안하게 길을 가다가 그 돌에 걸려서 넘어지곤 했다. 성질 급한 멧돼지도 깡충깡충 뛰는 토끼...

  • 부자의 가난한 마음부자의 가난한 마음

    문병하 목사 | 2018. 07. 20

    돈을 천시하거나 경원시하지도 않지만 돈만을 추구할 때에 사람의 마음은 빈약해질 가능성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