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찾아서
나를 찾아 나를 용서하고 사랑하며, 나를 극복하기도 하고, 더 큰 나로 나아가는 마당입니다. 명상과 고전, 영화에 대한 조현의 독특한 시각을 통해 관념의 성벽을 뛰어넘어 비상하려고 합니다.

성인과 내가 같은가 다른가

휴심정 2017. 08. 12
조회수 1071 추천수 0


 맹자가 등나라의 문공이 아직 세자였을 때 들려준 말이다.


 "요 순같은 성인의 도나 우리 같은 범인의 도나 지키고 행해 나갈 도에는 다를 바가 없습니다. 선한 본성을 살려서 그것에 따라 행하고 그것을 모든 일에 미루어 나가면 누구나 모두 성인이 될 수 있는 것입니다.

 

 공자의 애제자였던 안연은 이런 말을 했습니다.

 `순임금은 어떤 사람이고, 나는 어떤 사람이란 말인가? 모두 같은 사람이다. 보람 있고자 하여 무슨 일을 이룩하려고 크게 힘쓰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순임금같이 훌륭해질 수 있는 것이다.'


 노나라의 현자인 공명의는 또 이런 말을 했습니다.

 `주문왕은 내 스승이다. 내가 그를 본받아 노력하면 그가 도달한 현성한 경지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이다. 주공이 어찌 나를 속이겠는가? 주공의 교훈을 믿고 그대로 행하기에 노력하면 주공의 경지에까지도 도달할 수 있을 것이다.'


 <서경>에도 이런 말이 있습니다.

`약이란 것은 그것을 복용했을 때 눈이 캄캄하고 어지럽게 될 정도가 아니라면 그런 약은 복용해도 병이 낫지 않는다.'

 괴로움을 무릅쓰고 현성한 선왕의 경지에 도달하기 위해 노력하여야 할 것입니다."


 <맹자>(차주환 역저, 명문당>에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휴심정
도그마의 감옥을 박차고 나와 깨달음과 행복을 위한 고무 찬양이 난발하는 곳, 그래서 더욱 알아지고 깊어지고 열리고 사랑하게 되고 행복해지는 곳, 단 1분도 쉬지 못하는 마음이 쉬는 곳, 잠시 뒤면 소란이 다시 몰려올지라도 1분만이라도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휴심정 休心井입니다.
이메일 : hanispecial@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