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요즘은 기도가 잘 안되요

박기호 신부 2017. 08. 14
조회수 5223 추천수 0


-하나님.jpg


요즘은 기도가 잘 안됩니다

겨자씨 한 알만한 믿음이라도 있다면(마태 17,14~20)


예수님은 제자들을 선발하시고 구마와 치유의 은사를 주셨습니다제자들은 파견나가 악령을 추방하고 병자를 고쳐주었습니다그런데 어느 때부터인가 문제가 생겼고 드디어는 몽유병 아이를 치유해 주지 못했다는 이야기가 발단입니다.


스승님왜 저희가 마귀를 쫒아내지 못했을까요?”

믿음이 약한 탓이다너희에게 겨자씨 한 알만 한 믿음이라도 있다면 산도 옮길 것이다.”


제자들은 당혹스럽기도 하고 자괴감도 컸을 것입니다.

누구나 무엇을 청할 양으로 열심히 기도하는데 이루어지지 못했다면 예수님 말씀을 따르자면 믿음이 약한 탓이라 하고요손톱만큼 한 진실한 믿음이 없어서라는 것이니 기도하며 살아가는 우리는 정말 당혹스럽기 그지없습니다.


요즘 산위의 마을은 가족들이 줄어들고 농업은 힘들고 해서 아주 많이 어렵습니다그럴수록 마을을 살려달라고 기도해야 하는데 기도가 잘 되지 않습니다필요한 것을 간청드리며 왜 힘들게 하시느냐고 기도드렸더니,


내가 너의 기도를 안 들어 준 게 뭐냐땅 사고 집 지으라고 필요한 돈 줬지매번 마음 좋은 가족들 보내줬지자연재배 농사 아주 잘되게 해주지아이들 정말 잘 크게 해줬지내가 할 수 있는 건 다 들어 줬다네 할 일이나 열심히 하면 돼....”


기도할수록 드러나는 것은 주신 은혜를 잘 활용하고 감사하지 못했다는 사실입니다자신의 능력 부족만 도드라 집니다기운이 나질 않습니다그래도 루가복음 18장 과부와 재판관’ 비유에서 예수님께서는 끊임없이 기도하고 용기를 잃지 말아야 한다!” 하신 격려 말씀을 생각하면서 용기를 내어 기도하고 있습니다.


1,000일 기도를 다시 시작해야 할 것 같습니다마을 시작할 때 천일기도를 두 번 바쳤습니다필요한 것을 얻기 위해 기도를 바칠 때는 찔찔 짤짤하게 하지 말고 최소한 한 달백 일천일이렇게 장기전으로 바치는 것이 좋다는 생각입니다청원기도를 줄기차게 오래 바치면 나의 기도가 질적으로 정화됩니다.


사실 원하는 기도에는 자기 행복이 중심에 있는 이기주의적인 내용이 많습니다그것은 하느님께 영광이 되는 것이 아니어서 싫어하십니다싫어하시는 기도를 계속 바치면 하느님도 짜증나십니다.


내 기도가 어떤 것인지 무엇을 청하는지사실 나도 알지 못하는 기도를 바치고 있는 것은 아닌지내 기도를 들어주신다면 머지않아 나는 죽게 되는 건 아닌지.....

기도를 오래 하다보면 내 기도의 여러 차원을 보게 되고 정화됩니다그래서 진실로 하느님의 뜻에 맞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게 됩니다모든 것은 하느님의 뜻에 달렸고 하느님의 주도로 이루어진다는 것을 믿는 믿음이 기도입니다.


같은 내용의 다른 복음에서는 믿음이 약한 탓이다!” 대신에 기도하지 않고는 안되는 일이다!” 고 말씀하십니다믿음이 기도고 기도는 믿음에 기초합니다그 믿음이 하느님의 영광을 위해 몸을 움직이게 할 때 우리에게서 하느님의 은사가 베풀어집니다겨자씨 같은 살아있는 나의 믿음으로 인하여 하느님의 손이 산을 옮겨놓습니다. (2017.8.12.) *


도둑고양이들이 어스렁거려도 내버려 뒀더니 방에까지 들어 온다.

어흥나한텐 어림없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박기호 신부
1991년부터 천주교 서울대교구 사제. 1998년 ‘소비주의 시대의 그리스도 따르기’를 위해 예수살이공동체를 만들어 실천적 예수운동을 전개했다. 소비주의 시대에 주체적 젊은이를 양성하기 위한 배동교육 실시했고, 5년 전 충북 단양 소백산 산위의 마을에서 일반 신자 가족들과 함께 농사를 짓고 소를 키우며 살아가고 있다.
이메일 : sanimal@catholic.or.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어머니는 무덤이 아니라 나와 함께 있어요어머니는 무덤이 아니라 나와 함께 있어...

    박기호 신부 | 2017. 08. 25

    어머니의 승천성모승천대축일에우리 집안은 모두 가톨릭이지만 음력으로 제사를 모십니다. 저의 어머니께서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은지 그저께로 1주기를 맞았습니다. 다시한번 어머님의 선종을 맞아 기도와 조문의 위로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예를...

  • 하느님도 공동체로 사셨다하느님도 공동체로 사셨다

    박기호 신부 | 2017. 06. 13

    저그 추기경님, 아까 가르쳐준 주기도문 뒷 쪽을 까먹어부렀어요

  • 기독교와 무슬림의 신은 다른가기독교와 무슬림의 신은 다른가

    박기호 신부 | 2017. 03. 24

    ‘인샬라!’는 ‘신께서 허락하신다면’

  • 사제서품을 받는 후배들아사제서품을 받는 후배들아

    박기호 신부 | 2017. 02. 24

    사제생활에 넘어질 수 있지만 주저앉지 말아야 합니다.

  • 하느님은 하느님일뿐!하느님은 하느님일뿐!

    박기호 신부 | 2017. 02. 05

    내가 믿는 믿음에 대한 반성  10년도 넘었을 건데, 터키 중서부 지방을 보름 동안 여행한 적이 있었습니다. ‘니데’ 라는 지방 소도시에서 민박을 했어요. 물론 무슬림들이지요. 그 가정의 대학3년, 고3, 초등 6년생인 3남매와 대화를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