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욕심쟁이와 질투쟁이의 막장 싸움, 행운이 재앙으로

문병하 목사 2017. 12. 21
조회수 3852 추천수 0

질투_문병하_20171225.jpg
어느 날 한 천사가 두 여행객을 만나 함께 여행을 했다. 
그런데 그 중에 한 사람은 아주 욕심이 많은 사람이었고 
또 한 사람은 아주 질투심이 많은 사람이었다. 
한참을 여행하다가 헤어지는 시간이 되었을 때 천사가 말했다.
“두 분 중에서 먼저 한 분이 저에게 소원을 말하시면 
제가 그분의 소원을 들어 드리겠습니다. 
그리고 두 번째 분에게는 첫 번째 사람이 얻은 것에 
두 배를 드리겠습니다.”
생각지도 않은 행운에 기뻐해야 할 두 여행객은 
오히려 심각한 고민에 빠졌다. 
욕심 많은 사람은 자신이 먼저 이야기했다가는 
두 번째 사람이 자기보다 더 많이 얻을 것이므로 말하지 못했고, 
질투가 많은 사람은 상대방이 자기보다 
더 얻는 것을 견딜 수 없어 가만히 있었다. 
그래서 서로 먼저 말하기를 기다리다가 
둘 다 아무 말도 안하고 침묵하는 시간이 계속되었다. 
천사가 기다리다가 떠나려고 하자
욕심 많은 사람이 질투심 많은 사람의 목을 
꽉 잡고 흔들며 말했다.
“야! 네가 먼저 얘기해. 말 안 하면 죽인다.” 
그러자 질투 많은 사람이 고민하다가 소원을 내 뱉었다.
“내 소원은 눈 하나가 장님이 되는 것입니다.” 
그 순간 욕심 많은 사람은 두 눈이 다 멀어 버렸다.
+
욕심은 자기가 갖고자 하는 마음이라면 
질투는 남이 가진 것을 시기하는 마음입니다.
욕심은 자기의 것을 채우지 못할 때 마음이 상하지만
질투는 남이 가진 것 때문에 영혼이 상합니다. 
욕심은 좋은 것을 고르지만 
질투는 좋고 나쁜 것을 구분하지 않습니다.
창세기에 의하면 욕심은 아버지 아담에 의해 들어왔고 
질투는 그 아들 가인이 물려받은 것입니다. 
그래서 욕심과 질투는 부자지간입니다.
이 욕심과 질투는 공동체를 해치는 가장 큰 적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문병하 목사
경기도 양주 덕정감리교회 목사, 대전과 의정부 YMCA사무총장으로 시민운동을 하다가 이제는 지역교회를 섬기며 삶의 이야기 속에서 희망의 씨앗을 찾는 스토리텔러이다. 저서로는 <깊은 묵상 속으로>가 있다.
이메일 : hope0314@naver.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예수님도 못들어가는 교회

    문병하 목사 | 2018. 04. 09

    오늘 현대 교회는 학력차별이 얼마나 심한지 사도 바울 같은 목회자가 와도 이력서를 낼 수 없는 시대라는 것입니다.

  • 양들의 침묵양들의 침묵

    문병하 목사 | 2018. 03. 26

    그러자 양들은 일순 긴장을 하였다.

  • 사람은 길을 만들고 길은 사람을 인도한다사람은 길을 만들고 길은 사람을 인도한...

    문병하 목사 | 2018. 03. 15

    아이젠하워는 미국 대통령으로 2차 세계 대전의 영웅이었다. 1948년에 퇴역한 그는 콜롬비아 대학교의 학장을 지냈다. 당시 학생들이 건물에서 건물로 옮겨 다닐 때 잔디밭을 밟고 다녔다. 학생들은 학교에서 만들어놓은 길이 아닌...

  • 당신은 어떤 친구인가요당신은 어떤 친구인가요

    문병하 목사 | 2018. 02. 25

    친구는 많음보다 깊이가 중요합니다

  • 빈말 해도 따뜻함은 잊지않기빈말 해도 따뜻함은 잊지않기

    문병하 목사 | 2018. 02. 12

    ‘허풍’虛風은 한자로 ‘쓸데없는 바람’으로 ‘쓸데없고 실속이 없는 말, 부풀려진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