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나르시스트 부모 대응책

박미라 2018. 03. 05
조회수 5052 추천수 0


우선 남편과 공동전선이 필요합니다

끊임없이 금전적 부담 주는 시어머니 때문에 골머리 앓는 며느리 “언제까지 참야야”


사진11-.jpg » 일러스트레이션 김대중


Q) 시어머니는 막내아들인 우리 가정이 제일 잘산다고 생각하고 부모가 원하는 대로 돈을 써야 한다고 생각하십니다. 우리는 열심히 살고 있고 지출보다 저축을 더 많이 합니다. 두 아이의 교육도 책임져야 하고 노후 준비도 해야 하니까요. 물론 부모를 위해 좋은 선물 해드리고 좋은 음식 대접하는 건 자식으로서 당연한 도리지만, 우리 시어머니는 본인의 품위 유지를 위해 자식이 끝도 없이 돈 쓰길 원하십니다. 남에게 보이기 위한.

미국 여행을 두어 달 전 시부모 두 분이 함께 다녀오셨습니다. 세 자녀가 각각 200만원씩 갹출해 여행 경비로 드렸습니다. 시어머니는 자식들 돈으로 간 네 번째 미국 방문이었지만 평생 미국 한 번 못 가보고 죽는 사람들도 많지요. 우리 부모도 그렇습니다. 그런데 미국 여행에서 경비가 모자라 쇼핑도 제대로 못 하고 돈도 맘대로 쓰질 못했다고 저에게 화를 내시네요. 오직 자식들이 주는 경비에만 의존하시면서요.


거기다 일 년에 한 번도 어려운 여행을 또 가시게 되었습니다. 미국 여행 다녀온 서너 개월 후에 중국 여행 가고 싶다 하시니, 막내아들이 덜컥 모시겠다고 나섭니다. 남편도 꼴 보기 싫어요. 그래서 이루어진 두 번째 여행은 지난달 중국 상해로. 물론 모든 경비는 우리 돈으로 내드렸습니다.


저에겐 사올 것이 하나도 없어 아무것도 못 샀다는 문자를 보내시고, 덧붙여 아들이 기내에서 뭐 하나 고르라 해서 덜컥 지갑 하나 고르셨답니다. 면세점에서 더 살 거 없나 돌아보다 ‘스와로브스키’ 귀걸이가 또 덜컥 눈에 들어왔고, 아들에게 사달라고 말씀하셨으나 아들이 사왔는진 저도 모릅니다. 그것까진 겁나서 묻고 싶지도 알고 싶지도 않았습니다.



제가 만약 부모 입장이라면 ‘아들아, 여행 경비도 많이 썼는데 또 무슨 돈을 쓰려고 그러니? 나 필요 없다’ 할 거 같습니다. 한 푼이라도 자식새끼 주려고 노심초사하시는 우리 친정부모와는 너무도 다른 그림이라 난 이 그림을 어찌 해석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우리 엄마는 백화점 구석 세일 코너에서 비싸지도 않은 가방을 만지작거리고 사지도 못하고 돌아섭니다. 우리 시어머니는 롯데 본점 ‘루이비통’에서 색깔만 다른 가방 두 개를 덜컥 사들고 오십니다. 통장에 돈이 없고 다음 달 카드값 전전긍긍하시는 분이….


이건 모두가 팩트. 시어머니의 입장은 이렇습니다. ‘어머니 그게 사고 싶으셨어요? 마음껏 사세요. 다 사드릴게요’라고 해야 맞는 거 아니냐는.


‘내가 군소리 없이 다 받아들이고 원하시는 걸 다 해드려야 하는 걸까? 우리는? 나는? 죽어라 아끼고 저축해서 시어머니 백화점 카드값 내드려야 하는 걸까? 난 동대문시장에서 옷 사입고 어머니는 명품관에서 아들이 사주는 옷을 입어야 하는 걸까?’ 도대체 언제까지, 어디까지 이래야 하는 걸까요? 성현순


A) 성현순 님의 시어머니 이야기를 들어보니 나르시시스트란 단어가 떠오릅니다. 나르시시스트는 자신이 그 누구보다도 우월하고 특별하다고 느끼길 원하지요. 당신의 시어머니는 친구들 사이에선 돈 잘 버는 효자 자식을 둔 부러운 마나님으로 우쭐한 기분을 느낄 거고, 또 집안에선 자식들이 쩔쩔매는 모습을 보면서 자신의 권위를 확인할 겁니다. 아들을 사이에 둔 고부간의 경쟁에서 승리하는 즐거움도 있었을지 모릅니다.


의외로 나르시시즘 부모가 많습니다. 완벽한 부모가 되어 자식들을 압도하고 늘 그들의 존경과 찬탄을 받고 싶어하는 부모도 나르시시스트에 속하지만, 단지 부모라는 이유로 자식을 꼼짝 못 하게 하고 자식의 시간과 돈을 착취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런데 <사랑과 착취의 심리>를 쓴 샌디 호치키스는 이런 흥미로운 이야기를 합니다. 공공연한 나르시시스트의 뒤에는 ‘감춰진 나르시시스트’들이 있다는 거지요. 감춰진 나르시시스트들은 결코 자신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타인에게 바람을 잔뜩 불어넣어 그를 나르시시스트로 만들고, 이를 통해 자신의 위대성과 전능성을 만끽한다는 겁니다. 감춰진 나르시시스트의 또 다른 의미는 자신이 어떤 행동을 하고 있는지 의식하지 못하는 무의식적 나르시시스트일 겁니다.


그렇다면 당신은 어떤가요? 당신의 남편과 그의 형제자매와 배우자들은요? 혹시 그녀의 나르시시즘을 부추긴 감춰진 나르시시스트들은 아니었나요? 부모님이 원하신다면, 그까짓 거, 즐거우셨다니 좋네요, 부모님께 정성을 다하는 건 당연한 도리지요, 하면서 거짓 미소로 부모님의 허영심을 부추기진 않았습니까? 그렇지 않고서는 그토록 시어머니가 당당할 리 없기 때문입니다.


이제 효로 가장된 그 거짓 미소와 거짓말을 멈춰야 합니다. 거짓 미소와 거짓말은 증오와 경멸을 낳습니다. 거짓 찬사를 보낸 상대를 사랑할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증오가 깊어지면 솔직하고 담백한 의사 표명이 어려워집니다. 미움을 억누르기 위해 애쓰느라, 그리고 죄책감 때문에 진실을 말할 힘이 없어지기 때문입니다.


물론 며느리 혼자 시부모의 뜻을 거역하기는 쉽지 않을 겁니다. 이제까지 시부모에게 착한 며느리였다면 더더욱이요. 그렇다면 남편을 잘 설득하고 이해시켜서 자신과 한목소리를 내달라고 요구하세요. 남편에게 당신 집안은 왜 그래, 하면서 화풀이하지 마시고, 시부모에게 드릴 돈의 한계를 정해서 가계지출을 예측 가능하게 하고 싶다고 말씀하세요.


자신의 욕구를 말하는 데 당당하세요. 내가 뭐라고, 이렇게까지 미워하고 싸워야 하나라고 생각하지 마세요. 시어머니의 욕구와 똑같이 당신의 감정과 욕구도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덧붙인다면 성현순 님이 친정엄마처럼 살지는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지금보다는 미래를 위해서, 나보다는 자식을 위해서 사는 삶은 자칫 당신의 욕구를 희생시킬 수 있습니다. 내면의 희생이 커지면 그 누구를 보더라도 억울하고 원망스러울 수 있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박미라
심신통합치유학 박사다. 페미니스트저널 <이프> 편집장, <여자와닷컴> 콘텐츠팀장을 지냈고, 마음치유학교에서 ‘치유하는 글쓰기’ 프로그램을 안내중이다. <천만번 괜찮아>, <치유하는 글쓰기>, <완벽하지않아도 괜찮아>등의 저서가 있다.
이메일 : blessmr@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아이 앞서 조바심치지마요아이 앞서 조바심치지마요

    박미라 | 2018. 09. 05

    다 자라 어색할 수도 있지만 조심스럽게 머리도 쓰다듬어 주시고, 손을 잡고, 그리고 안아 주는 겁니다.

  • 딸의 원망, 어떻게 해야 할까요?딸의 원망, 어떻게 해야 할까요?

    박미라 | 2018. 08. 02

    오래전 이혼한 엄마 “대학 1년 딸이 이웃집 아줌마 대하듯 해 속상해요”  Q. 오래전에 이혼하고 자녀와 단절된 생활을 했습니다. 그러다가 딸아이가 고3이던 지난해부터 연락했습니다. 딸은 아무런 원망도 하지 않고, 그렇다고 어떤 표현도...

  • 침묵에도 이유가 있다침묵에도 이유가 있다

    박미라 | 2018. 06. 24

    남편의 침묵에 신경을 곤두세우는 것은 결과적으로 그의 침묵을 부추기고, 말할 기회를 차단하는 일입니다.

  • 침묵은 독이다침묵은 독이다

    박미라 | 2018. 06. 15

    말하기를 반복할수록 감정은 여유를 찾을 거고, 표현은 조금씩 능숙해질 것입니다.

  • 나쁜엄마, 상처 입은 딸나쁜엄마, 상처 입은 딸

    박미라 | 2018. 05. 22

    어머니에 대해 냉정해지는 당신의 마음이 느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