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남자에게도 눈물을 허락하세요

손까리따스 수녀 2018. 03. 21
조회수 3975 추천수 0


남자-.jpg


어르신들은 ‘남자는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세 번만 울어야 한다’고 말하곤했다. 그런데 이 세 번만 울어야 하는 기회에 아내나 자식을 먼저 떠나보냈을 때 울어도 된다는 것은 포함되어 있지 않은 것 같다. 지난 달 시작한 사별가족 모임 ‘샘터 27기’엔 아내를 떠나 보내신 세 남자가 있다. 남자라고 펑펑 울고 싶지 않겠는가마는 가족이나 친척, 사회에서는 이런 것을 별로 이해하지 못한다. 이 분들은 그저 같은 아픔을 가지고 있는 분들과 이야기를 실컷 나누거나 눈물을 원 없이 쏟아내는 것만으로도 위로를 받는다. 


 아들을 잃은 어머니가 어느 날 아침 일어나 무심코 아들의 방을 두드리면서 ‘아들, 빨리 일어나서 학교가야지’ 그러다가 그 방문앞에 주저앉아 대성통곡을 하기 시작했다. ‘아들은 죽었지, 이 세상에 없지’라는 현실이 훅 다가온 것이다. 출근을 하려다가 이 모습을 본 남편이 호통을 쳤다. ‘남편 출근하는데 재수없게 여자가 아침부터 대성통곡한다’는 것이었다. 그 어머니는 바로 내게 뛰어오셨다. ‘이렇게도 모진 남편하고 살수가 없다, 자식 보내놓고도 어찌 저렇게 멀쩡하냐, 나 혼자 낳아 키운 자식이냐’라고 펑펑 우셨다. 나는 그 어머니의 손을 잡고 이렇게 말씀 드렸다. ‘남편도 울고 싶으실 거예요. 그런데 울 기회, 울 장소가 없어서 못 우시는 거예요. 오늘 저녁 퇴근하시면 두 분이서 아들 얘기하면서 같이 우세요’


 어느 날 경남 통영에서 어떤 아저씨로부터 전화가 왔다. 우시면서 그냥 ‘아들 죽은 사람 한명만 만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그 마음을 알기에 ‘샘터’를 먼저 경험했던 인천에 사는, 아들 떠나보낸 분에게 전화를 걸어 동반해 줄 수 있냐고 했더니 흔쾌히 허락했다. ‘아들 떠나보낸 아버지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아니 내가 만나주겠다’는 것이다. 그 통영의 아저씨는 서울까지 올라와 인천에서 오신 분과 하염없이 울고는 했다. 서너번 그렇게 하더니 ‘이제 됐어요, 감사합니다’하고는 내려 갔다.


   아내 떠나보낸 사람이 있으면 전화통화라도 한번 하게 해달라고 목포에서부터 연락온 분이나 일주일에 한번씩 광주에서 올라와서는 ‘실컷 울려고 일주일 기다렸어요’하는 분이나 모두 평생 세 번만 울기를 허락받은 남자들이었다. 우리 모두 남자들에게 평생 열 번, 백번 울어도 괜찮다고, 특히 사랑하는 가족을 죽음으로 이별을 했을 때에는 시도 때도 없이, 그리고 언제까지라도 울어도 괜찮다고 해 주었으면 좋겠다. 그냥 ‘그래도 된다, 그럴수 있다, 괜찮다’라는 말만 해 주어도 그들은 위로를 받고 용기를 가질 수 있을 것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손까리따스 수녀 가톨릭 마리아의 작은자매회
손까리따스 수녀 1990년 가톨릭 마리아의작은자매회 입회해 1999년 종신서원했다. 갈바리호스피스, 춘천성심병원, 모현호스피스 등을 거쳐 메리포터호스피스영성연구소에서 사별가족을 돌보면서 사별가족돌봄자들을 양성한다. 또 각 암센터 및 호스피스기관 종사자, 소진 돌봄 및 예방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호스피스 교육을 하고 있다.
이메일 : egoeimi@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환자 아닌 작가로 죽어간 최인호환자 아닌 작가로 죽어간 최인호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9. 14

    작품이 곧 삶은 아니었을지라도 그분의 삶이 작품안에 온전하게 그려졌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 칼보다 무서운 말칼보다 무서운 말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8. 17

    강의가 끝나자 마자 인사도 없이 봉고차를 타고 훌쩍 떠나버리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 인생의 첫 남자 아빠에게, 하늘로 부치지 못한 편지인생의 첫 남자 아빠에게, 하늘로 부치...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8. 01

    여학생이라면 대부분 사춘기 때 좋아하는 남자 선생님 한 분쯤은 있었던 것 같다. 물론 요즘은 그 대상이 선생님이 아니고 아이돌 스타로 변하기도 했다. 지금 생각하면 참 부끄럽고 우스운 이야기지만 그때는 멀리서 그 선생님이 걸어오면 가슴이...

  • 한번의 사별, 여러번의 상실한번의 사별, 여러번의 상실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7. 12

    ‘사별’은 일회성인 사건이다. 그러나 ‘상실’은 사별 이후에 계속해서 꼬리를 물고 일어난다.

  • 엄마 엄아 우리 엄마엄마 엄아 우리 엄마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6. 12

    몸이 부서지는 것처럼 열심히 최선을 다했는데 정말 하늘이 무너지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