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가신님의 물건과의 이별

손까리따스 수녀 2018. 04. 19
조회수 4265 추천수 0


집-.jpg


여름이 벌써 온 것처럼 더운데 이제야 대청소를 하고 뒤늦게 겨울옷들을 정리 했다. 단순하게 산다고 하는 수도자인데도 왜 그렇게 짐은 점점 늘어가는지... 물건들을 하나씩 손에 들고는 이거 버려, 놓아 둬를 번갈아 고민하면서 다시 장롱이나 서랍으로 들어간다. 분명 지난 몇 년동안 사용하지 않았던 물건들인데도 `이 물건은 누가 사주어서, 이 물건은 어디 여행할 때 산 것이라, 이 물건은...` 이러면서 말이다.


   사별가족들은 고인의 물건에 특별한 애착을 가지고 있다. 고인과의 추억이 깃든 물건은 단순히 물건의 의미를 벗어나 바로 고인 그 자체일때가 있다. 그런데 사별을 하고 나면 대부분 주변 사람들은 `떠난 사람 물건은 빨리 정리해라, 보면 자꾸 생각나서 슬퍼진다` `도배도 하고 가구도 바꾸고 아니면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가라` 이렇게 권유한다. 모임을 진행하다보면 10명 중에 많으면 7~8명까지 신경정신과 진료를 받기도 하는 데 이런 문제들을 선생님과 상의하면 대부분의 선생님들도 역시 `물건을 빨리 정리해라` `이사를 가라`고 말씀하신단다.


   사별가족 모임중에 한 분이 남편이 죽고 나서 남편의 물건을 오래 간직하고 싶어서 모든 옷을 세탁소에서 세탁을 했는 데 남편 냄새는 하나도 안 남아 있고 세탁소 냄새만 난다며 생각이 짧아 세탁소에 맡겼었다며 펑펑 울었다. 그러던 어느 날 환한 얼굴로 나타났다. 이유를 물으니 남편 점퍼를 아들이 한번 빌려 입고 나갔었는 데 그 옷을 아들이 자기 옷장에 걸어 놓았다는 것, 그래서 남편 냄새가 나는 옷이 한 벌 남아 있다고 좋아라했다. 


   의사 선생님의 권유대로 고인과 함께 수십년 살았던 집을 팔고 다른 동네로 이사를 간 어떤 부인은 아침에 눈만 뜨면 그 전에 살던 집으로 달려가 그 집 대문과 담벼락을 쓰다듬으며 울고는 한다. 그 집은 16번을 셋방살이를 하면서 다니다가 처음 `내 집`이라는 것을 마련한 바로 그런 집이었다. 그 집을 떠나면 빨리 슬픔과 고통에서 벗어날 것 같았고 선생님과 이웃의 권유도 있어서 이사를 갔는 데 아니더란다. 되돌리지도 못하고 그저 아침이면 전에 살던 동네를 배회하고 다닌단다.


   작년 추석이 지난 후 모임을 하는 데 한 참가자가 혼자 막 웃더니 `수녀님, 제가 지난 추석때 뭔짓을 한지 아세요?` 그러신다. `남편이 너무 보고 싶은 데 집에 남편 흔적이 별로 없는 거예요. 그래서 신발장에서 남편이 신던 신발을 꺼내서 그걸 코에 대고 냄새를 맡았잖아요` 웃으며 얘기하는 그 자매의 눈에는 이미 눈물 방울이 그렁 그렁 맺혀 있었다.

   물건은 그 사람이다. 아직도 돌아가신 분의 핸드폰을 처분하지 못하고 심지어 그 핸드폰에 날마다 문자도 보내고 카톡도 치고 있는 그 들에게는 아직 시간이 필요한 것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손까리따스 수녀 가톨릭 마리아의 작은자매회
손까리따스 수녀 1990년 가톨릭 마리아의작은자매회 입회해 1999년 종신서원했다. 갈바리호스피스, 춘천성심병원, 모현호스피스 등을 거쳐 메리포터호스피스영성연구소에서 사별가족을 돌보면서 사별가족돌봄자들을 양성한다. 또 각 암센터 및 호스피스기관 종사자, 소진 돌봄 및 예방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호스피스 교육을 하고 있다.
이메일 : egoeimi@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환자 아닌 작가로 죽어간 최인호환자 아닌 작가로 죽어간 최인호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9. 14

    작품이 곧 삶은 아니었을지라도 그분의 삶이 작품안에 온전하게 그려졌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 칼보다 무서운 말칼보다 무서운 말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8. 17

    강의가 끝나자 마자 인사도 없이 봉고차를 타고 훌쩍 떠나버리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 인생의 첫 남자 아빠에게, 하늘로 부치지 못한 편지인생의 첫 남자 아빠에게, 하늘로 부치...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8. 01

    여학생이라면 대부분 사춘기 때 좋아하는 남자 선생님 한 분쯤은 있었던 것 같다. 물론 요즘은 그 대상이 선생님이 아니고 아이돌 스타로 변하기도 했다. 지금 생각하면 참 부끄럽고 우스운 이야기지만 그때는 멀리서 그 선생님이 걸어오면 가슴이...

  • 한번의 사별, 여러번의 상실한번의 사별, 여러번의 상실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7. 12

    ‘사별’은 일회성인 사건이다. 그러나 ‘상실’은 사별 이후에 계속해서 꼬리를 물고 일어난다.

  • 엄마 엄아 우리 엄마엄마 엄아 우리 엄마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6. 12

    몸이 부서지는 것처럼 열심히 최선을 다했는데 정말 하늘이 무너지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