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엄마 엄아 우리 엄마

손까리따스 수녀 2018. 06. 12
조회수 3542 추천수 0


엄마-.jpg


 젊은 감각을 잃지 않고 살려고 꽤나 노력을 하는 편이고 또 늘 젊게 산다는 말을 많이 듣지만 역시 나이는 못 속이는 것 같다. 나이도 나이지만 30여년을 수녀원 울타리에서 살다보니 세상의 것들에 둔해지기 마련이다. 그 중에 가장 빨리 변해 버리는 대중 매체의 움직임이나 청소년들의 은밀한 언어(?)들은 도저히 알아들을 수가 없다. 어떤 청소년이 요즘은 ‘엄빠 가족’이 많아요 라고 하는 데 무슨 말인가 했더니 편부나 편모, 즉 한부모 가정을 지칭하는 신조어였다. 그러고 보니 내 주변에도 그 ‘엄빠 가정’이 참으로 많다.   


    늘 내가 만나고 있는 사별 가족들, 남편을 잃은 아내, 아내를 먼저 떠나보낸 남편, 이들이 ‘엄빠’족이었다. 이들은 어린 자녀들을 두고 세상을 떠난 엄마를 대신해서 아빠는 엄마의 역할까지 해야 하고 반면 아빠를 일찍 잃은 아이들을 위해서 엄마는 이제 아빠의 몫까지 해내야 하는 것이다. 배우자 사별을 경험하신 이들은 ‘내가 밥하고 빨래하고 엄마의 몫까지 해야지, 내가 취직해서 돈 벌면서 아빠의 빈 자리를 채워 줄거야’라고 결심하고 최선을 다해 살아가지만 세상의 편견과 싸워야 하고 학부모로서의 역할에서 불편함을 감수하면서 두배의 노력을 하지만 결과는 아니 아이들의 만족도는 그 반도 채워주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결혼하고 아이 낳고 살림만 하던 한 엄마는 남편이 떠난 후 당장 경제적인 문제에 부딪혔다. 특별한 경력이나 자격증도 없기에 오전에는 목욕탕 청소, 오후에는 음식점 식당 보조, 밤에는 대리 운전, 그리고 주말에는 대형 마트 주차 관리... 그저 자식들 남 부럽지 않게 먹이고 입히고 학교 다니게 하려고 자신의 몸도 잘 돌보지 않고 열심히 살았다. 경제적인 면에서 이제 아빠의 몫까지 잘 하고 있다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아이들은 아빠를 잃은 것만이 아니라 엄마도 잃어가고 있었다. 음식을 챙겨 놓고 일찍 나가는 엄마, 한 밤중이나 새벽에 들어오는 엄마, 주말에도 안 계시는 엄마는 아이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었지만 도리어 아이들은 모든 면에서 무너져 가고 있었다. 초등학생 둘이서 주섬 주섬 챙겨먹고 나가는 음식, 편의점에서 사 먹는 음식이 그 아이들의 성장과 영양에 도움을 주지 못했던지 영양 실조와 결핵이 나타났고 서울 한 복판에서 보기 드문 이가 머리에 생기기 시작했다.  


   몸이 부서지는 것처럼 열심히 최선을 다했는데 정말 하늘이 무너지더란다. 이 때부터 그 엄마는 무리해서 ‘엄빠’로 살기보다는 우선 엄마로 열심히 살기로 하고 수입이 줄어드는 것을 감수하고 일을 조정하고 아이들과 하루에 두 끼는 꼭 같이 먹기 시작했다. 몇 달만에 세 식구가 밥상앞에 같이 앉았을 때 아이들이 이렇게 말했단다. ‘엄마랑 같이 밥 먹으니까 너무 좋아, 김치랑만 먹어도 무지 맛있어’ 우리 모두는 결코 완벽한 ‘엄빠’가 될 수 없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손까리따스 수녀 가톨릭 마리아의 작은자매회
손까리따스 수녀 1990년 가톨릭 마리아의작은자매회 입회해 1999년 종신서원했다. 갈바리호스피스, 춘천성심병원, 모현호스피스 등을 거쳐 메리포터호스피스영성연구소에서 사별가족을 돌보면서 사별가족돌봄자들을 양성한다. 또 각 암센터 및 호스피스기관 종사자, 소진 돌봄 및 예방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호스피스 교육을 하고 있다.
이메일 : egoeimi@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환자 아닌 작가로 죽어간 최인호환자 아닌 작가로 죽어간 최인호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9. 14

    작품이 곧 삶은 아니었을지라도 그분의 삶이 작품안에 온전하게 그려졌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 칼보다 무서운 말칼보다 무서운 말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8. 17

    강의가 끝나자 마자 인사도 없이 봉고차를 타고 훌쩍 떠나버리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 인생의 첫 남자 아빠에게, 하늘로 부치지 못한 편지인생의 첫 남자 아빠에게, 하늘로 부치...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8. 01

    여학생이라면 대부분 사춘기 때 좋아하는 남자 선생님 한 분쯤은 있었던 것 같다. 물론 요즘은 그 대상이 선생님이 아니고 아이돌 스타로 변하기도 했다. 지금 생각하면 참 부끄럽고 우스운 이야기지만 그때는 멀리서 그 선생님이 걸어오면 가슴이...

  • 한번의 사별, 여러번의 상실한번의 사별, 여러번의 상실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7. 12

    ‘사별’은 일회성인 사건이다. 그러나 ‘상실’은 사별 이후에 계속해서 꼬리를 물고 일어난다.

  • 사랑을 남기고 간 사람들사랑을 남기고 간 사람들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5. 16

    오랜 투병하다가 떠나야 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된 최씨 할머니는 본인이 떠나면 제대로 밥도 해 먹지 못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