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포옹

혜민 스님 2012. 04. 11
조회수 31868 추천수 0

혹시 이런 말 들어봤는가? 누군가가 나를 아주 따뜻하게 안아주면 나의 생명이 하루 더 연장된다는 말. 물론 실제로 그런지 아닌지 확인해볼 방법은 없겠지만 아마도 어떤 의미로 이런 말이 생겼는지는 다들 금방 이해할 것이다.

 

살면서 세상에 치여 상처받고 힘들 때 누군가 나에게 왜 힘든지 그 이유를 구구절절 논리적으로 설명해주는 것보다, 그냥 아무 말 없이 다가와 따뜻하게 안아주는 포옹이야말로 더 큰 치유의 효과가 있는 것 같다. 너의 아픔을 내가 대신할 순 없겠지만 그래도 네 편에 서서 이 힘든 순간을 내가 도망가지 않고 함께하겠다는, 몸으로 할 수 있는 가장 따뜻한 제스처가 포옹이다.


처음 미국에 왔을 때 나는 서양 사람들의 인사 방법에 익숙해지는 데 시간이 많이 걸렸다. 머리를 공손히 숙이면서 하는 우리식 인사가 아니고 고개만 살짝 끄덕거린 후 “헤이”라고 말하면서 걸어가는 친구 간의 격식 없는 인사부터, 악수를 하되 그냥 살짝 손만 잡는 것이 아니고 상대방의 눈을 똑바로 바라보면서 미소와 함께 힘있게 악수하는 법을 배워야 했다.

 

06070302_1.jpg

 

하지만 여러 인사 방법 중에 나에게 익숙해지는 데 가장 오랜 시간이 걸린 것이 사실 포옹이었다. 특히 승려가 되고 난 뒤에 두 손을 모아 합장 인사를 하는 것이 아니고 두 팔을 쫙 펴고 누군가를 껴안는다는 것이 왠지 계율에도 어긋날 것 같았고 그 무엇보다도 한국 남자로서 그냥 좀 많이 어색했다.

 

그런데 알다시피 인사라는 것이 혼자 하는 것이 아니다. 헤어질 때 상대는 포옹의 제스처를 취하는데 그냥 악수를 하자고 손만 달랑 내미는 것도 상대를 당황하게 만들고 나와 그 사람 사이의 거리를 의도적으로 그어놓는 듯한 다소 무례한 행동이었다. 시간이 좀 지나다 보니 살면서 어느 순간부터는 자연스럽게 친한 친구나 동료와 포옹을 주고받게 되었는데, 신기하게도 처음의 어색함은 포옹을 하고 나면 매번 사라지고 그 빈 공간은 유대감, 친밀감, 그리고 따스한 행복으로 채워졌다.

 

흥미로운 것은 포옹이 실제로 우리 건강에 상당한 이익을 준다는 점이 과학적으로 증명이 되었단다. 오스트레일리아 시드니대학의 앤서니 그랜트 심리학 교수는 포옹이 스트레스에 반응하면서 분비되는 코르티솔이라고 하는 호르몬을 낮추어 병균으로부터의 면역성을 강화하고 혈압을 내려주며 심리적 불안이나 외로움을 감소시키는 영향이 있다고 발표를 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립대학의 캐런 그레원 교수에 의하면 아침에 부인이나 남편을 20초 정도 포옹해주고 손잡아주면 그렇게 하지 않는 부부에 비해 똑같은 스트레스를 받아도 절반 정도만 몸이 반응한다고 한다. 즉 아침에 따뜻하게 포옹을 해주는 것이야말로 하루 동안 받게 될 스트레스로부터 정신적 보호막을 쳐주는 놀라운 작용을 한다는 것이다.

 

종교인으로서 나도 종종 그런 보호막을 쳐주는 일을 하게 된다. 지금도 생각나는 여성 독자가 계신데, 저번달 내 책 사인회 때 사인을 받는 도중 울먹이면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스님, 최근 두달 전에 애들 아빠가 갑자기 사고로 세상을 떠났어요. 애들 둘 키우고 있는데 왠지 스님을 만나뵈면 마음이 진정이 되고 위로를 받을 것 같아서 아침부터 기차를 타고 이렇게 올라왔어요.”

 

그 말을 듣는 순간 나도 모르게 자리에서 일어나 그분을 따뜻하게 안아드렸다. “앞으론 조금씩 괜찮아질 거예요. 애들 아빠를 위해선 승려인 저와 함께 기도해요.” 흐느끼시는 그분을 안으며 조용히 다짐했다. 만인에게 위로와 용기를 줄 수 있는 마음 따스한 종교인이 되자고. 또 나의 포옹이 필요한 분이라면 언제든지 인색하지 않고 기꺼이 안아드리자고.




본 글은 혜민스님 블로그(http://blog.naver.com/monkhaemin)에서 왔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혜민 스님
조계종 승려이자 미국 메사추세츠주 햄프셔대 종교학과 교수. 미국 UC버클리대에서 영화를 공부하다 방향을 바꿔 하버드대 대학원에서 비교종교학 석사를 받고 출가했으며, 프린스턴대에서 종교학 박사를 받았다. 종교계 최고 트위터리언이자 아픈 청춘들을 위로하는 멘토 역할을 하고 있다.
이메일 : monkhaemin@naver.com       트위터 : @haeminsunim      
블로그 : http://blog.naver.com/monkhaemin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혜민 스님, '감사의 힘'혜민 스님, '감사의 힘'

    혜민 스님 | 2013. 03. 30

    지난 <에스비에스텔레비전>의 <탱큐>에서 차인표, 박찬호와 함께 한 혜민 스님  사진 <에스비에스> 제공지난해 여름, 이해인 수녀님께서 아름다운 손수건으로 정성스레 포장한 시집 한 권을 선물로 주셨다. <작은 기도>...

  • 비주류가 장점이 될 수 있는 세상비주류가 장점이 될 수 있는 세상

    혜민 스님 | 2013. 03. 03

    <한국방송> 다큐 <호모아카데미쿠스>에 출연한 미국 하버드대생들.살면서 한 번이라도 ‘나는 이곳 어디에도 속하지 못하고 있구나’ 하는 느낌을 받아본 적이 있는가? 사람들이 나를 무시하는 것도 아닌데, 나도 모르게 왠지 이곳에서 ...

  • 원하는대로 살아도 돼요원하는대로 살아도 돼요

    혜민 스님 | 2013. 01. 26

    <한국방송>의 <김승우의 승승장구> 갈무리사랑하는 내 청춘도반 여러분, 축 처진 어깨를 볼 때마다, 힘없는 목소리를 들을 때마다 가슴이 저립니다. 오늘 하루는 어땠나요? 몸과 마음이 힘들진 않았나요? 우리는 어려서부터 지금 이 순...

  • 부처 자리부처 자리

    혜민 스님 | 2012. 12. 26

     겨울 3개월 특별정진기간인 동안거를 나기에 앞서 선방에서 대중공사를 하는 비구니 스님들  사진  조현작년에 어느 큰스님을 친견하는 자리에 어느 비구니 스님께서 친견하는 큰스님을 앞에 두고는 “큰스님은 지금 어디에 계십니까...

  • 힘들어하는 나를 허락하세요힘들어하는 나를 허락하세요

    혜민 스님 | 2012. 12. 23

    마음테라피   그림 <한겨레> 자료“스님, 어떻게 하면 내려놓을 수 있을까요? 지금 내려놓지 못해서 너무도 힘이 들어요.” 사람들을 만나다 보면, 과거의 상처를 내려놓지 못해서, 이룰 수 없는 내 안의 욕망을 내려놓지 못해서 괴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