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무더위 식힐 별유천지

원철 스님 2018. 07. 22
조회수 4515 추천수 0


하늘에는 천당, 땅에는 소주항주

 

1 항주-.jpg


휴가는 일상에서 벗어난다는 기쁨과 함께 언제 어디로 누구랑이라는 숙제를 안긴다. 날짜는 회사나 조직이 정해준다. 남의 힘에 의해 문제1은 저절로 해결된다. 문제2부터 결정 과정이 좀 복잡하다. 어디로 갈 것인가? 비용과 구성원의 요구 등 모든 경우의 수가 입력되면 선택의 폭이 별로 넓지 않다. 그럼에도 나름 최적의 답을 구하기 위해 애써야 한다. 최소 비용으로 최대 효과를 위해 이백(李伯·701~762) 시인이 말한 별유천지 비인간(別有天地 非人間: 별천지가 있는데 인간세상이 아니라 신선세계다)”이라는 숨겨진 비경까지 수소문해야 한다.

 

上有天堂 상유천당 下有蘇杭 하유소항

하늘에 천당이 있다면 땅에는 소주·항주가 있다

 

한자 문화권에서 살았던 선인들에게 기온이 온화하고 물산이 풍부하며 풍광이 아름답고 인심이 후한 저장성(浙江省)의 쑤저우(蘇州) 항저우(杭州)는 이상향이었다. 그 시절 힘 있는 권력자는 서울을 오래 비우기가 쉽지 않았다. 그래서 베이징(北京)에서 쑤저우 항저우까지 운하를 팠다. 앉은 자리에서 휴가지 문화와 분위기가 징항(京杭)운하의 수천리 물길을 타고 올라왔다.


1원철-.JPG

 

또 다른 유토피아는 윈난성(雲南省)의 샹그릴라(香格里拉). 본래 지명인 중톈(中甸)을 이름만 바꾸었다. 경제력에 별로 여유가 없는 오지의 유목민은 운하건설 비용을 들이지 않고 자기가 살고 있는 고장을 그대로 휴가지로 바꾸는 지혜를 발휘했다. 티베트 지역에 전설처럼 전해오는 신비의 도시 샴발라(香色拉·shambahla)가 그 어원이다. 평화롭고 고요한 땅이라는 뜻이다.

 

이처럼 자기 자리를 별천지 혹은 유토피아로 만든 방콕 족의 역사를 추적하며 여유롭게 방 한쪽 구석에서 쭈그리고 앉아 관광지도를 훑으며 상상의 나래를 펴는 것도 나름의 휴식이 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원철 스님
해인사로 출가했다. 오랫동안 한문 경전 및 선사들의 어록을 번역과 해설 작업, 그리고 강의를 통해서 고전의 현대화에 일조했다. 또 대중적인 글쓰기를 통해 세상과의 소통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이메일 : munsuam@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하늘이 감춘 암자서 생을 마치다하늘이 감춘 암자서 생을 마치다

    원철 스님 | 2019. 03. 29

    밀려오는 외로움 때문에 사람을 그리워할 때도 많았다.

  • 서로 기운빼지 말자서로 기운빼지 말자

    원철 스님 | 2019. 03. 05

    어느 날 대사와 요괴가 다리놓기 시합을 했다고 한다.

  • 덕을 쌓으면 경사가 있다덕을 쌓으면 경사가 있다

    원철 스님 | 2019. 02. 06

    퇴계선생의 탄생에서 별세이후 흔적을 답사하며 “적선지가 필유여경(積善之家 必有餘慶 덕을 쌓는 집안에는 좋은 일이 많다)라는 말을 실감한다.

  • 고수들의 해갈이고수들의 해갈이

    원철 스님 | 2018. 12. 27

    끝과 시작을 구별해 말하지 말라(妄道始終分兩頭)

  • 최선 다해 살 이유최선 다해 살 이유

    원철 스님 | 2018. 12. 03

    변화무쌍함(空)을 짧은 시간에 두루 경험하며 ‘두모악’갤러리에 도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