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생명보다 위에선 체면과 허위의식

최철호 2018. 08. 15
조회수 3380 추천수 0


군인1-.jpg » 영화 <신과 함께1>의 한 장면


군대에서 군종장교(군목)로 일했다. 휴전선을 지키는 부대 소속이었다. 밤새 경계근무를 하고, 새벽녘에 철수해서 쉬었다가 해질녘 다시 투입되는 걸 반복해야했다. 실탄을 장착하고 있어 사고 위험이 크고 늘 긴장하지않을 수 없었다. 산 속에서 소대 별로 생활하다 보니 심리적인 고립감도 컸다. 


 내가 소속된 연대본부는 고개 넘어 후방에 있지만, 철책 경계 맡은 대대에 자주 갔다. 밤에는 철책을 지키는 병사들을 위문하고, 낮에는 인성교육과 상담을 했다. 처음에는 간부나 선임 병들이 내가 방문하는 걸 경계하고 불편해 했다. 후임 병들도 “잘 지냅니다” “아무 문제없습니다”라며 학습된 말만 반복했다. 자기 부대 문제가 상급부대로 알려지는 걸 원치 않기 때문에 내가 방문하기 전, 사전 교육으로 입단속 시켰던 거다. 


 나중에 듣기로 내 전임자는 철책방문을 거의 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래서 내가 자주 가는 게 더 낯설고 오해할 수 있는 상황이었던 거다. 자꾸 보면 정이 든다고 나중에는 간부들도 경계심을 풀고 편하게 대해 주었다. 나도 간부들이 난처해지지 않게 주의했다. 신병들이 자대 배치 받지 전, 며칠 동안 연대본부에 대기하는 데, 이때 신병들을 집중적으로 만났다. 


 그렇게 시간이 흘러 신병이 선임 병이 되고, 마음을 여는 병사들도 많아졌다. 병사들이 나와 상담하는 걸 경계하지 않고 서로 도움을 주는 분위기가 되었다. 그러던 어느 날 철책으로 올라갈 준비를 하는데, 낯익은 병사가 뭔가 하고 싶은 말이 있는 기색으로 나를 자꾸 쳐다봤다. 근데 눈을 맞추려고 하면, 눈을 피했다. 뭔가를 의식해 머뭇거리는 거였다. 이제는 부대 분위기가 상담하는 걸 경계하는 것도 아닌데, 이상했다. 그것도 병장이었다.


 표 나지 않게 다가가 말을 건넸다. “나에게 할 얘기 있는 것 같은데?”라고 말을 걸었다. 예감이 적중했다. 여자 친구가 일방적으로 관계를 끊어, 억울하고 아무것도 할 수 없어 며칠 동안 잠도 못 잤다고 한다. 그 날 밤 탈영해 직접 얘기를 들으려고 아프다는 핑계를 대고 철책에서 내려왔다는 거다. 군대에서 간혹 겪는 일이다. 그래도 위험한 상황 직전에 불안한 마음을 털어 놓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다행히 모든 게 잘 마무리 되었다.

 

 나중에 물어 보았다. 그 때, 그렇게 중요하고 위험한 순간에, 도움을 요청할 마음이 있으면서, 왜 머뭇거렸냐고. 병장이기도 한데, 무슨 눈치를 본 거냐고. 의외의 대답을 했다. 후임 병들이 볼 까봐 머뭇거렸다는 거였다. 후임 병들에게 체면이 안 선다는 거였다. 그게 도대체 뭐 길래! 체면과 허위의식이 얼마나 무서운 가를 느꼈다. 그렇게 간절한 위기 상황에서도 별 것 아닌 허위의식이 작동한다는 게 놀라웠다.


 나중에 간부들에게 이 얘기를 하니, 사실 자기들도 그럴 때가 많단다. 힘든 마음을 나누고 도움 받고 싶은데, 부하들이 있으면 괜히 체면 때문에 꺼리게 된다고. 그러고 보니 우리 삶 곳곳에는 체면과 허위의식으로 스스로를 고립시키고 일을 그르치는 게 많아 보였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최철호
1991년 생명평화를 증언하는 삶을 살고자 ´밝은누리´ 공동체를 세웠다· 서울 인수동과 강원도 홍천에 마을공동체를 세워 농촌과 도시가 서로 살리는 삶을 산다· 남과 북이 더불어 사는 동북아 생명평화공동체를 앞당겨 살며 기도한다· 청소년 청년 젊은 목사들을 교육하고 함께 동지로 세워져 가는 일을 즐기며 힘쓴다.
이메일 : suyuho@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나눌수 없는것을 나누는 아픔나눌수 없는것을 나누는 아픔

    최철호 | 2018. 10. 17

    열차에서 친구가 된 러시아 모녀는 러시아 민요와 춤을 가르쳐 주고, 정차하는 역에서 함께 노래하고 춤췄다.

  • 남자가 구원 받는 길남자가 구원 받는 길

    최철호 | 2018. 09. 13

    인수마을을 만들어 가던 초기, 아빠들이 육아휴직을 신청했을 때, 법으로 보장된 거지만 감히 말을 꺼내지 못할 문제였다.

  • 일할 맛을 사라지게 하는것일할 맛을 사라지게 하는것

    최철호 | 2018. 07. 26

    그런 유혹이 주는 더 큰 문제는 노동의욕을 잃는 거였다.

  • 신비한 본능, 두려운 본능신비한 본능, 두려운 본능

    최철호 | 2018. 06. 27

    불안한 기색으로 여섯 새끼들을 집 안에 물어넣고, 우리 눈을 쳐다보고 낑낑거리며 새끼를 찾았다.

  • 집단무의식이 물들이는 일상의 ‘폭력’집단무의식이 물들이는 일상의 ‘폭력’

    최철호 | 2018. 05. 29

    최근 이뤄지는 동북아 평화 만들기는 그 어떤 영화보다 극적이다. 반전 지점마다 그동안 상대를 일방적 악으로 규정했던 적대의식과 감성에 균열이 생긴다. 역사가 새 시대를 살아갈 인식능력과 정서를 훈련시키는 듯하다.왜곡된 정서와 관습은 집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