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터치
휴심정이 만난 사람들을 함께 만나보세요. 또 '인간은 변하는가, 변하지 않는가'란 인류정신사의 가장 큰 주제를 오해 테마로 한 인터뷰와 이에 대한 목사와 신부, 스님, 주역의 대가와 심리학자 등 10명이 모여 토론한 대담을 선보입니다.

막다른 길에서 길이 열린다

조현 2018. 10. 18
조회수 5675 추천수 0

전산종법사-.JPG

 

다음달 4일 원불교 최고지도자인 종법사 대사(취임)식이 거행된다. 지난 18일 선출된 전산 김주원(70) 종법사가 12년간 재임한 경산 장응철 상사에 이어 앞으로 6년간 원불교를 이끌게 된다. 취임전부터 그의 행보가 남다르다. 우선 익산 원불교중앙총부 광장에서 수만명이 운집한 가운데 거행하던 대사식 관행을 깨고, 1300명을 수용하는 실내에서 거행하겠다고 선언했다. 과시식 행사는 필요없다는 것이다. 또 종법사 위에 올라서도 총부내 식당에서 모든 대중들과 똑같이 식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권위’를 내려놓고 대중속으로 걸어들어갈 뜻으로 보인다. 대사식을 앞두고 18일 중앙총부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 비장한 각오를 보이듯 그는 삭발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나는 모든 게 부족해서 그 부족을 채우려 출가하고서도 늘 부족하다고만 생각했는데, 갑자기 이 자리에 앉히니 ‘이게 내 자리가 과연 맞는지’ 실감이 나지 않는다.”
 그의 첫일성은 겸허했다. 그러나 그는 전주 한옥마을에서 나고 자라 전주고 2학년 때 교동교당에서 원불교를 접한지 얼마되지않은 스무살에 출가한 이후 원불교 교정원장 등 요직을 거쳤고, 이미 12년 전에도 종법사 후보로 꼽혀 언젠가는 원불교를 이끌 인물로 꼽혔다. 그는 내성적이지만, 소신이 분명한 것으로 교단 내에서도 유명했다.

 하지만 그는 “예전에 교단 내 소임을 할 때는 법을 엄정히 세워야한다는 생각만으로 상처 입은 사람들을 미쳐 잘 생각치 못했는데, 법도 사람을 살리기 위해 있는것이니, 사람을 상하는 일은 피해야한다”고 말했다. 정치·사회적으로 적폐 청산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현실에서도 같은 원리가 적용되어야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는 이렇게 답했다.
 “어떤 것이든 불의를 쳐서 세운 정의는 오래가지 못한다. 상대의 폭력에 비폭력으로 맞선 간디 같은 정치인도 있지않은가. 그것이 바로 도인의 심법이다. 현실 정치인들이 그런 심법을 쓰기는 쉽지않겠지만, 정의와 불의를 넘어선 큰 덕으로 정의를 실현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는 원불교 스승들의 말을 빌어 남과 북에서도 그런 큰 국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산(2대 종법사 송규) 종사는 ‘언제 남북 통일이 되겠느냐’는 물음에 ‘서로 미워하는 마음이 없어질 때’라고 했는데, 과거 서로 ‘뿔 달린 도깨비’로 알던 상대에 대한 미움이 봄 눈 녹듯 녹고있는 요즘 현실을 보면서 어른들이 말하는 때가 오고 있음을 느낀다. 남북 사이에 감정은 오랫동안 서로 죽고 죽이며 쌓인 것이서 이를 풀어내려면 3가지를 해야한다고 대산(3대 종법사 김대거) 종사께서 말했다. 첫째 대참회다. 과거는 어두운 시대라 너나 할 것 없이 서로를 증오하고 업을 지었으니 한쪽만 나무랄 일이 아니라 전체가 함께 대참회해야한다는 것이다. 둘째, 해원을 해야한다. 서로 죽이고 죽였으니, ‘네가 먼저 미움을 풀어라’고 하지말고 서로 함께 풀어야한다는 것이다. 셋째 대사면이다. 원망심을 녹일 뿐 아니라 용서를 해줘야한다는 것이다.”

 

마음공부-.JPG 신-.JPG

 전산 종법사는 원불교의 창립정신을 ‘무아봉공(無我奉公·나를 넘어 공익을 위함)이라고 했다. 그는 “대산 종사께서는 이를 ‘남을 나로 알고 사는 것’이라고 가르쳐주었다”면서 “나라는게 끼면 사람을 만나도 뭔가 벽이 있어 소통이 안되는데, 남을 나로 알면 항상 그의 마음이 느껴져서 특별히 뭘 하려하지않아도 상대에 대한 세정이나 이해가 생긴다”고 했다.

  그는 또 “원불교의 수도는 산속에 들어가서 하는 것이 아니라 처처불상 사사불공(處處佛像 事事佛供·곳곳마다 부처 아닌 이가 없고, 일마다 불공 아닌 것이 없다)으로 일 자체가 수도가 되는 것”이라며 “내 욕심을 놓으면 모든 일이 수양이 된다”고 했다. 그는 우울의 시대를 맞은 청년들에게 한마디를 부탁하자 이 부탁으로 말을 맺었다.
 “청년들의 아픔을 생각하면 답답하다. 그럼에도 절처봉생(絶處逢生)이다. 꽉 막힌 길에서 새 길이 열리는 법이다. 내가 가난한 집에 태어나고, 능력이 없다고 한탄만한다면 길이 열릴 턱이 없지만, 그럼에도 나를 던져 사력을 다한다면 어찌 길이 열리지 않겠는가. 인간이 살아온 역사가 어려움 속에서 그렇게 길을 연 것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최후의 아나키스트 김미령최후의 아나키스트 김미령

    조현 | 2018. 11. 13

    그는 아나키스트는 무질서가 아니라 “내가 합의하지 않는 질서를 거부하는 것”이라고 한다.

  • 홍사성주간의 님 조오현스님홍사성주간의 님 조오현스님

    조현 | 2018. 10. 30

    “너처럼 잘난 놈은 어디 가서든 먹고 사는데, 저 녀석을 여기서 쫓겨나면 어디로 가겠느냐”

  • 당신이 옳다당신이 옳다

    조현 | 2018. 10. 16

    이 책엔 심리적 내상, 즉 트라우마로 신음하던 수많은 사람들을 살려낸 비법이 담겨있다.

  • 신학자 정경일이 참선하는 이유신학자 정경일이 참선하는 이유

    조현 | 2018. 10. 02

    수행을 통해 내적 기쁨에 이르는 갈망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려는 노력, 둘 중 어느 쪽도 포기할 수 없었다.

  • 진정한 고수는 밖에 있지않다진정한 고수는 밖에 있지않다

    조현 | 2018. 09. 11

    고엔카는 그가 이전에 만났던 ‘이른바 고수’들과 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