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최선 다해 살 이유

원철 스님 2018. 12. 03
조회수 5759 추천수 0

 

 

색은 공과 다름 아니요 공도 색과 다르지 않으니
따라서 색이 곧 공이요 공은 곧 색이니라

 

1.jpg

 

1-1.jpg

                                

현장(玄·602~664)법사의 본명은 진위(陳褘)이며 허난성(河南省) 뤄양(洛陽) 인근에서 태어났다. 10대 초반에 승려이던 둘째 형을 따라 출가했다. 29세 때 인도로 유학했으며 45세 때 당나라로 귀국했다. 이후 범어(梵語)로 된 수많은 불교경전을 한문으로 번역하며 일생을 보냈다. 그중에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역작은 《반야심경》이다. 이유는 본문이 260자로 짧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길이가 짧다고 내용까지 쉬운 것은 아니다. 짧지만 동시에 압축미를 담고 있는 것이 오래도록 변함없는 인기 비결이라고 하겠다. 그 가운데 ‘색이 곧 공이요 공이 곧 색이다’라는 구절이 가장 유명하다.

 

2.jpg

 

3.jpg


제주도 날씨는 종잡을 수 없었다. 바람이 세차게 불었고 안개가 앞을 가리더니 진눈깨비가 쌀알 같은 우박을 쏟아내며 잠시 후드득 소리를 내다 말고 이내 빗방울로 바뀐다. 조금 후 언제 그랬느냐는 듯이 또 구름 사이로 햇살이 뻗친다. 그런 변화무쌍함(空)을 짧은 시간에 두루 경험하며 ‘두모악’갤러리에 도착했다. ‘색즉시공’을 가장 잘 가르쳐주는 공부방인 까닭에 바람 많은 삼다도에 올 때마다 들르게 된다. 바람은 보이지 않을 뿐만 아니라 순간적으로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것이므로 공(空)이라 하겠다. 사진작가 김영갑 선생(1957~2005)은 그 바람을 순간포착한 후 캔버스에 고정시켜 색(色·존재하는 것)으로 변환시키는 탁월한 감각을 지녔다. 이런 걸 ‘공즉시색’이라고 한다. 하지만 그 작품(色)은 바람(空)이 없었다면 만들어 낼 수 없다. 그러므로 ‘색즉시공’이다. 

 

4.png

 

5.png

 

  작가 역시 생로병사(生老病死)인 삶의 변화라는 틀(空)을 피해갈 수 없었다. 그래서 육신(色)은 10여년 전에 우리 눈앞에서 사라졌다. 그럼에도 그의 갤러리에는 젊은 시절 사진이 또 다른 색(色)으로 남아있다. 돌아가실 무렵 지인의 안내로 잠깐 뵙는 시간을 가졌다. 병고(病苦)로 인해 의자에 몸을 기댄 채 우리를 맞았다. 그 모습이 내 생각 속에 또 하나의 색(色)으로 머물러 있다. 어쨌거나 모든 것이 공(空)인 줄 알기 때문에 매 순간 최선의 존재(色)로 살아야 하는 것이 우리네 인생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원철 스님
해인사로 출가했다. 오랫동안 한문 경전 및 선사들의 어록을 번역과 해설 작업, 그리고 강의를 통해서 고전의 현대화에 일조했다. 또 대중적인 글쓰기를 통해 세상과의 소통도 게을리하지 않고 있다.
이메일 : munsuam@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하늘이 감춘 암자서 생을 마치다하늘이 감춘 암자서 생을 마치다

    원철 스님 | 2019. 03. 29

    밀려오는 외로움 때문에 사람을 그리워할 때도 많았다.

  • 서로 기운빼지 말자서로 기운빼지 말자

    원철 스님 | 2019. 03. 05

    어느 날 대사와 요괴가 다리놓기 시합을 했다고 한다.

  • 덕을 쌓으면 경사가 있다덕을 쌓으면 경사가 있다

    원철 스님 | 2019. 02. 06

    퇴계선생의 탄생에서 별세이후 흔적을 답사하며 “적선지가 필유여경(積善之家 必有餘慶 덕을 쌓는 집안에는 좋은 일이 많다)라는 말을 실감한다.

  • 고수들의 해갈이고수들의 해갈이

    원철 스님 | 2018. 12. 27

    끝과 시작을 구별해 말하지 말라(妄道始終分兩頭)

  • 한 구석이라도 밝힐수 있다면한 구석이라도 밝힐수 있다면

    원철 스님 | 2018. 10. 12

    천 구석 가운에 한 구석만 밝힐수 있다면, 이사람이 바로 국보 같은 존재가 될지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