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싸가지없는 생각

홍성남 2018. 12. 05
조회수 5071 추천수 0

성당-.jpg

 

죄 짓지 말아라, 바르게 살아라, 참 쉽게들 말합니다. 혹자는 간음한 여인에게 주님이 그러셨으니 말씀 대로 살아야 한다고 강변하기도 합니다.  틀린 말은 아니지요. 공동체가 함께 잘 살기 위해서는 죄 짓지 않는 삶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인간의 삶이 불공평하다는데  있습니다. 어떤 이는 유복한 집, 따뜻한 부모 밑에서 자라서 마음이 풍요롭지만 많은 이들이 가난한 집에서 결핍 욕구에 시달리며 크거나 혹은 문제 부모 밑에서 혹독한 어린시절을 겪으며 기형적 성격을 갖습니다. 죄 짓지 않고 바르게 살려면 내적인 힘인 여유로움이 있어야 하는데 아무리 애써도 쉽지 않은 사람들이 많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그리스도인들은 자신이 깔끔한 삶을 사는 것에 만족하고 죄 짓고 사는 사람들을 눈살을 찌푸리며 볼 일이 아니라 주님께 가는 길에 한 사람도 낙오하지 않도록  챙기는 배려심을 가져야 합니다.
 
나 혼자 죄 안 짓고 깨끗한 영혼으로 천당 갈거야 하는 생각은  그야말로 주님 보시기에 싸가지 없는 생각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홍성남
가톨릭영성심리상담소장. 저 높이 계신, 두렵고 경외스런 하느님을 우리 곁으로 끌어내린 사제다. 하느님에게 화내도 괜찮다면서 속풀이를 권장한다. <풀어야 산다>, <화나면 화내고 힘들 땐 쉬어>, <챙기고 사세요> 등이 속풀이 처방전을 발간했다.
이메일 : doban87@catholic.or.kr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너무 죄의식을 갖지 마세요너무 죄의식을 갖지 마세요

    홍성남 | 2019. 02. 20

    심리치료에서는 병적인 죄책감에 대하여 조심하라고 합니다

  • 가난이 한이면 우선 채워도 되요가난이 한이면 우선 채워도 되요

    홍성남 | 2019. 01. 30

    안쓰는 물건들을 모았는데 막상 내놓으려고 하니 아까운 마음이 들더라’면서 그런 자신이 역겹다는 것입니다.

  • 어떤 사람이 천국 갈까어떤 사람이 천국 갈까

    홍성남 | 2019. 01. 25

    보기에 나보다더 행색이 힘들어 보이는 사람이 나를 도우려고 한다면 마음이 편할까요

  • 진정한 가난의 영성은 관용진정한 가난의 영성은 관용

    홍성남 | 2019. 01. 20

    기도를 수없이하고 가난한 모습으로 산다할지라도 관용이 없으면 그 모든것은 가식적인것에 지나지 않습니다.

  • 5천원으로 많이 행복해졌다5천원으로 많이 행복해졌다

    홍성남 | 2019. 01. 10

    그래도돈보다 사람이 우선이어야 된다는것은 아이들도 아는 이야기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