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성직자들의 성스캔들로 독신제도 기로

조현 2012. 06. 06
조회수 14124 추천수 0


승려들 뒷모습-.jpg



 현대에서 독신 수도자의 성문제는 서구에서도 사회문제화한 지 오래다.


 서구 가톨릭에선 전세계적으로 성직자의 성추문이 잇따라 터져 교황청을 곤혹스럽게 하고 있다. 교황 베네딕토 16세는 4년 전 교황으로선 29년만에 미국 순방길에 올랐을 때도 성직자들의 성추문 사건을 사죄해야 했다. 독일에선 교황의 형인 게오르크 라칭거 신부까지 성추문에 연루되는 등 오스트리아, 아일랜드, 네덜란드 등에서 잇따라 고아원생과 어린이, 학생 성추문 사건이 터져나왔다. 


 더구나 독신제도로 인한 젊은층의 사제 서원 기피가 심각해지면서 11세기 후반에 도입돼 1545년 공식화된 가톨릭 독신제도도 위기에 봉착한 상황이다.


 유럽에선 450여년 전 가톨릭으로부터 분가한 성공회 사제들처럼 가톨릭 사제도 결혼여부를 스스로 선택할 수 있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성공회는 사제의 결혼은 허용하지만 수도원의 수도자들은 여전히 독신제도를 채택하고 있다.


 프랑스인들이 가장 존경했던 피에르 신부(1912~2007)도 젊은날 자신의 파계를 공개하면서“사랑하는 여자와 오랜 세월 함께 살고 있는 사제들을 알고 있으며, 그런 사생활과 무관하게 그들은 여전히 훌륭한 사제들”이라고 사제의 결혼 선택을 주장했다.


 불교의 경우 일본에선 일찍부터 결혼을 허용했다. <생각버리기 연습>으로 국내에 널리알려진 일본 승려 고이케 류노스케(34)는 이혼남이지만 "좋은 사람이 나타나면 결혼하고 싶다"고 스스럼 없이 최근 방한 인터뷰에서도 말했다. 일본에선 이는 개인의 프라이버시일 뿐이다.


 국내 불교계 30여개 종단 가운데 결혼을 허용하지 않는 곳은 조계종과 천태종 등 일부 종단 뿐이다. 승복을 입었다고 모두 독신은 아니라는 이야기다.


 처자식을 둔 승려 만해 한용운은 <불교 유신론>에서 ‘불교도 결혼을 허용할 것’을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독신비구승들은 ‘왜색 불교’ 처단의 기치를 내걸고 일제 때 다수를 차지했던 대처승을 절에서 몰아냈다. 이때 조계종과 태고종으로 분리됐다. 그러나 조계종은 ‘청정 독신 비구(비구니 포함) 종단’이라는 기치를 내세워 대중적 프리미엄을 얻은게 사실이다


. 불교 현대화를 시도한 원불교는 출가 당시 남자 교무가 결혼을 할 것인지, 독신으로 살 것인지 결정해 이를 지키도록 하고 있다. 불교 4대종단 가운데 하나인 진각종은 결혼후 부부가 함께 심인당(법당)을 이끌도록 하고 있다.


 독신주의는 세속인과 차원이 다르다는 이미지와 신비화로 선교·포교에 큰 효과를 얻고 있다. 가톨릭과 불교가 이를 쉽게 놓을 수 없는 큰 이유 중 하나이기도 하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전라도할매 마리안느와 마가렛전라도할매 마리안느와 마가렛

    조현 | 2017. 03. 06

    한센인촌인 전남 고흥 소록도에서 헌신적으로 봉사한 오스트리아의 두 간호사 의 삶이 다큐멘터리 영화와 책으로 동시에 만들어졌다.

  • “신부님은 우리 ‘숙자씨’들 가족이고 친구고 대빵이어요”“신부님은 우리 ‘숙자씨’들 가족이고 ...

    휴심정 | 2016. 04. 25

    맨 왼쪽이 최민석 신부.[짬] 광주대교구 가톨릭사회복지회 아름다운 동행 “니가 그라고 말해불면 대주교님께서 내가 ‘대빵(대장)질’한 줄 아시제~. 니, 웃겨분다, 이~!” “그라믄 신부님이 우리 ‘대빵’이제, 대빵 아니요?” 지난 22일 ...

  • 제주 왕벚나무, 첫 발견자 곁으로제주 왕벚나무, 첫 발견자 곁으로

    휴심정 | 2016. 04. 05

    1908년 첫 보고한 타케 신부 잠든천주교 대구교구청으로 옮겨심어국립산림과학원은 자생 왕벚나무가 처음 발견된 한라산 북사면 해발 600m 지점에서 수형이 웅장하고 꽃이 아름다운 왕벚나무 한 그루를 기준 어미나무로 지정했다. 4일 대구대교구청에 ...

  • 임상심리 전문가 꿈꾸다…‘마음 치료’ 웹툰작가 됐어요임상심리 전문가 꿈꾸다…‘마음 치료’ ...

    휴심정 | 2016. 02. 15

    이서현씨의 그림일기 ‘나는 왜 그때 우울하다고 말하지 못했나’‘그림일기’ 올리는 이서현씨생활속 소소한 감정들 포착전문가의 길 걷다 다른 선택기간제 연구원 일하며 그림“불안해도…느린 삶 살고파”“잘 지내지?” ‘아니! ○○ 우울해. 이러기...

  • 다산 조카딸 ‘정난주 순례길’ 열린다

    휴심정 | 2015. 11. 06

    내일 강우일 제주교구장 집전 개장‘백서사건’ 황사영 부인…제주 유배제주지역의 4번째 천주교 순례길인 ‘정난주 길’(빛의 길)이 7일 개장된다.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 천주교 순례길 위원회는 2011년부터 추진해온 천주교 순례길의 4번째 길이 7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