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황금빛 부르더호프 동화나라

박성훈 2019. 12. 02
조회수 1557 추천수 0


1-.png


“떨어졌니?

“아니요. 아직 그대로 있어요.

“이상하다, 오늘 아침은 아주 추운 같았는데 아직 추웠나 보네…

요즈음 한동안 우리 가운데 오간 아침 대화 시작입니다.


우리 모두 오래 인내하며 (?) 기다립니다.

공동체 마을 입구와 어린이집 옆에 있는 그루의 은행나무 잎이 노랗게 물든 것도 거의 3주나 넘었습니다.

주에 걸쳐 서서히 옷을 훌훌 벗어 버린 다른 단풍 나무들이 부럽지도 않은 지나고 주가 지나도 노란 은행나무는 우리의 인내를 시험하는 꼼짝도 안하고 늦장을 부립니다.


2-.png


3-.png


4-.png



주변의 모든 나무들이 앙상한 가지 밖에 없으니 눈이 부시도록 찬란한 자신의 황금빛 옷을 마지막까지 자랑하고 뽐내고 쉽기도 하겠지요. 그래서 그런지 은행나무는 좀처럼 샛노란 잎을 쉽게 떨어뜨리지 않습니다.  할머니도 어린 아이들도 나도 매일 아침마다 언제 은행잎이 떨어질까 은행나무를 쳐다봅니다.


푸른 하늘과 대조되는 눈이 부시도록 빛나는 노란 은행나무 잎은 마음을 행복하게 합니다. 사실 추운 겨울을 나기 위해 다른 단풍 나무들은 여러 주에 걸쳐 나무 줄기와 잎자루 사이에 떨켜라는 보호막을 형성해 서서히 잎이 떨어지지만 은행나무는 보호막을 한꺼번에 형성했다가 아주 심한 서리가 내리면 잎이 한꺼번에 떨어지게 됩니다. 얼마전부터 갑자기 기온이 떨어집니다목요일이 지나고 금요일이 지나고 드디어 토요일입니다.


5-.png


6-.png



아침식사를 마치고 여느 날과 같이 은행나무를 보러 갔습니다. 며칠 동안 어지간한 서리에도 꼼짝 않더니만 간밤에 내린 서리가 견디게 너무 심했던지 은행나무 잎은 줄기와 마지막 작별 인사를 그동안 굳게 잡았던 손을 다같이 한꺼번에 놓아 버렸습니다. 이미 마을 아이들이 황금빛 쏟아져 내리는 은행나무 아래에서 신나게 장난을 치며 놀고 있습니다.

드디어 모두가 기다리던 날이 왔습니다. 나도 아이들과 동화되어 황금빛 비를 맞으며 자연이 주는 행복을 만끽해 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박성훈
마음에 평화를 찾아 헤매다가 2007년 브루더호프를 만나 아내와 두 아들과 함께 합류해 지금 미국 뉴욕주 메이폴릿지에 살며 플레이씽스에서 원목 어린이 가구를 만들고, 틈나는대로 두 아들과 함께 텃밭을 가꾸거나 독서와 낚시, 산책을 하며 재미나게 살아가고 있다.
이메일 : sunghoonpark@ccimail.com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부르더호프의 은혼식부르더호프의 은혼식

    박성훈 | 2019. 07. 07

    한 형제는 영어로 번역한 신형원의 ‘개똥벌레’를 불러 주었는데 후렴부분이 재미 있는지(가지마라 가지마라-don’t go away! Don’t go away! 나나 나나나나)

  • 공동체 부활의 노래공동체 부활의 노래

    박성훈 | 2019. 05. 02

    빛나고 눈부신 아침 나팔소리가 들려올때 천사가 돌문을 굴렸네

  • 메일플시럽의 달디단 맛처럼메일플시럽의 달디단 맛처럼

    박성훈 | 2019. 04. 09

    “내가 보기엔 병에 조선 간장을 넣은 것 같은데요”하며 어니를 놀리면서 며느리도 안 가르쳐 준다는 다비드 할아버지 비법을 알려줍니다.

  • 미국에서 더 재밌는 설잔치미국에서 더 재밌는 설잔치

    박성훈 | 2019. 03. 15

    이번 설날 메뉴는 모두가 좋아하는 불고기, 잡채, 김밥 3종세트(참치김밥, 캘리포니아 김밥, 햄과 치즈김밥) 와 김치입니다.

  • 공동체 덮친 스컹크의 방귀공동체 덮친 스컹크의 방귀

    박성훈 | 2019. 02. 07

    유빈이가 스컹크가 담긴 덫을 막대기로 질질 끌고 나오다가 그만 스컹크가 액체 방귀를 유빈이 손에 분사해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말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