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애쓴 의료인 공무원 무료템플스테이

조현 2020. 03. 17
조회수 937 추천수 0


tem-.jpg


 불교계가 ‘코로나 19’ 바이러스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분투한 의료인과 관련 공무원을 위해 산사에서 편안하게 쉬며 지친 심신을 달래는 무료 템플스테이를 제공한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은 17일 ‘코로나 19’ 대응에 앞장선 의료인과 관련 공무원을 위한 특별 프로그램 ‘토닥토닥 템플스테이’를 마련해 오는 21일부터 오는10월 31일까지 2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토닥토닥 템플스테이는 전국 137개 템플스테이 운영사찰 중 자연경관이 우수하고 휴식하기 좋은 사찰 15곳에서 이뤄진다. 진행 사찰은 금산사(전북), 낙산사(강원), 동화사(대구), 불국사(경북), 삼화사(강원), 송광사(전남), 수덕사(충남), 신륵사(경기), 은해사(경북), 증심사(전남), 통도사(경남), 한국문화연수원(충남), 해인사(경남), 화계사(서울), 화엄사(전남)다.


 참여자에겐 산사에서 몸과 마음을 편히 쉴 수 있도록 휴식형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이 기본으로 제공되며 최대 3박 4일간을 숙식할 수 있다. 위로와 희망의 의미를 담은 특별 기념품도 제공된다. 


 토닥토닥 템플스테이는 전액 무료이며 참가를 원하는 의료인 등은 템플스테이 예약 홈페이지(www.templestay.com)에서 신청하면 된다.


 불교문화사업단장 원경스님은 “코로나 19가 장기화하며 치료 및 예방, 방역에 종사하는 보건의료 관계자와 관련 공무원들의 피로가 극심해지고 있다”며 “이들의 심신 안정을 위한 휴식처 제공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판단해 토닥토닥 템플스테이를 운영하게 됐다”고 말했다.


 불교문화사업단은 코로나 19 추이를 지켜보며 토닥토닥 템플스테이 연장 운영도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불교문화사업단은 사회적 약자 및 소외계층 등을 대상으로 공익 템플스테이인 나눔 템플스테이를 꾸준히 운영해 지난 한해에만 총 2만 5000여 명에게 나눔 템플스테이를 지원한 바 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코로나19는 문명전환 요하는 경종코로나19는 문명전환 요하는 경종

    조현 | 2020. 03. 12

    근래까지 매해 닭, 오리, 돼지, 소 등과 같은 가축들의 전염병을 겪었지만 여전히 우리는 수백 수천만의 무죄한 생명들을 살처분하고

  • 적명스님이 마지막으로 남긴 말적명스님이 마지막으로 남긴 말

    조현 | 2019. 12. 28

    '당신과 나, 만물과 내가 둘이 아니다'는 자타불이관을 내세운 적명스님의 사상을 표현한 만장이 눈길을 끌었다.

  • 열린 선승 적명스님 가시다열린 선승 적명스님 가시다

    조현 | 2019. 12. 26

    화두선의 중진들이 화두선 이외의 불교 수행에 대해서도 배타적인 데 반해 남방불교 전통의 세계적인 명상가인 아잔브람과 공개적인 대화에 응하는 등 늘 열린 자세를 보여왔다.

  • 3.1정신,종교개혁을명하다3.1정신,종교개혁을명하다

    조현 | 2019. 10. 31

    ‘3·1정신과 또 다른 백년의 약속’을 주제로 이은선 한국신연구소장이 ‘3·1정신과 기독교신앙의 미래’를,

  • 개신교인들, 전광훈목사 아웃개신교인들, 전광훈목사 아웃

    조현 | 2019. 10. 31

    ‘태극기 부대’ 참여 경험을 묻는 질의에는 교인의 2.9%만이 참여해봤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