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무심 32.

일반 조회수 73106 추천수 0 2011.07.07 20:07:01

성격은 운명

 

대인관계를 잘 안하고 자기 안으로 파고드는 사람들은 늘 만나는 사람들이나 만나니까 부딪칠 일이 없습니다. 반면 외부 지향적이고 적극적인 사람들은 밖으로 경험을 많이 하게 됩니다. 그렇게 태어날 때 가지고 태어난 성격들이 다 다릅니다.
성격은 운명입니다. 만약 의협심을 지나치게 갖고 태어났다고 해보세요. 옛날에는 기사도라고 해서 여자 때문에 목숨 걸고, 말 한 마디에 명예를 걸고 싸웠죠.
명예가 목숨보다 소중합니까? 아니죠. 그런데 의협심이 강하면 죽을 줄 뻔히 알면서 계속 그쪽으로 갑니다. 불의를 못 보기 때문입니다.
그런 식으로 어떤 성격을 타고난 것은 그 공부를 하기 위해서입니다. 편중된 성격 때문에 목숨을 버리고 인생을 망치는 경우도 있지만 잘 조절하면 좋은 쪽으로 쓰일 수 있습니다.

중용을 향해 가야 됩니다. 내가 너무 경험이 없어서 쳇바퀴 돌듯이 산다고 느끼면 조금 넓히십시오. 내가 너무 번잡해서 정리도 안 되고 많은 일들을 겪어서 산만하다면 줄여 가십시오.
사람하고 부대끼는 것만 경험이 아니라, 동물과의 깊은 교감이라든가, 자연과의 깊은 교감 같은 것도 경험입니다.
내가 너무 사람들에게 집착한다고 생각이 들면 대상을 다른 쪽으로 바꿔보는 것도 필요합니다. 너무 사람들에게 무심하고 관심이 없다면 좀 더 관심을 가지시고요. 이런 식으로 중간을 찾아가도록 하십시오.
                 
* 무심 68~69쪽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5055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9949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7307
47 일반 무심 33 [1] pumuri 2011-07-26 57930
46 일반 영성 개발의 세 가지 동인 (목적있게 사는 법 45) pumuri 2011-09-11 61633
45 일반 진화를 위한 에너지의 분배 (목적있게 사는 법 44) pumuri 2011-09-06 62341
44 일반 사고, 감각, 감정, 직관 (목적있게 사는 법 43) pumuri 2011-09-01 62364
43 일반 내 마음은 내 마음대로 (무심 48) pumuri 2011-09-21 62394
42 일반 한마디 툭 (무심 44) pumuri 2011-09-05 62455
41 일반 자존심 건드리기 (무심 43) pumuri 2011-08-31 62836
40 일반 질투에서 시작되는 비극 (무심 46) pumuri 2011-09-14 62925
39 일반 일부를 깊이 알면 전체를 알 수 있다 (목적있게 사는 법 48) pumuri 2011-09-24 63409
38 일반 자신을 버리면 나오는 "그 무엇" (목적있게 사는 법 39) pumuri 2011-08-19 63428
37 일반 우주....(무심 38) pumuri 2011-08-17 63935
36 일반 기대하지 않은 선물 (명상편지 58) pumuri 2011-09-20 64660
35 일반 눈물 나는 아침에 (명상편지 56) pumuri 2011-09-09 65039
34 일반 몸도 이름을 불러주면 좋아한다.(건강하게 사는 법 40) pumuri 2011-08-25 65078
33 일반 전반적으로 나쁘면 비위장부터 (건강하게 사는 법 37) pumuri 2011-08-17 65175
32 일반 안다는 것은 경험했다는 것 (목적있게 사는 법 47) pumuri 2011-09-18 65282
31 일반 라이벌 (무심 45 ) pumuri 2011-09-11 65341
30 일반 우주만물은 진화하도록 창조되었다? (목적있게 사는법 38) pumuri 2011-08-17 65453
29 일반 반짝반짝 빛나는 (명상편지 55) pumuri 2011-09-02 65650
28 일반 내가 먼저 꿰어드리죠 (무심 37) pumuri 2011-08-16 657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