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우리 몸에는 두 가지 길이 있습니다.
피가 흐르는 길과 기가 흐르는 길입니다.
피가 흐르는 길은 동맥, 정맥, 모세혈관과 같은 핏줄입니다.
기가 흐르는 길은 경락(經絡)입니다.

서양 의학자들은 의견만 분분할 뿐 경락이 무엇인지, 어디에 있는지 모릅니다.
아까 어떤 회원님께서 봉한 학설에 대해 말씀하시던데,
내용을 들어보니 김봉한이라는 분이 경락에 대해 발견하신 것 같더군요.

경락은 내장 속에 있는 것도 아니고,
살과 내장 사이에 있는 것도 아니고,
피하지방에 있는 것도 아니고,
피부에 있는 것도 아닙니다.
경락은 살갗이 아닌 살 속에 있습니다.
셀(cell), 즉 세포 속에 있는 것이 경락입니다.
내장의 경우 점막에 있고요.

그런데 그게 보입니다.
염색 시료 같은 것을 넣고 찍으면 사진에 나타나는 것이지요.
그걸 김봉한 씨가 찍었고,
최근에 서울대 물리학부에서 다른 시료를 써서 또 찍었다고 하더군요.

이 경락은 혈관만큼이나 많이 분포되어 있습니다.
기가 있는 곳에 피가 있는 것이라서,
기혈이 같이 한 쌍으로 움직이는 것이라서 몸 안에 경락이 아주 많습니다.
나뭇가지에 맥이 퍼져 있듯이 복잡하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명상하시는 분들의 경락은
기존 한의학에서 말하는 경락과는 많이 다릅니다.
간경, 담경, 위경, 방광경…… 이렇게 이름 붙여진 그 경락으로만 기운이 흐르지 않습니다.
대주천이 되어 몸이 바뀌면 경락끼리 서로 다 통하는 것이지요.
물이 흐르다가 물줄기가 세어지면 옆으로도 흐르지 않습니까?
물줄기가 잡히면 천지 사방에 다 통하는 것과 같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5038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9942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7302
2608 일반 [봉암사 여행신청] 따스한 봄햇살을 담은 여행… 彬δ 2008-03-21 11122
2607 일반 [봉암사 여행신청] 바오밥나무 2008-03-21 8506
2606 일반 [봉암사 여행신청] 남편과 함께 … 인수니 2008-03-21 8776
2605 일반 아주 좋은 기회였는데....... 꼴통이 2008-03-23 10889
2604 일반 마음만 쉬기로 했는데 몸도 두고 갑니다 제임스오 2008-03-24 9985
2603 일반 봉암사에 함께 가고 싶습니다. 작은샘물 2008-03-26 9444
2602 일반 [봉암사 여행신청] 무문관을 꼭 경험해보고 싶습니다. 연화여인 2008-03-26 10420
2601 일반 봉암사 백운대 2008-03-27 7485
2600 일반 [봉암사 여행신청]봉암사에서 월봉토굴이 보이나요? 놀란토끼 2008-03-28 11554
2599 일반 [봉암사 여행신청] gudaero 2008-03-28 8726
2598 일반 [봉암사여행] 꼭 가보고 싶군요. 꽃섬 2008-03-29 8356
2597 일반 봉암사 여행신청 sds백경무착 2008-04-01 10440
2596 일반 태백산 도솔암을 만나다 쟁이쟁이 2008-04-02 8925
2595 일반 [봉암사여행신청] -멍석깔고 앉아 선문선답.. 가람달빈달 2008-04-02 9806
2594 일반 성불하신 능허 거사 소개 아제보리 2008-04-02 16734
2593 일반 (봉암사 여행신청합니다)- 대구에서 하꼬방 2008-04-03 9396
2592 일반 여행신청 무니맘 2008-04-04 10476
2591 일반 좋은 공간 되소서. 봉암사 여행신청 송파의외로운별 2008-04-07 7615
2590 일반 봉암사 여행 신청 쨔스 2008-04-07 8691
2589 일반 봉암사 여행신청 감송향 2008-04-07 10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