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여름날의 마지막 우정(友情)

일반 조회수 10060 추천수 0 2009.02.24 10:24:56


The Last Rose of Summer




작시 : 아일랜드(Irland)의 국민 시인 
토마스 무어 (Sir Thomas Moores, 1779-1852)


1805 년 토머스 모어의 친구 였고 먼저 세상을 떠나 젠킨스타운 공원에 묻혀있
(Jenkinstown Park in County Kilkenny, Ireland)
아일랜드의 가장 유명한 시인이였던 바이런(Byron)과 쉘리(Shelley)를 회상하며 쓴 시(詩)

1807 ~1835 사이에 써논 10 파트로 구성된 토머스 의 자서전을
존 스티븐슨(Sir John Stevenson)이  Irish Melodies 라 불리우는
the collection of Moore's work 에 아름다운 이 멜로디와 함깨
출판하여 세상에 나오게 되었다.


여름날의 마지막 우정(友情)

- 여름날, 마지막 남은 장미 홀로 피어 있네
- 곁에 있던 친우(親友)들 모두 떠나가고 없는데
- 아무런 꽃들도 없는 이 빈들에서
- 붉은 색을 반사시키며 마지막 숨을 쉬고 있네

- 남은 너희들 모습 기억해 주기위해
- 혼자 남겨 놓고 난 떠나지 않을 터이니
- 누워있는 친구들 잠든 화단에 너희들

- 가서 나의 친구들과 같이 잠들거라 ......
- 친구들과 나누던 우정(友情)이 사라지고 나면 나도 곧 따르렵니다.
- 그래서 진실된 마음들은 희미해져 가고

- 나의 귀중한 것들이 모두 다 없어질 테니까요.
- 아! 그 누가 남아 살아갈까?  나 혼자 남은 이 황량한 세상에서 .....






플로토오 (Friedlich von Flotow 1812-1883 G.)는 오페라 '마르타 (Martha)에
이 멜로디를 사용하여 리오넬로 하여금 노래 부르게 하여 널리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 The Last Rose of Summer' from Opera 'Marta' (2 Act.)
... (Der Markt von Richmond) (일명 리치몬드의 사랑)  in 1847 in Vienna

멘델스죤은 피아노 환상곡 E장조에,
그리고 베에토벤은 아일랜드 가곡 제6번에 사용하였읍니다
Sarah Brightman의 앨범 The Trees They Grow So High와
Celtic Woman  그리고 Hayley Westenra 의 음성으로 들들수 있다.

유명인사들에서 부터 보잘것없는 서민들이 죽어간
요즘의 한국 상황을 보며 그분들을 다시 추모해본다.



The Last Rose of Summer



'Tis the last rose of summer
 Left blooming alone;
 All her lovely companions
 Are faded and gone;
 No flower of her kindred,
 No rosebud is nigh,
 To reflect back her blushes,
 To give sigh for sigh.

 I'll not leave thee, thou lone one!
 To pine on the stem;
 Since the lovely are sleeping,
 Go, sleep thou with them.
 Thus kindly I scatter,
 Thy leaves o'er the bed,
 Where thy mates of the garden
 Lie scentless and dead.



So soon may I follow,
When friendships decay,
From Love's shining circle
The gems drop away.
When true hearts lie withered
And fond ones are flown,
Oh! who would inhabit,
This bleak world alone?




Celtic Woman - The last Rose of Summer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a*@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5619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30499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8094
170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사랑이 머물다 간 자리, 백련사 동백숲 image 란스키 2009-04-06 7719
169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선덕여왕, 천년의 숨결을 따라 1편 image 동방명주태을미 2009-04-04 6464
168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12 - 부동산 거래의 원형 흙손 2009-04-01 7409
167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11 - 순이 아줌마의 일기 흙손 2009-03-29 7264
166 일반 우리들의 결과, AnneJ 2009-03-25 6506
165 일반 자신에게 구속받지 않는 삶 AnneJ 2009-03-25 6293
164 일반 2009년 식목주간 캠페인"숲, 지구를 살리는 초록물결" image 홍유리 2009-03-17 7331
163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10 - 민간 처방 흙손 2009-03-16 8466
162 일반 절 집이 물소리에 번지네 DN짱 2009-03-15 7548
161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9 - 큰나무 할아버지 흙손 2009-03-12 8205
160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8 - 순이 아줌마 1 흙손 2009-03-06 9037
159 일반 우물과 텃밭이 있는 토담집에서 살다 - 둘에서 이어진 둘 흙손 2009-03-04 7256
158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7 - ''축 파산'' 흙손 2009-03-04 9097
157 일반 선종(善終)에 대한 단상 트윈원 2009-02-26 7254
156 일반 기분나쁜 오천콜 대리운전 부도덕 2009-02-25 7924
155 일반 연상기억은 이렇게 한다 (10) 연상달인 2009-02-24 8683
» 일반 여름날의 마지막 우정(友情) imagemovie smallway 2009-02-24 10060
153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6 - 시골아짐 흙손 2009-02-21 8017
152 일반 1억원짜리 황금변기 1억원짜리황금변기 2009-02-20 7455
151 좋은 글 행복한 사진 내연산 자락에 내려앉은 봄 image 배통 2009-02-20 18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