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둘째 유빈이는 제법 의젓해졌다.





유현이는 누나가 눈을 동그랗게 떠주는걸 좋아한다.











유정이 가족은 보증금 없는 월세 15만원짜리 옛날식 집에 산다.



















유정이에겐 어린 동생들 때문에 엄마의 죽음을 슬퍼 할 시간도 없었다.





유빈이와 유현이는 정부보조로 어린이 집에 다닌다.





어린이집 차가 오는 마을 입구까지 20분을 걸어 나가야한다.





유정이와 동생들이 하루 중 유일하게 떨어져 있는 시간이다.





동생들을 보낸 후 유정이의 하루도 시작된다.




그시각,




아빠는 매일 새벽 인력사무실에 나와 일감을 받아 가는 일용노동자다.





















작년 9월 엄마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넷째를 낳은 후 발생한 뇌출혈이 원인이었다.









어느날 갑자기 아이들은 엄마 손을 놓쳤다.











자식을 두고 발길을 돌리는 일이 형벌같다.




젖먹이만 아니었으면 무슨 수를 써서라도 내 손으로 키우고 싶었던 막내.








지난달에 들여 놓은 연탄이 바닥이 났다.




설상가상,쌀마저 바닥을 드러 냈다.




해줄 수 있는 반찬이라야 계란후라이에 김치찌개가 전부.







차비라도 아껴볼려고 인력사무실까지 1시간을 걸어 다닌다.







일이 들어올 시간이 지났는데도 나간 사람보다 기다리는 사람이 더 많다.






오늘도 헛탕이다.









한 달에 3번정도 공장문을 두드려 보지만 일자리 구하기가 쉽지 않다.











당장 급한건 돈인데 아이들 때문에 또 망설여진다.






아이들은 낡은 재래식 화장실 가기를 꺼려한다.








오늘일까,내일일까..가슴 졸이던 일이 터지고 말았다.







전기세 12만원을 내지 못하는 처지...


















단전만은 막아야 하기에 고향친구를 찾았다.








엄마 잃은 상처를 안고 사는 자식들에게


아빠 마저 잃는 상처를 절대 주고 싶지 않다는게 그의 생각이다.



















아빠의 가슴에 대못이 박혔다.














유정이는 아빠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고개만 가로 저었다.


















친구에게 돈을 빌려서 전기세를 내고 가장 먼저 해결한 것이


유정이의 소풍비였다.














일단 사장면접에는 성공했다.




(집도 가깝고 딱이다.제발...!!!!)







아빠는 이번만은 취직에 꼭 성공하고 싶다.






유진이가 처음으로 집에 왔다.












그들은 꼭 잡은 손을 놓지 않을 것이다.




엄마 없는 하늘 아래... 유정아 힘내! 덧글보기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a*@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1906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6716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3083
86 일반 한 입으로 두 말 하는 사람 목암 2008-09-07 7726
85 일반 구름 나그네 [1] 배통 2008-08-29 8733
84 일반 [9월, 시사성 스트레스에 대한 처방전] 불온한 2008-08-29 8096
83 일반 수행자의 자세 [1] 원만 2008-08-05 11104
82 좋은 글 행복한 사진 물안개의 아름다움 image [1] 이충렬 2008-07-30 20486
81 좋은 글 행복한 사진 ''고바우 영감''님의 판화 몇 점 image 이충렬 2008-07-28 22174
80 좋은 글 행복한 사진 푸른 하늘이 보고 싶을 땐... image [1] 이충렬 2008-07-21 13047
79 좋은 글 행복한 사진 경포대에서 그린 금강산 image [1] 이충렬 2008-07-18 29450
78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시원한 폭포 그림 image 이충렬 2008-07-17 27878
77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시원한 여름 그림 image 이충렬 2008-07-16 21693
76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이젠 그림으로만 볼 수 있는 풍경 image [2] 이충렬 2008-07-14 26406
75 좋은 글 행복한 사진 미국인 화가가 그린 1898년의 한양 image 이충렬 2008-07-11 20153
74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어디로 갈 가나 imagemovie 노승한 2008-07-06 7607
73 일반 치사랑도덕실천운동본부 박형주 님의 글 image [1] 春秋생각 2008-06-12 8831
72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치사랑도덕운동실천본부 박형주 님의 글 image 春秋생각 2008-06-12 7476
71 일반 조현이 받고싶은 <한겨레>창간 20돌 선물! image 조현 2008-06-09 7805
70 일반 원불교 정화인의 날 행사 동영상 고른세상 2008-06-06 7372
69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오늘은 좋은날!!! image 주만사랑 2008-06-03 9937
»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엄마 없는 하늘 아래... 유정아 힘내!! imagemovie 미소천사환 2008-06-02 8074
67 일반 나는 이 땅에 희망의 밭을 만들 련다. 정직한사람들 2008-05-24 6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