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화 난다고 폭력을 휘두르면? 이렇게 됩니다!

일반 조회수 13839 추천수 0 2009.02.10 20:40:18
뉴스검색을 하다보니, 지난 설날 중국에서 머리에 못을 박은 중국인이 화제였네요.
 
명절에 일하러 아내가 나간 사이, 혼자 술을 먹던 이 남성이 갑자기 화가 나서는 머리에 오르는 열을 참지 못하고, 머리에 구멍을 뚫어 열을 식히려 했다고 하는군요. 10cm 짜리 못을 6cm 깊이로 정수리에 박은 채로 병원에 실려 왔다는 군요. 뿐만 아니라 배와 팔에도 못을 여러군데 찔렀다고 합니다. 다행히 8시간의 수술로 살았다고는 하네요.
 
장황하게 중국인의 자해 소동을 쓴 이유는 제가 내과 전공의 시절 응급실에서 비슷한 환자를 경험한 적이 있기 때문입니다.

머리 구멍.jpg
[ 머리에 박힌 못이 보이시죠? 출처 : 뉴스보이]
 

늦은 밤, 119 대원들이 응급환자를 데려올 때는 사이렌 소리를 요란하게 틀고 들어오는데, 조용히 들어 오더군요. 둘 중의 하나 입니다. 응급환자가 아니거나, 이미 죽은 사람이거나. 역시나 이동침대로 내려온 환자는 얼굴이 백지장처럼 하얗터군요. 구급대원들이 신고를 받고 집에 도착했을 당시에 이미 심장이 멎어 있었다고 합니다.

  
 
30대 중반의 건장한 남자인데, 온몸에 화려한 문신이 보이더군요. 순간 쫄았죠.
 
'이거 조폭 간의 전쟁아냐???'
 
시신에는 속옷만 입혀져 있었고 완전히 피투성이였습니다. 하지만 얼굴이나 몸에 구타 흔적은 전혀 없더군요. 함께 온 젊은 여자에게 어찌된 일지 물어보며, 경찰에 신고하도록 하였습니다. 환자의 인적사항을 묻는데, 이 여자분이 잘 모르시더군요. 사실은 자기가 보호자가 아니라, 같이 술을 먹다 죽은분이 자해를 한 것이라고 하더군요. 이해가 잘 되지 않지만, 사타구니에 1cm 가량의 칼자국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경찰을 기다렸습니다.
 
외상은 단 1cm 폭이고 깊지도 않지만, 하필이면 칼이 찌른 부위가 대퇴동맥을 정확히 잘랐더군요. '밴드 오브 브라더스'란 미국드라마의 후반부에 보면, 권총을 주머니에 넣고 있다 오발하여 대퇴동맥을 관통하여 즉사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영화에서 처럼 정말 이 동맥이 잘리면, 갑자기 쏟아지는 피로 인하여 몇십초면 의식을 잃고 사망에 이르게 됩니다.

band-of-brothers-image.jpg

[가장 재미있게 본 드라마(영화) 중 하나입니다. HBO에서 제작한 10부작 Band of Brothers는 전쟁을 예찬하기 보단, 어쩔 수 없는 전쟁터에서 인간이고자 하는 인간들의 노력을 보여주는 눈물겨운 작품입니다.] 

 


잠시후 경찰아저씨들이 오셔서 사건 조사를 하시고, 응급실에 근무하는 저희들에게도 질문을 하시더군요. 외상이니 외과가 주진료과이지만, 처음 진료한 것은 저이기 때문에 저도 몇가지 질문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개괄적인 사건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간단하더군요.

이 여자분이 이 남자분이 단골술집 종업원이고, 가계에서 술을 마시고 이 여자분 집에 술을 한잔 더 하러 갔는데, 술 안주로 사과를 깍아서 마시다가, 취한 남자분이 요즘 열이 많이 받는데 '너(아가씨)도 나를 무시하는 것 같아' 기분이 나쁘다며, '똑바로 안하면, 어떻게 될지'를 보여준다며 앞에 있던 과일 깍던 칼로 허벅지를 '딱 한번' 찔렀다고 합니다. 그리고, 피가 막 솓아나는데 어찌할 줄 모르다 보니... 이렇게 된 거라는군요. 경찰관이 여자분과 동행하여 과도를 가지고 다시 응급실로 와서 사타구니의 상처와 대조를 하더군요.
 

femoral.jpg

[아래쪽 붉은 관이 대퇴동맥(femoral artery)죠. 우리 몸에서 유일하게 정맥보다 바깥쪽에 위치한 동맥이고 피부 바로 아래에 있기 때문에, 심장 및 뇌혈관조영술을 위한 경로이자 동맥피를 쉽게 뽑을 수 있는 곳이라 의사들에게는 고마운 동맥이죠.]

 

열 받는다고 자기 몸에 폭력을 휘두르지는 건 바보짓인지 누구나 다 머리 속으로 알기는 하죠. 또한 다른 사람을 해가는 것은 바보짓를 넘어 '악행'이란 것도 잘 알죠. 하지만, 술기운이나 격한 감정으로 잠깐 이런 '실수'를 저지르는 것이 인간인 모양입니다. 흉기나 주먹을 이용한 폭력만이 아니라, 언어폭력이나 성폭력 또한 마찬가지겠죠.

열 받는다고 자기 몸에 폭력을 휘두르지는 건 바보짓인지 누구나 다 머리 속으로 알기는 하죠. 또한 다른 사람을 해가는 것은 바보짓를 넘어 '악행'이란 것도 잘 알죠. 하지만, 술기운이나 격한 감정으로 잠깐 이런 '실수'를 저지르는 것이 인간인 모양입니다. 흉기나 주먹을 이용한 폭력만이 아니라, 언어폭력이나 성폭력 또한 마찬가지겠죠.


2009년 한해는 저 자신에게도 타인에게도 상처를 입히지 않도록 노력하려고 합니다. 막연히 말로만 하는 것보다는 술을 과하게 먹어 취하지 않으려는 것부터 시작하려고 합니다. 사실은 지난 달에 술 취해 차에서 자다가 얼어 죽을 뻔 했거든요... ^^; 구해 준 집사람에게 감사인사를 전합니다.

"당신은 생명의 은인이야~~~"

의료와 사회 한정호(im.docblog.kr), 출처 포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가능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a*@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1011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5676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1865
2385 일반 휴심여행에서 나눈 사랑 imagefile [3] 조현 2008-10-20 14042
2384 일반 스님과 나는 전과자다 image [4] 조현 2012-08-11 14019
2383 일반 각설이 품바가 가지는 의미 file [1] 삼신할미 2012-10-06 13965
2382 일반 붓다, 일곱걸음의 꽃 imagefile [1] anna8078 2012-10-24 13952
2381 일반 병을 감춘 채 삶을 마감한 보살님 imagefile [2] kimja3 2012-08-06 13950
2380 일반 장준하의 비보 들은 법정스님은? imagemovie [1] 조현 2012-08-20 13935
2379 일반 대승비불설의 가소로움 [4] zoox5 2011-06-22 13931
2378 일반 위대한 조비알리스트 imagemoviefile [14] ujanggum 2014-04-15 13920
2377 일반 소중한 인연을 지켜나가세요 sano2 2012-05-14 13897
2376 일반 김기석과 손석춘의 대화 - 돈과 예수, 그리고 죄 imagefile anna8078 2011-06-30 13870
» 일반 화 난다고 폭력을 휘두르면? 이렇게 됩니다! image 한정호 2009-02-10 13839
2374 일반 한국 장로교 사회운동의 흐름과 책임 imagefile [2] anna8078 2012-10-29 13818
2373 일반 면벽수행의 망상 트윈원 2010-04-26 13717
2372 일반 인생의 끝맺음도 준비가 필요하다 imagefile kimja3 2012-06-11 13714
2371 일반 농수로에서 주검으로 발견된 노숙인 imagefile [3] 조현 2013-01-04 13712
2370 일반 신은 있나? 2600년 전부터 없다고 했다 - 조계종 불학연구소 허정스님 image [2] unmunsan3 2012-01-18 13670
2369 일반 혜민스님 - 단점을 인정하는 편한 어른이 되세요 image [1] sano2 2012-04-27 13650
2368 일반 믿음이 왜 돈이 되는가? image sano2 2011-07-20 13646
2367 일반 달마산 미황사에서 보낸 축제의 마당 imagefile [3] 조현 2008-10-20 13618
2366 일반 알베르 까뮈의‘이방인’을 읽고 트윈원 2009-02-02 13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