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옛날 직장에서 상관이 어느 날 그러더군요. 여성개발원이 누구 코를 꿰면 잘 돌아갈지 생각해 봤더니 제 코를 꿰면 돌아가겠더랍니다. 그런데 꿰기가 좀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제가 그 말을 듣는 순간에 '아, 그럼 제가 코를 꿰어드리죠' 그랬습니다. 왜냐? 그 사람이 솔직하게 얘기를 하고 있고 잘 하려고 애쓰고 있으니까.
그렇게 한 번 코를 꿰어주는 것도 멋지지 않습니까? '어디 내 코를 꿰나 두고 보자' 하는 것보다, 맘에 안 들더라도 상대방을 약자라고 생각하고 내가 먼저, '아, 그럼 꿰어드리죠' 할 수 있어야 되는 겁니다.
제가 뭐 그분이 개인적으로 좋아서 그랬나요. 대의를 위해서 그랬던 것입니다. 그럴 줄도 아셔야 됩니다. 괜히 고집 부릴 필요가 없습니다. 그렇게 좀 비켜 주십시오.

* 무심 78~79쪽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17925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2519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65044
2595 일반 받아들이지 못하는 이유 (무심 34) pumuri 2011-08-08 68873
2594 일반 유능한 사람 (무심 41) pumuri 2011-08-26 68260
2593 일반 인간에게 자유의지는 없나요?(목적있게 사는 법 33) [1] pumuri 2011-07-27 67960
2592 일반 전반적으로 나쁘면 비위장부터 (건강하게 사는 법 36) pumuri 2011-08-14 67943
2591 일반 소리 내면서 일하는 스타일 (무심 42) [1] pumuri 2011-08-29 67371
2590 일반 몸은 부분이 전체를 대표할 수 있다 (건강하게 사는 법 41) pumuri 2011-08-29 67089
2589 일반 우리가 잠시 빌려 사용하는 것들 (명상편지 54) [1] pumuri 2011-08-28 66267
2588 일반 경락은 기가 흐르는 길 (건강하게 사는 법 47) pumuri 2011-09-19 66263
2587 일반 2025년의 지구 - 의식주 pumuri 2011-11-23 66081
2586 일반 건강하게 사는 법 33. [1] pumuri 2011-07-25 65881
2585 일반 처음부터 본성이 많이 드러나 있는 사람 (목적있게 사는 법 41) pumuri 2011-08-27 65495
» 일반 내가 먼저 꿰어드리죠 (무심 37) pumuri 2011-08-16 65477
2583 일반 인간이 살아가는 목적은? (목적있게 사는 법 37) pumuri 2011-08-17 65446
2582 일반 반짝반짝 빛나는 (명상편지 55) pumuri 2011-09-02 65285
2581 일반 우주만물은 진화하도록 창조되었다? (목적있게 사는법 38) pumuri 2011-08-17 65122
2580 일반 라이벌 (무심 45 ) pumuri 2011-09-11 65022
2579 일반 안다는 것은 경험했다는 것 (목적있게 사는 법 47) pumuri 2011-09-18 64971
2578 일반 전반적으로 나쁘면 비위장부터 (건강하게 사는 법 37) pumuri 2011-08-17 64865
2577 일반 몸도 이름을 불러주면 좋아한다.(건강하게 사는 법 40) pumuri 2011-08-25 64808
2576 일반 눈물 나는 아침에 (명상편지 56) pumuri 2011-09-09 646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