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공의를 허무는 사랑의 실천은 자아만족인가 


‘사랑은 공의가 요구 하는 것 이상을 하지 않기 때문에 사랑은 공의의 궁극적인 원인 이다.  그리고 공의는 사랑이 그 과업을 수행 할수 있도록 해주는 도구이다.’ 

 –틸리히-

 

사랑의 실천은 우리가 타인의 모든 허물과 잘못과 비행을 용서하고 덮는 것만이 아니다.  이 말은 이웃의 잘못을 사사건건 잡어내고 비난하라는 뜻은 아니다.  

이상적인 사랑의 실천은 관계로 인한 사랑보다 원칙에 의한 사랑을 실천 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종교적인 사랑은 언제나 공의와 함께 하기 때문이다.  

사랑과 공의는 같은 고리에 있다.  

한국의 기독교는 사랑과 같은 고리에 있는 공의를 떼어버렸다.   


공의를 허무는 사랑의 실천은 

자신의 자아를 만족 하는 것이며,

신이 기뻐하시는 사랑의 실천이 아니다.  


사랑을 실천하기 위하여 법과 도덕률을 어기는 것이 바로 사랑을 위해 공의를 허무는 처사 이다.  

한국교회는 언제나 인간관계적인 사랑만 강조하였지 원칙적인 신의 사랑을 강조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인정 하여야 한다.  


공의란 

우리에게 정의이며, 

불의, 불법에 저항하며 정의로운 세상을 만드는 것이다.


종교단체는 

이제 부정한 경제 행위로 얻는 재정적 이익은 거부해야 한다고 선언 하여야 하며, 

적어도 불의를 행하고 사랑을 실천 하였다고 착각하는 무리는 없어야 하며,  

치리도 인간관계가 아닌 원칙치리로 전환 하여야 한다.  


그러기 위하여 종교 단체의 모든 기능을 객관적으로 system 화 하여야 한다.   System 화 란 단체내의 모든 권한을 분권하여 나누는 것을 말한다.  한사람이 단체의 모든 치리를 관장 하는 것은  전횡적인 치리이며 무능과 부패를 조장 하는 것이다. 


오늘날 대부분의 종교단체는 신의 공의가 강물같이 흐르는 곳이 아니다.  

자신의 신앙을 지키면서 인간관계를 유지 할수 있는 이상적인 세상을 만들기 위하여 우선 종교 단체를 신이 원하시는 이상적인 세상으로 만들어야 한다.  


우리가 인관관계를 위하여 우리의 신앙생활의 근본이 되는 우리의 양심과 원칙을 허물어도 우리를 좋은 사랑의 실천자라고 기뻐하실까?  

개인이 신과 사적인 관계를 가진다는 것은 신을 더 많이 알고 신의 원하심과 뜻을 우리가 삶에서 실천하기 위한 것이다.  물론 우리가 아는 그분의 원하심을 모두 실천 할 수는 없지만 신의 공의인 준법과 윤리와 도덕률은 최대한 실천 하여야 한다.  


우리가 신과의 관계보다 인간관계에 중요시 하는 이유는 인간관계는 우리에게 직접적인 利害가 따르는 우리의 생존과 자존이 달려있기 때문이며  또 다른 이유는 우리가 인간관계를 허물면 쉽게 회복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와 신과의 관계는 언제나 오르락내리락 하기 때문에 신과의 관계는 손해 없이 회복이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는 우리와 신과의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서 우리는 더 큰 대가를 치른다는 사실을 잊는다.   


문제가 되는 것은 신앙인들은 이제 인간관계를 위하여 우리의 사회정의를 허물어도 그것이 사랑의 실천이라고 속단하고 자위하고 있다는 그릇된 현실이다.   우리는 보통 그 분은 우리교회 교인이기 때문에, 장로님, 목사님이기 때문에, 나의 직장상사이기 때문에 내가 그분들의 비행과 잘못을 무관심과 관용으로 용서 해드려야지 하는 자위와 강박관념에 살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런 관계중심적인 관념이 한국사회를 부정과 부조리가 만연한 사회가 되게 하였다는 사실을 인식 하여야 한다. 


때로 사랑을 하지 않는 것도 사랑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0359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5046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0331
2543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재난은 공의의 부산물 인가-76 joochang 2019-06-01 1788
2542 일반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기에 imagefile wonibros 2019-02-08 1797
2541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위계사고 는 조종 착취 부패의 도구-35 joochang 2017-12-17 1799
2540 일반 <마음 비우기, 자연과 함께하는 SATI 수행>에 초대합니다. amapola211 2019-06-18 1809
2539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27 seolbongchang 2017-09-17 1813
2538 일반 한겨울의 성탄절 imagefile yahori 2017-12-25 1818
2537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자아만족 초월할수 있나..-40 joochang 2018-02-06 1818
2536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54 seolbongchang 2018-03-25 1834
2535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39 seolbongchang 2017-12-09 1835
2534 일반 소중한 보물 imagefile wonibros 2018-04-12 1837
2533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영성은=타인의 아픔을 공유하는마음-50 joochang 2018-05-18 1839
2532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33 seolbongchang 2017-10-27 1845
2531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영혼과 자아는 같은 것인가 다르나-48 joochang 2018-04-20 1869
2530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47 seolbongchang 2018-02-04 1875
2529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31 seolbongchang 2017-10-14 1877
2528 일반 안녕 성화, 안녕 그리스~ imagefile wonibros 2018-02-21 1881
2527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45 seolbongchang 2018-01-21 1890
2526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종교는 인간의 불안을 조종 이용하며-31 joochang 2017-11-12 1891
2525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43 seolbongchang 2018-01-06 1898
2524 좋은 글 행복한 사진 모든 종교는 본질로 부터 변질 왜곡되었나-18 imagefile joochang 2017-06-29 18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