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탁기(濁氣)는 먼지 같은 것

일반 조회수 79771 추천수 0 2011.10.02 20:51:14

탁기(濁氣)는 먼지 같은 것입니다.
경락은 그렇게 굵은 길이 아닙니다. 머리카락 한 올 지나갈 정도의 길이지요.
그런 길로 기운이 다니는데 거기에 먼지가 들어가 보십시오.
먼지 같은 게 탁기인데, 경락 속으로 들어가면 곳곳의 혈을 막습니다.

계속 명상을 하면서 기운을 돌리면
먼지가 있다 하더라도 순환이 됩니다.
허나 명상을 소홀히 하거나 방심해서 단전을 놓치거나 하면
계속 먼지가 쌓입니다.
먼지가 들어가고 또 들어가고 하면서 아예 꽉 막아 버립니다.

특히 기본 경락인 임맥, 독맥이 막히면 급체와 같은 증상이 나타납니다.
의사들이 보면 아주 큰일 난 상황입니다.
손발이 차고 소통이 안 되니까요.

중풍은 혈이 두세 개 막혔을 때 오는데,
특히 독맥이 막혔을 때 많이 옵니다.
독맥에서 뇌로 올라가는 어느 부위가 꽉 막히면 터지게 마련입니다.
어딘가로 흐르긴 흘러야 하는데 막히니까 옆으로 흐릅니다.
그러다 보면 터져서 뇌출혈이 되고 중풍이 옵니다.

이렇게 급체가 되었을 때 손쉽게 응급처치할 수 있는 방법은 사혈(瀉血)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5763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30663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8306
2630 좋은 글 행복한 사진 Maverick=독자행보자 독창적 사고자-49 joochang 2018-05-06 1692
2629 좋은 글 행복한 사진 편견의 대표 작품은 인종차별 인가-47 joochang 2018-04-11 1705
2628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71 seolbongchang 2018-07-20 1710
2627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89 끝 seolbongchang 2018-11-24 1723
2626 일반 깨달음의 소리 imagefile wonibros 2018-10-17 1727
2625 좋은 글 행복한 사진 현실에 문제 의식을 가지고 사는 종교인-57 joochang 2018-08-14 1733
2624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자부심은 우리에게 기쁨을 주며-51 joochang 2018-05-28 1735
2623 [이벤트] 용서 도올의 금강경 오해 52 seolbongchang 2018-03-10 1750
2622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48 seolbongchang 2018-02-11 1753
2621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50 seolbongchang 2018-02-24 1756
2620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인간의 다양성은 능력이며 창조력 아닌가-46 joochang 2018-04-01 1768
2619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55 seolbongchang 2018-03-30 1772
2618 [이벤트] 용서 마음을 여는 문답 지혜를 나누는 토론 imagefile bulkwang 2018-05-18 1774
2617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51 seolbongchang 2018-03-02 1791
2616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81 seolbongchang 2018-09-28 1804
2615 일반 도올의 금강경 오해 60 seolbongchang 2018-05-04 1805
2614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인간의 착각=자기중심사고,편견,우상-64 joochang 2018-11-15 1809
2613 일반 인문학 공동체 감이당 Street Zen 강좌 11월 27일 개강 image happybul 2018-11-21 1821
2612 일반 저기, 벚꽃이 환하게... imagefile yahori 2018-04-09 1824
2611 일반 명상심리상담 공부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foxlike1229 2019-07-17 1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