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공의를 허무는 사랑의 실천은 자아만족인가 


‘사랑은 공의가 요구 하는 것 이상을 하지 않기 때문에 사랑은 공의의 궁극적인 원인 이다.  그리고 공의는 사랑이 그 과업을 수행 할수 있도록 해주는 도구이다.’ 

 –틸리히-

 

사랑의 실천은 우리가 타인의 모든 허물과 잘못과 비행을 용서하고 덮는 것만이 아니다.  이 말은 이웃의 잘못을 사사건건 잡어내고 비난하라는 뜻은 아니다.  

이상적인 사랑의 실천은 관계로 인한 사랑보다 원칙에 의한 사랑을 실천 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종교적인 사랑은 언제나 공의와 함께 하기 때문이다.  

사랑과 공의는 같은 고리에 있다.  

한국의 기독교는 사랑과 같은 고리에 있는 공의를 떼어버렸다.   


공의를 허무는 사랑의 실천은 

자신의 자아를 만족 하는 것이며,

신이 기뻐하시는 사랑의 실천이 아니다.  


사랑을 실천하기 위하여 법과 도덕률을 어기는 것이 바로 사랑을 위해 공의를 허무는 처사 이다.  

한국교회는 언제나 인간관계적인 사랑만 강조하였지 원칙적인 신의 사랑을 강조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인정 하여야 한다.  


공의란 

우리에게 정의이며, 

불의, 불법에 저항하며 정의로운 세상을 만드는 것이다.


종교단체는 

이제 부정한 경제 행위로 얻는 재정적 이익은 거부해야 한다고 선언 하여야 하며, 

적어도 불의를 행하고 사랑을 실천 하였다고 착각하는 무리는 없어야 하며,  

치리도 인간관계가 아닌 원칙치리로 전환 하여야 한다.  


그러기 위하여 종교 단체의 모든 기능을 객관적으로 system 화 하여야 한다.   System 화 란 단체내의 모든 권한을 분권하여 나누는 것을 말한다.  한사람이 단체의 모든 치리를 관장 하는 것은  전횡적인 치리이며 무능과 부패를 조장 하는 것이다. 


오늘날 대부분의 종교단체는 신의 공의가 강물같이 흐르는 곳이 아니다.  

자신의 신앙을 지키면서 인간관계를 유지 할수 있는 이상적인 세상을 만들기 위하여 우선 종교 단체를 신이 원하시는 이상적인 세상으로 만들어야 한다.  


우리가 인관관계를 위하여 우리의 신앙생활의 근본이 되는 우리의 양심과 원칙을 허물어도 우리를 좋은 사랑의 실천자라고 기뻐하실까?  

개인이 신과 사적인 관계를 가진다는 것은 신을 더 많이 알고 신의 원하심과 뜻을 우리가 삶에서 실천하기 위한 것이다.  물론 우리가 아는 그분의 원하심을 모두 실천 할 수는 없지만 신의 공의인 준법과 윤리와 도덕률은 최대한 실천 하여야 한다.  


우리가 신과의 관계보다 인간관계에 중요시 하는 이유는 인간관계는 우리에게 직접적인 利害가 따르는 우리의 생존과 자존이 달려있기 때문이며  또 다른 이유는 우리가 인간관계를 허물면 쉽게 회복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와 신과의 관계는 언제나 오르락내리락 하기 때문에 신과의 관계는 손해 없이 회복이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는 우리와 신과의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서 우리는 더 큰 대가를 치른다는 사실을 잊는다.   


문제가 되는 것은 신앙인들은 이제 인간관계를 위하여 우리의 사회정의를 허물어도 그것이 사랑의 실천이라고 속단하고 자위하고 있다는 그릇된 현실이다.   우리는 보통 그 분은 우리교회 교인이기 때문에, 장로님, 목사님이기 때문에, 나의 직장상사이기 때문에 내가 그분들의 비행과 잘못을 무관심과 관용으로 용서 해드려야지 하는 자위와 강박관념에 살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런 관계중심적인 관념이 한국사회를 부정과 부조리가 만연한 사회가 되게 하였다는 사실을 인식 하여야 한다. 


때로 사랑을 하지 않는 것도 사랑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19370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4002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68120
2627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전통 은 민족의 양심인가-82 joochang 2019-08-15 851
2626 일반 명상심리상담 공부하시고 싶은 분께 foxlike1229 2019-08-14 845
2625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인간성은 인격, 수양정도, 교양정도 인가-81 joochang 2019-08-03 1788
2624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사고와 행동을 일으키는 무의식 구조-80 joochang 2019-07-23 1189
2623 일반 한국철학의 방향(3)-河圖 · 洛書極則反의 특징과 목차 - kseokj5 2019-07-20 1011
2622 일반 공동체 대화법에 관심 있는 분들을 모십니다 imagefile foxlike1229 2019-07-19 1076
2621 일반 공동체 공부모임에 초대합니다. imagefile foxlike1229 2019-07-19 1095
2620 일반 2019 하반기 장학교육지원 안내 (택5) gowingedu 2019-07-18 1115
2619 일반 명상심리상담 공부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foxlike1229 2019-07-17 879
2618 일반 2019년 행복한 웰다잉 학교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yusim 2019-07-16 1034
2617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역설적인 진리-79 joochang 2019-07-15 1277
2616 일반 2019 굿 힐링 페스티벌 ‘소원을 말해봐’ imagefile 삼신할미 2019-07-02 1888
2615 일반 공성의 배움터 중관학당_<2019 여름캠프> imagefile bonyfleck 2019-07-01 1428
2614 일반 마음속으로 떠나는 여행 <SATI 수행 여름캠프> amapola211 2019-06-29 1295
2613 좋은 글 행복한 사진 기독교 가치관 변화 하여야 -78 joochang 2019-06-28 1452
2612 일반 지금 시작하세요. 시작이 반입니다! gowingedu 2019-06-25 1522
2611 일반 <마음 비우기, 자연과 함께하는 SATI 수행>에 초대합니다. amapola211 2019-06-18 1665
2610 일반 기대리선애빌 공동체살이 프로그램 " 나는 다르게 살기로 했다" imagefile muloo21 2019-06-14 1396
2609 좋은 글 행복한 사진 행복은 우리의 헌신과 아픔의 교환 품이다 -77 joochang 2019-06-12 1406
2608 일반 한국철학의 방향(2)-밝혀지는 體用의 비밀- kseokj5 2019-06-10 16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