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하늘에 대해 안다는 것은
모든 것이 하늘의 뜻대로 이루어진다는 것을 아는 것입니다.
인간의 관점에서 볼 때는 인간이 우주의 주인이라고 여겨지지만,
하늘의 관점에서 볼 때는 인간은 하늘의 일부분입니다.
모든 결정권은 하늘이 쥐고 있습니다.

하늘을 모르면 죽고 사는 것을 내가 결정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하늘을 알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하나도 없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태어나고 싶어서 태어난 것이 아니고, 병들고 싶어서 병드는 것이 아닙니다.
늙고 싶어서 늙는 것이 아니고, 죽고 싶어서 죽는 것이 아닙니다.
생로병사를 내 맘대로 할 수가 없습니다.
생사여탈의 결정권을 전부 하늘이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숨 쉬는 일밖에는 할 수가 없습니다.

우선 부모님이 나를 낳고 싶어서 낳은 것이 아니지요.
부모님의 의지대로 ‘낳아야겠다’ 해서 낳은 게 아니라는 것이지요.
하늘의 명(命)을 받지 않고는 어떠한 생명도 나올 수가 없습니다.
부모님은 몸을 빌려주시고, DNA를 빌려주시고, 보모의 역할을 하신 것입니다.
자신을 내보내 준 진짜 부모님은 하늘입니다.

또 내가 아프고 싶어서 아픈 것이 아니며,
죽고 싶다고 마음대로 죽을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생사는 인간의 소관이 아니고 신의 소관입니다.
누구나 언제든 문밖에 나섰다가 교통사고로 죽을 수도 있지 않습니까?
죽고 싶지 않은데 죽는다면 그 결정권은 누가 갖고 있는 것일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2498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7343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3728
20 일반 개인 차원의 대비 - 사랑 pumuri 2011-11-10 31147
19 일반 자연에 대해 안다는 것 (목적있게 사는 법 50) pumuri 2011-11-10 39091
18 일반 개인 차원의 대비 - 흙으로 돌아가는 생태공동체 - 1 pumuri 2011-11-11 39880
17 일반 탁기와 활성산소 (건강하게 사는 법 50) pumuri 2011-11-11 44998
16 일반 개인 차원의 대비 - 흙으로 돌아가는 생태공동체 - 2 pumuri 2011-11-12 38468
15 일반 도움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명상편지 60) pumuri 2011-11-12 36766
14 일반 지구의 차원 상승 - 반에테르체로의 진화 - 1 pumuri 2011-11-13 40204
13 일반 스트레스 많이 받는 타입 (무심 51) pumuri 2011-11-13 39309
12 일반 지구의 차원 상승 - 반에테르체로의 진화 - 2 pumuri 2011-11-14 51234
» 일반 하늘에 대해 안다는 것 (목적있게 사는 법 51) pumuri 2011-11-14 40769
10 일반 지구의 차원 상승 - 반에테르체로의 진화 - 3 pumuri 2011-11-15 38003
9 일반 탁기는 왜 생기는가? (건강하게 사는 법 51) pumuri 2011-11-15 43229
8 일반 지구의 차원 상승 - DNA의 확장 pumuri 2011-11-16 37731
7 일반 말에 대하여 (무심 52) pumuri 2011-11-16 35750
6 일반 지구의 차원 상승 - 차크라의 복원 pumuri 2011-11-17 39726
5 일반 지구의 차원 상승 - 정치 경제의 변화 - 1 pumuri 2011-11-19 37662
4 일반 겉에 뭉친 탁기, 안에 뭉친 탁기 (건강하게 사는 법 52) pumuri 2011-11-19 45708
3 일반 지구의 차원 상승 - 정치 경제의 변화 - 2 pumuri 2011-11-20 38212
2 일반 참견할 수 있는 사람 (무심 53) pumuri 2011-11-20 40045
1 일반 지구의 차원 상승 - 사회 문화의 변화 pumuri 2011-11-22 38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