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나라 끝, 해남 미황사 괘불재

일반 조회수 15669 추천수 0 2008.10.21 17:54:37

 미황사 중창불사 회향, 괘불재 그리고 작은 음악회

 

  도심의 안개는 미세먼지일 따름이지만 산중의 운무는 천상의 이슬구름이라...

 

  가을하늘 답지않은 안개가 낀 날씨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도심의 번잡한 미세먼지를 뚫고 한겨레 독자와 <조현기자가 함께 떠나는 휴심여행>에 동참했다. 조현기자의 <하늘이 감춘 땅> 서평을 교보문고에 게재한 것이 인연이 되어 한겨레 독자들과 함께 미황사와 도솔암을 찾았다. 

  책을 읽고 그 글에 대한 소감을 작성하는 일이야 이성적 판단과 글을 통해 느낀 감상을 적는 것이지만 그 소감이라는 것이 직접 찾아 눈과 귀와 코와 입으로 보고 듣고 냄새맡고 말하지 않고 머리로만 상상케 한다는 점에서 진정성이 떨어졌음을 이번 휴심여행에서 느낄 수 있었다. 체험하고 경험하고 참선하는 과정속에서 진정한 몸의 소리와 피부로 체득하는 자연의 엄숙함에 고개 숙인다.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에서 '나를 찾는다'는 화두는 그곳에 번잡함과 마음의 짐을 벗어두고 와야 하는 것인데 참선을 게을리 해서인지 돌아오는 길에 '감기'라는 악귀를 달고 와서 기침으로 인한 두통에 시달리고 있다.

IMG_1866.JPG

  이 나라 땅 끝, 해남에 자리잡은 미황사는  창건 1259년을 맞는 아름다운 절이다.

  올해의 掛佛齋는 아홉번째로 대웅전에 모셔둔 부처 화상을 1년에 한번 마당에 모셔 일반 대중에게 보이고 대중은 한 해 동안 땀 흘린 결실을 부처께 바치는 의식이다. 농사 지은 사람들은 곡식과 과실을 바치고, 책을 지은 자는 책이나 논문, 심지어 상장을 바치며 하늘과 땅과 사람에게 소원을 빌고... 조현 기자는 자신의 책 <하늘이 감춘 땅>을 바쳤다.

IMG_1911.JPG

  거행된 중창불사 회향식은 보선 큰 스님 말씀 듣기, 선물과 음식을 나눠 먹고 미황사 큰부처님을 대웅전으로 모시는 괘불 봉안을 끝으로 마치게 되고, 황혼의 어둠과 함께 산사 작은 음악회를 거행하였다.

  시인 박양희 님의 사회로 진행된 산사 음악회는 땅끝시인 김경윤 님의 '청산가자, 청산가자'로 기억되는 미황사 역사적 사실에 얽힌 시 낭독으로 시작되었다.

IMG_1936.JPG

  신라 경덕왕 때 창건되었다는 미황사는 소의 울음소리가 아름답다는 '美'와 금인의 황홀한 빛깔인 황금색의 '黃'의 뜻이며 120여년 전 청산도 앞바다에서 40여명의 승려 등이 풍랑을 만나 몰살한 이후 폐사 상태로 남아있게 되었다고 한다. 대웅전 건물 외에는 잡초만 무성하던 미황사를 20여년 전 부터 회주 현공스님이 집을 짓고, 금강스님이 한문학당을 열고 템플스테이 프로그램도 만들고 해서 지금의 미황사의 모습을 갖추었다고 한다.

IMG_2159.JPG

  그 청산도의 원혼들을 괘불재에 모셔와 원혼제를 지내고 극락왕생을 비는 퍼포먼스에는 민중의 신앙과 함께 하는 불교의 진정한 모습을 엿볼 수 있고, 금강스님이 120년 전에 청산도 앞바다에 빠져 죽은 스님 중의 한분이었을 지도 모른다는 불교의 윤회를 새삼 깨닫게 하였다. 사람은 한번 나서 한번은 반드시 죽게 되는데 어떻게 살다가 죽는 것이 진정한 삶인가 하는 화두를 다시한번 생각하게 한다. 이름 석자 남기는 것이 인간이라지만 이름보다는 진정 스스로 느끼는 삶의 형태가 만족한 생활이었다면 그것으로 족한 것이 아닐까 한다.

IMG_2350.JPG

IMG_2187.JPG

IMG_2258.JPG

  노래하는 스님 심진스님의 열창과 이어지는 앵콜 공연, 금강스님의 '촛불' 등의 노래와 인도 불교음악, 강강술래 등으로 마무리된 산사음악회를 마치고 청운당에서 큰방에 남자들, 작은 방 두곳에 여자들이 나눠서 산사의 밤을 보냈다.

IMG_2314.JPG

 

IMG_2360.JPG

  새벽바람이 시원하게 부는 가운데 진중한 울림의 범종 소리에 새벽기도를 올리고 금강스님의 명상시간을 함께 하였다. 조고각하 (照顧脚下 : 늘 발 아래를 살펴라)의 원칙을 일깨움으로 시작된 금강스님의 말씀과 참선 시간은 수년동안 잊고 살아왔던 참선과 명상의 중요성을 깨닫게 하였다. 가부좌로 30분 정도를 앉아서 무념무상의 시간을 보내는 것이 육신의 고통이 앞서 다리절임에 몸둘 바를 몰라하다니.... 해인사 108배의 시간들이 수십년 먼 세계 이야기가 되어버렸구나 하는 장탄식이 절로 났다. 참선의 시간을 자주 갖어야 하겠다는 각성을 하게 되었다.

IMG_2472.JPG

IMG_2516.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0934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5597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1731
2237 일반 '나는 꼼수다'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권력이 화를 내면 쪼잔하게 보이잖아요." image dhsmfdmlgodqhr 2011-09-30 16281
2236 일반 박노자 오슬로국립대 교수 인터뷰 image [2] 조현 2012-09-15 16276
2235 일반 달라이 라마 77회 생신 기념 장수기원법회 열린다 imagefile lotusosy 2012-06-25 16258
2234 일반 교회와 국가, 한국기독교의 경험 imagefile guk8415 2012-05-02 16166
2233 일반 똥 눌 때 똥 누고, 밥 먹을 때 밥 먹고 image [1] anna8078 2012-06-20 16163
2232 일반 성불하신 능허 거사 소개 아제보리 2008-04-02 16137
2231 일반 다음번 원전 사고는 한국이나 프랑스서 날 것이다 imagefile [1] wonibros 2012-04-16 16100
2230 일반 하나님은 우리를 필요로 하신다 imagefile anna8078 2011-10-25 16074
2229 일반 차가운 병실서 쓸쓸하게 눈감은 보살님 image [4] yahori 2012-11-06 16062
2228 일반 세월호가... imagefile yahori 2017-03-24 16053
2227 일반 한국교회는 바알의 신전인가? imagefile anna8078 2012-11-14 16046
2226 일반 '괴짜 검객' 최병철의 동메달 imagefile kimja3 2012-08-01 16006
2225 일반 이문웅 “유기농도 한계… 자연재배가 최상의 농법” image dhsmfdmlgodqhr 2011-10-12 15973
2224 일반 그리스문명에서 인생의 답을 배우다 dhsmfdmlgodqhr 2013-03-28 15950
2223 일반 非전력제품 발명가 후지무라 야스유키 image dhsmfdmlgodqhr 2011-09-27 15908
2222 일반 “내 생각하는 버릇 멈추는 거, 바로 성숙입니다” image [1] sano2 2012-07-10 15879
2221 일반 대담집 ‘새로운 100년’ 펴낸 법륜 스님 imagefile [1] 휴심정 2012-05-11 15806
2220 일반 너무 힘든 날에는 108배 안하고 21배만 해도 되나요? image [2] sano2 2013-02-05 15750
» 일반 나라 끝, 해남 미황사 괘불재 imagefile [4] 志尙 2008-10-21 15669
2218 일반 이곳은 뭐하는 곳인가? [1] 땅끝촌넘 2008-01-02 15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