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9월, 시사성 스트레스에 대한 처방전]

일반 조회수 7904 추천수 0 2008.08.29 11:26:58

0. 결국

또다시 밤. 뒷걸음질 치고 있다. 내 맘과 다르게 세상의 뒷걸음질에 떠밀려 나도 되돌아 서고 있다. 늦은 밤, 엠뷸런스가 바쁜 길을 재촉한다. 늦은 퇴근길에 딱 어울리는 소리, 거리를 가득 매운다. 역사가 나선형으로 발전한다던 젊은 시절 책이 가르쳐준 진리도 나의 양심과 함께 책장에 갇힌다.

 

1. 우울

소주가 땡기는 이유는, 무너지는 주가지수 때문이 아니라, 오르는 물가때문이 아니라, 딴나라당의 입들에서 터져나오는 거친 재앙들 때문이다. 답답하다. 지난 어떤 연구결과가 발표했듯 자신이 진보적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이, 보수적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에 비해 스트레스를 많이 격는다더니, 나는 생활에 찌들어 진보와는 거리가 멀어졌어도 뭘 잘못 삼킨듯, 어지러움을 느낀다.

가난이 굴욕인 세상. 무능은 분리수거 대상인 세상. 가치니, 진리니 얘기하는 것 조차 배부른 소리인 세상에서는 실천이 아니라 생각하는 것만으로 이만큼 아플 수 있다니.

 

술을 줄이기 위해, 담배를 끊기 위해, 좀 더 건강해지고 좀 더 행복해지기 위해선, 신문을 끊어야 한다. 뉴스를 끊어야 한다.

 

2. 간첩사건+국가변란조직사건+반촛불 입법+출총제폐지+민영화

잃어버린 10년간 준비한 울분의 시나리오, MB정권 6개월 국민들에게 치이며 권토중래한 회심의 일격. 기다리고 참으며 쓸개를 씹는 마음으로 준비했을 그들의 결정타는 아직 더 남았을 것이다. 요며칠 무구히도 맑던 하늘이 내게 떠나라고, 산이든 바다든 어디로 가서 달궈진 심장 좀 식히라고 내린 신의 선물인가? 할 수 있는 것이 하늘 보며 담배 한 모금에 한숨 실어 날리는 것 밖게 없는 내 궤변일까?

 

돌아서고 싶다.  정말. 아무도 돌아서는 등을 볼 수없도록 땅끝까지 달려가서 모른척 눈 감고 돌아서고 싶다.

 

도대체 잃어버린 것이 무엇인지 밝히지 않는 저들. 잃어버렸다는 것이 혹여나 제정신은 아닌지. 그들이 뭔가를 찾으려는 동안 난 뭔가 중요한 걸 잃어가고 있다는 생각에 머리가 아프다. 제발 그것이 이 나라의 소중한 역사나, 맑게 갤 미래는 아니었으면 한다. 돌아버릴 것같은 내게

 

내 스스로에게 내리는 처방전.

3개월간 신문구독, 뉴스시청 금지!!!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a*@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19545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4173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68361
169 좋은 글 행복한 사진 선덕여왕, 천년의 숨결을 따라 1편 image 동방명주태을미 2009-04-04 6413
168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12 - 부동산 거래의 원형 흙손 2009-04-01 7349
167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11 - 순이 아줌마의 일기 흙손 2009-03-29 7217
166 일반 우리들의 결과, AnneJ 2009-03-25 6470
165 일반 자신에게 구속받지 않는 삶 AnneJ 2009-03-25 6258
164 일반 2009년 식목주간 캠페인"숲, 지구를 살리는 초록물결" image 홍유리 2009-03-17 7283
163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10 - 민간 처방 흙손 2009-03-16 8038
162 일반 절 집이 물소리에 번지네 DN짱 2009-03-15 7356
161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9 - 큰나무 할아버지 흙손 2009-03-12 8111
160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8 - 순이 아줌마 1 흙손 2009-03-06 8961
159 일반 우물과 텃밭이 있는 토담집에서 살다 - 둘에서 이어진 둘 흙손 2009-03-04 7196
158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7 - ''축 파산'' 흙손 2009-03-04 9017
157 일반 선종(善終)에 대한 단상 트윈원 2009-02-26 6609
156 일반 기분나쁜 오천콜 대리운전 부도덕 2009-02-25 7755
155 일반 연상기억은 이렇게 한다 (10) 연상달인 2009-02-24 8532
154 일반 여름날의 마지막 우정(友情) imagemovie smallway 2009-02-24 9823
153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6 - 시골아짐 흙손 2009-02-21 7634
152 일반 1억원짜리 황금변기 1억원짜리황금변기 2009-02-20 7394
151 좋은 글 행복한 사진 내연산 자락에 내려앉은 봄 image 배통 2009-02-20 17898
150 일반 가난이 살려낸 것들 5 - 오일장 흙손 2009-02-19 8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