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지혜롭게 나이가 든다는 건 내면의
시간이 아주 많아지는 것을 뜻한다
정신없이 살다가는 한방에 훅 간다

» 김정운 명지대 교수, 여러가지문제연구소장
<나는 시간이 아주 많은 어른이 되고 싶었다>, 가슴 철렁하지 않는가? 휴가철에 읽을 책을 추천해 달라는 원고청탁을 받을 때마다 내가 꼭 추천하는 책의 제목이다. 그대는 도대체 어떤 어른인가? 아침마다 ‘남의 돈 따먹기 정말 힘들다’며 머리카락 휘날리며 달려나가려고 어른이 된 것은 아니지 않은가? 평생 이렇게 먹고살기도 바쁘게 살다 가려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

 

 언젠가 책방의 판매대 구석에 꽂혀 있는 이 책의 제목을 보는 순간, 뒤통수를 호되게 맞는 느낌이었다. 독일어로 된 책의 원제목은 좀 생뚱맞다. ‘오늘 존슨은 오지 않는다’(Heute kommt Johnson nicht)는 원제목을 이처럼 기막힌 한글 제목으로 바꿨다. 책 내용은 아주 한가로운 노인의 세상을 보는 따뜻한 시선에 관한 이야기다.

 

 어릴 적 누구나 어른이 되고 싶었다. 그러나 어떤 어른이 될 것인가에 관해서는 아무 생각 없었다. 그러니 나이가 들어서는 죄다 그 모양으로 정신없이 바쁘게 사는 거다. 이런 식으로 살다가 성질 고약한 노인이 되는 건 불 보듯 빤한 일이다. 아니 이미 자주 짜증내고, 작은 일에 분노하며, 아주 쉽게 좌절하는 전형적인 ‘한국남자어른’, 즉 ‘아저씨’다.

어른이 된다는 것은 시간으로부터 자유로워지고, 차이에 관대해지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것을 뜻한다. 실제로 그렇다. 미국 텍사스주립대학 심리학과의 제임스 페너베이커 교수 등은 8살부터 85살까지 3280명의 일기와 같은 기록들과 유명작가 10명의 작품들을 분석했다. 일반인들이 사용한 3800만 단어와 작가들의 900만 단어를 나이에 따라 분류해보니, 사람들은 나이가 들수록 긍정적인 정서를 더 많이 표현하고 있었다. 분노, 좌절, 슬픔과 같은 단어들은 젊은이들의 언어였다.

 

 나이가 들수록 ‘나’, ‘나의’, ‘나에게’와 같은 단어들은 줄어들고, ‘우리’와 같은 공동체 관련 단어들이 늘어났다. 나이가 들수록 시간과 관련된 단어들도 줄어들었다. 시간에 덜 쫓긴다는 이야기다. 동사의 시제에서도 차이가 났다. 동사의 과거형은 젊은이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고, 중년은 현재형을, 노년으로 갈수록 미래형을 더 많이 사용한다는 것이다. 젊은이들이 미래를 더 많이 이야기하고 노인들이 옛날 이야기를 더 많이 할 것 같은데, 실제로는 정반대라는 것이다. 페너베이커 교수는 이러한 변화를 ‘지혜’라고 표현한다.

 

 지혜롭게 나이가 든다는 것은 내면의 시간이 아주 많아지는 것을 뜻한다. 이렇게 정신없이 살다가는 정말 한방에 훅 간다. 태풍에 뿌리째 뽑혀 자빠져 있는 나무는 한결같이 아름드리 나무다. 그 엄청난 두께의 나무들이 아주 간단히 쓰러진다. 폼 나 보이지만 의외로 쉽게 무너진다는 이야기다. 요즘 들어 승승장구하던 이들이 정말 맥없이 자기 목숨을 끊는 경우를 자주 본다. 우리는 큰 충격을 받는다. ‘성공한 어른’이었을지는 몰라도 자신의 내면을 위한 ‘시간이 아주 많은 어른’은 아니었기 때문이다.

 

 대나무는 아무리 태풍이 불어도 부러지지 않는다. 채 몇 센티미터도 되지 않는 가는 줄기가 높게는 수십 미터까지 올라간다. 마디가 있는 까닭이다. 마디가 없는 삶은 쉽게 부러진다. 아무리 바빠도 삶의 마디를 자주 만들어야 한다는 이야기다. 그래서 주말도 있고, 여름휴가도 있는 거다. ‘시간이 아주 많은 어른’이 된다는 것은 이 삶의 마디를 잘 만들어 ‘가늘고 길게’, 아주 잘 사는 것을 뜻한다. 그래서 옛날이야기는 죄다 ‘행복하게 오래오래 잘 살았다’고 끝나는 것이다.

 

 한국 사회 모든 문제의 원인은 ‘굵고 짧게’ 살려는 이들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사회적 변비다. 그래서 곳곳이 꽈-악 막혀 있는 것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1541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26290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2596
1165 일반 김기석과 손석춘의 대화 - ‘원죄’의 원죄와 새로운 사회 imagefile anna8078 2011-08-11 18597
1164 일반 지율스님 "땅 한평씩 사서 땅에게 돌려주자" imagemovie leeyeon5678 2011-08-11 8452
1163 일반 대학생 남자는 여자 얼굴부터, 여자는 남자 직업과 경제력부터 본다 leeyeon5678 2011-08-10 8823
1162 일반 심포삼초 강화 운동요법 (건강하게 사는 법 34) pumuri 2011-08-10 96275
1161 일반 來世로 가는 길(3) repent00 2011-08-09 7370
1160 일반 트위터와 페북 친구에게 휴심정 글을 배달합니다 image [1] admin 2011-08-09 450801
1159 일반 1%의 엄청난 가능성 (목적있게 사는 법 34) pumuri 2011-08-09 87250
1158 일반 호색한(好色漢)은 더 빨리 늙는다는 연구 결과 image leeyeon5678 2011-08-09 11628
1157 일반 너무도 다정한 개와 고양이 image leeyeon5678 2011-08-09 8514
» 일반 정신 없이 살다간 한 방에 훅 가는 수 있다 image [2] leeyeon5678 2011-08-09 8823
1155 일반 부처님의 깨달음과 불교교리는 무엇인가? / 수행자는 왜 재가자의 스승이 되는가? unmunsan2 2011-08-08 26816
1154 일반 받아들이지 못하는 이유 (무심 34) pumuri 2011-08-08 69140
1153 일반 영화<마당을 나온 암탉>, 잘만들었어도 어린이용인 듯 hyuri4you 2011-08-08 10048
1152 일반 사후세계는 있을 것이다. byungaree 2011-08-08 7359
1151 일반 선천적 시각 장애인의 '임사체험' dadada0191 2011-08-07 12178
1150 일반 스님이 목사님 되셨습니다. [5] vv3927 2011-08-07 8724
1149 일반 리부팅 바울 - 민중신학적 바울 읽기의 새 지평 imagefile 3era 2011-08-04 9003
1148 일반 멍청한 놈 때문에 하루 망쳤다... hyuri4you 2011-08-03 9259
1147 일반 종교간의 대화를 넘어 상호보완으로 [2] mt1002 2011-08-02 8505
1146 일반 자신의 마음을 운용하는 도구 - 아봐타 wuchi 2011-08-02 13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