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서로 마음을 열어 고민과 아픔을 나누고 치유하며 행복을 모아내는 게시판입니다.

저울질 : 정신과 육체

일반 조회수 6096 추천수 0 2009.08.16 20:55:34
저울질
 
1. 양심수 : 정신적 감옥보다는 육체적 구속을 택하다. 무기수의 선택
2. 선진국 : 3D 육체노동을 정신노동보다 더 비싸게 치룬다. 희귀성의 가치
3. 선진국 : 비정규직과 정규직, 더 비싼 비정규직 노동력, 비정규직을 선호하는 경향(예, 호주).
4. 스트레스 : 정신적 스트레스보다 육체적 스트레스를 잘 견뎌한다.
5. 편한 것 : 몸으로 때우기
6. 채용관련 피해 : 비정규직 종사자들에 대한 잔혹사. 과연 보호대책은 있는가?
7. 삽질 : 우리가 창조에 자신감이 없는 것인가? 과거의 산물로서 아무런 의미를 찾을 수 없는 그냥 돈이나 좀 벌어보겠다는 발상처럼 느껴지는 것은 왜인가? 강은 우리의 분비샘인 것이다. 그것을 넓게한다면 땀샘은 모공이 넓어지고, 눈물샘은 썩은 물로 그득해지고, 정액과 소변을 분비하는 곳은 더욱 그러할 텐데, 방광을 넓히는 작업에 열을 올리는 이유가 뭘까 싶다. 있는 자연의 가치를 제로로 보지 말라. 그곳에는 이미 엄청나고 아름다운 가치와 그 자체로서의 중요한 역할이 있는 것이다. 그것을 마음대로 성형수술하다보면 마이클잭슨 꼴이 나게된다. 육체노동을 이끌어 내는 낮은 수준의 고육지책 과연 그들은 삽질이나 해보고 이러는 것인지 자못 궁금하다. 고도의 정신세계의 산물에 대한 투자는 몇조단위를 넘었다는 말은 듣질 못한 것 같다. 가시적인 것, 그럴싸한 것. 표면적인 것 그것이 본질이라고 믿는 것 같다.
7. 한  국 : 정규직의 노예상태를 선호하며, 비정규직은 훨씬 싼 가격에도 훨씬 잘 해고된다. 3D 육체노동을 해도 마찬가지다. 싼게 비지떡  신세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고도의 정신은 더 힘든 정신적 감옥행이 될 수 있으며, 스트레스가 오면 견디기 어려운 점을 보고, 원래 창의성과는 거리가 먼 우리 교육하에서 자란 우리는 몸으로 때운다는 것이 육체노동의 가치를 떨어뜨리게 하는 요인이다. 몇가지 정황으로 볼 때, 한국에서는 정신노동의 가치를 높게 치루는 것이 맞다고 한다. 병에 걸려도 정신이 취약해서 정신병이 되면 육체의 질병보다 더 무섭다.
8. 굳이 선진국을 따라갈 필요는 없다. 다만, 보호할 뿐이다.  우리는 정신문화가 발달한 민족으로써 거기서 더한 정신세계를 추구하여 삶을 풍요롭고 행복하게 하는 사람들 또한 중요하기 때문이다.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a*@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일반 중앙일보 교보문고, 올해 인문서 우린 다르게 살기로했다 imagefile 조현 2018-12-21 25795
공지 일반 조현의 ‘우린 다르게 살기로 했다’ 북콘서트 초대 imagefile 휴심정 2018-12-03 30701
공지 게시판 글쓰기에 관한 안내입니다 [3] admin 2011-07-08 778371
710 일반 겸손의 미덕 sinna 2009-08-27 6650
709 일반 Trust and self-pride( 신뢰와 자기기만) sinna 2009-08-25 7397
708 일반 서울 생활 1년의 단상 심공이 2009-08-22 7435
707 일반 다이어트 - 자신감 회복의 긍정적 징후들과 오늘의 변화를 즐기자 심공이 2009-08-21 6718
706 일반 불완전하여 완전한가? 완전하여 불완전한가? 심공이 2009-08-21 6810
705 일반 다이어트를 통한 자신감 회복 프로젝트 심공이 2009-08-20 6419
704 일반 다이어트-항상성이라는 시스템을 이기는 모드로 출발하라. 심공이 2009-08-20 7526
703 일반 감동에 대하여. 사랑 - 제외할 수 없는 감정 심공이 2009-08-20 10103
702 일반 속리산(도명산), 속세를 떠나보기 심공이 2009-08-18 7710
» 일반 저울질 : 정신과 육체 심공이 2009-08-16 6096
700 일반 4대강에 대하여 신에게 묻다. 심공이 2009-08-16 6344
699 일반 초보 블로거의 글쓰기 여행의 시작 심공이 2009-08-16 6850
698 일반 세상은 요지경 image 노승한 2009-08-16 7317
697 일반 기우 해질녘 2009-08-12 6239
696 일반 태풍의 상륙과 마음속의 태풍 심공이 2009-08-11 7601
695 일반 환경의 중요성 제고 심공이 2009-08-10 7815
694 일반 균형있는 욕망 심공이 2009-08-10 7951
693 일반 승리는 끈기있는 자의 몫 - 끝나지 않는 다이어트 심공이 2009-08-10 8246
692 일반 정신질환 환자에게 마음이식 수술을 심공이 2009-08-10 1522431
691 일반 작은 하나의 사물은 나의 인생 역사의 기록이다. 심공이 2009-08-09 7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