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추석 가족 여행에서 대화 후 무슨일이

조현 2013. 09. 25
조회수 19148 추천수 0


추석 대가족 치유모임


속초 호수변 산책2-.jpg

속초 호수가를 산책하는 가족들



손잡고 솔밭 산책하는 아기들-.jpg

양양 낙산사 숲길을 오르는 가족들



힘 모아 돌탑 쌓기-.jpg

사촌들끼리 힘을 모아 내설악 백담사 계곡에서 돌탑을 쌓고 있는 가족들



백담사 계곡에서-.jpg

백담사 계곡에서 돌탑을 쌓은 뒤 포즈



공룡능선을 뒤로하고-.jpg

설악산 공룡능선을 배경으로



손주들과 함께 포즈-.jpg

강릉 오죽헌에서 손주 증손주들과 함께 한 노모




올 추석에 설악산 아래 콘도에서 85살 노모의 아들·딸·며느리·사위·손주·손주사위·증손주까지 24명이 함께했습니다.


 그런데 지난 몇 년 명절에 대가족이 고향을 떠나 몇 차례 여행을 해보니 문제가 있었습니다. 낮에 관광을 하고 숙소에 돌아온 밤엔 아이들은 일년에 두세번 만나는 사촌들과 어울리기보다는 제각각 핸드폰을 틀어잡고 혼자만의 세계 속으로 들어가버렸습니다. 일정을 마칠 때쯤 삼촌·고모들이 용돈 몇 푼의 당근을 쥐여주는데도, 아이들은 학교 친구들과 놀 기회를 박탈하는 부모와 친척들을 원망하는 눈치였습니다.


 그래서 이번엔 첫날 저녁을 물리자마자 ‘수건돌리기 대형’으로 온 가족이 둘러앉았습니다. 아무리 가족이라지만 평소 ‘미안하다’, ‘고맙다’, ‘사랑한다’ 말 한번 하지 못하는데 그 자리에서 평소 못한 말을 해보기로 한 것입니다. 첫번째 대상은 가장 어린 두살 아이. 그를 대상으로 온 가족이 칭찬 퍼레이드를 펼치고, 다음은 세살…. 그렇게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마음만 갖고 내뱉지 못한 말을 꺼내기로 한 것입니다.


 이런 대화 모임을 거의 해본 적이 없는 가족들은 처음엔 어색해서 제대로 말문을 열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가면서 조금씩 말문이 열려 두 누나는 오래 묵은 이야기를 꺼내며 눈물을 훔쳤습니다.


 다음날 한 누나가 평소와 다르게 무척 밝은 모습을 보여 가족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그뿐이 아니었습니다. 지난 여름휴가 때 바닷가에서 혼자서만 물에 발도 안 담근 채 핸드폰만 들여다봐 분위기를 싸늘하게 했던 대학 1학년생 조카는 그날 밤 사촌 동생 6명을 데리고 가서 포켓볼을 가르쳐주었습니다. 어떤 친구들보다 사촌끼리 친해진 아이들은 마지막날 밤엔 자기들끼리 영화까지 보고 돌아왔습니다. 두시간 동안의 대가족 힐링캠프에서 어색함을 딛고 시도해본 고백과 칭찬이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이렇게 춤추게 할 줄은 몰랐습니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속초 호수변 산책7-.jpg

속초 청랑호에서 사촌들끼리



통일전망대에서.jpg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작별 키스-.jpg

가족 여행을 끝내고 헤어지면서 작별키스를 나누는 아기들. 6촌간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신자들이 마리아에 더 매달리는것은신자들이 마리아에 더 매달리는것은

    조현 | 2019. 10. 20

    과학 문명은 오직 인과의 법칙만 있을 뿐 기적이란 존재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기적을 바라는 사람들이 거대 행렬을 이룬다.

  • 전주시민은 다르게 산다전주시민은 다르게 산다

    휴심정 | 2019. 10. 16

    전주는 사회적경제를 통해 공동체를 복원하고 함께 존중하며 살아가는 가장 인간적인 도시를 지향해 왔다

  • 해골이 천국길 알려주네해골이 천국길 알려주네

    조현 | 2019. 10. 04

    그 어떤 것도 죽음 너머까지 가져갈 수 없다고. 성당 안내서엔 이를 말해주듯 라틴어 명언이 새겨져 있다. ‘메멘토 모리.’

  • 성스러움과 순수함의 독점은성스러움과 순수함의 독점은

    조현 | 2019. 10. 02

    진짜 문제는 ‘나만이 진리’라는, ‘나만이 순수하다’는 중세식 독선으로 드러나기 마련인 권력욕과 탐욕이 아닐까.

  • 지옥을 만든 인간, 천상을 이끈 인간지옥을 만든 인간, 천상을 이끈 인간

    조현 | 2019. 10. 01

    ‘저는 아내와 자식이 있어요. 죽기 싫어요!’라고 외쳤다. 그때 콜베가 죽음을 자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