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연임 자승 총무원장 "불교 쇄신하겠다"

조현 2013. 10. 12
조회수 22888 추천수 0


자승 스님-.jpg

재선돼 4년 더 조계종 총무원을 이끌 자승 스님



대한불교조계종 34대 총무원장에 현 자승(59)스님이 재선됐다.


 자승 스님은 10일 서울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치러진 선거에서 311명의 선거인단 가운데 과반인 179표를 얻어 보선 스님을 제치고, 임기 4년의 차기 원장에 선출됐다. 이로써 자승 스님은 1994년 조계종 종단 개혁 이후 연임하는 첫 총무원장이 됐다.


 조계종 총무원장은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까지 겸해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신도를 둔 신자 불교(2005년 인구주택총조사 기준 1072만명)를 사실상 대표하는 자리다.


 자승 스님은 지난해 발생한 백양사 도박 사태 때 재임에 도전하지않겠다고 한 약속을 뒤집고 선거에 출마해 논란을 빚었으나 ‘이번 임기 때 진행한 종단 쇄신을 마무리하겠다’는 명분을 내세우고 도전해 승리했다.


 자승 스님은 선거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와 관련해 “쇄신은 인스턴트 라면처럼 3분만에 완성할 수는 없는 것이다. 우리의 의식이 변해가면서 되는 것인만큼 지속적으로 해나가겠다. (자성과쇄신결사추진본부장인) 도법 스님이 청규위원회를 중심으로 쇄신해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용산참사 현장과 쌍용차 해고자 등 고통 받는 이들을 찾아나선 바 있던 자승 스님은 “한국불교 상구보리(깨달음을 구함)는 충실했지만 하와중생(중생을 돌봄)엔 소홀했고, 자리이타(自利利他·자신 뿐 아니라 타인도 이롭게 하기 위해 불도를 닦음)라지만 자리심은 많지만 이타심은 부족했다. 앞으로 고통받고 소외된 이웃들과 함께하는 불교가 되겠다”고 말했다.


 그는 논란이 끊이지 않는 선거제도에 대해선 “절집에는 선거는 없어야 하고 추대  방식이 맞다고 생각한다. 추대가 어렵다면 321명의 소수의 뜻만 반영되는 지금의  간선제를 준 직선제로 고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에서 경쟁한 보선 스님 등에 대해 위로를 전하며 “승가는 화합이 우선이니만큼 선거를 함께 한 후보를 비롯 모든 분들의 의견을 소중히 새기고, 화합을 위해 만남의 자리를 다양하게 갖겠다”고 다짐했다.


 글·사진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