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어머니 목소리만 들어도 짜증이 밀려옵니다

법륜 스님 2011. 05. 31
조회수 14607 추천수 0


무의식적으로 되풀이되는 습관

‘아, 내가 지금 화가 났구나’를 알아채는 것



-저는 가끔 아무 이유 없이 어머니 목소리만 들어도 갑자기 짜증이 확 올라올 때가 있습니다. 거의 이틀에 한 번 정도, 부모님께 안부 전화를 드립니다. 어쩌다 이틀을 넘기게 되면 어머니는 궁금해 하시며 바로 전화를 하십니다. 그런 날은 어머니가 별 말씀을 안 하시는데도 저도 모르게 짜증이 나며, 어머니에게 퉁명스럽게 대답합니다.


=집은 우리를 보호해 주는 곳인 동시에 우리를 속박하는 곳입니다. 집, 고향, 부모가 똑같습니다. 떠나면 그립고, 그래서 돌아가고 싶어집니다. 그렇지만 돌아오면 속박을 느끼게 됩니다. 집에서 나오고 싶고, 고향에서 나오고 싶고, 부모 곁을 떠나고 싶어집니다.


이 질문을 하는 사람은 어릴 때 집이 가난했든지 부모의 관심을 너무 많이 받았든지 해서 한편으로 나를 보살펴 준 부모의 고마움과, 다른 한편으로는 나를 너무 억압하고 속박한 부모에 대한 거부 반응이 지금 뒤섞여 있습니다. 그래서 의식적으로는 효도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지만 무의식적으로는 속박을 느끼기 때문에 짜증이 나고, 화가 나고, 그래서 자신도 모르게 자꾸 퉁명스럽게 대꾸하게 되는 것입니다.


먼저 부모님에 대해 이해하셔야 합니다. 본인이 아직 혼자 사니까 부모님에 대해 이해하기는 좀 어려울 것입니다. 자식을 낳아서 키워 봐야 알 수 있겠지요. 자식이 아무리 커도 부모 입장에서는 그 자식의 어릴 때 영상이 잡혀 있습니다. 자식들이 성장해서 사회에 나가면 판사도 하고 검사도 하고 변호사도 하고 번듯한 직장에서 높은 지위에 올라 있지만, 부모가 볼 때는 아직 어린애입니다. 그러니까 지금 다 커서 어른인데도 부모는 아직도 자식에 대한 관심이 “잘 잤니? 뭐 먹었니?” 등입니다. 부모를 만나면 늘 이렇게 자식은 어린애가 되는 거예요. 자기는 밖에서 어른 노릇하는데 부모가 보면 어린애 취급을 하니까 이게 늘 속박으로 느껴집니다.


그러니까 부모 입장에서는 이 변화된 새로운 세계를 받아들이고 스무 살 넘은 자식에게는 자유를 줘야 합니다. 한 사람의 자유인으로, 남처럼, 이웃처럼, 보통 사람처럼 생각해야 합니다. 이것은 관심을 끊으라는 게 아닙니다. 모든 부모가 다 이 부모와 같습니다. 부모 입장에서 자식에게 전화를 걸었을 때 첫마디는 뭐겠어요? 밥 제대로 먹었나가 제일 중요한 거예요. 부모가 되면 자식에게 그 관심 표명의 첫째가 건강에 대한 것이고 그 건강 중에서도 밥 먹었나 안 먹었나가 첫 번째라는 것을 이해하셔야 합니다. 이렇게 이해해도 여전히 짜증은 납니다. 그러나 이것을 알아차리고 이해하게 되면 짜증이 나더라도 빨리 가라앉습니다. 전처럼 짜증내고 후회하는 게 아니고, 짜증이 탁 날 때 ‘내가 어머니 말씀을 또 간섭으로 느끼는구나, 속박으로 느끼고 있구나, 내 까르마가 작용하는구나!’ 이렇게 알아차리게 됩니다. 이렇게 몇 번 진행하면 편안하게 전화를 받을 수가 있습니다.


그러니 전화기 밑에다 써 놓으세요. ‘부모님이 “밥 먹었나?” 이렇게 말씀하시면 “네, 잘 먹었어요. 감사합니다.”라고 답할 것.’ 이렇게 써 놓고, 자꾸 연습을 해야 합니다.


습관은 무의식적으로, 즉각적으로 일어납니다. 아는 것과는 별개로 일어납니다. ‘이러면 안 되는데.’ 하기 전에 나와 버려요. 습관이 먼저 나오고 ‘안 되는데’라는 의식이 다음에 일어난단 말이에요. ‘안 되는데’ 이러면 이건 수행이 아닙니다. ‘어, 내가 또 경계에 끄달렸구나.’ 하고 알아차림이 수행입니다. ‘안 된다’ 하는 생각을 자꾸 하게 되면 나중에는 스스로 비관하게 되거든요. 다만, ‘아~ 내가 화를 냈구나!’ 해야지, ‘아~ 내가 또 화를 내었네. 이러면 안 되는데.’ 이렇게 하지 마세요. ‘내가 화를 냈구나! 화가 일어났구나! 내 감정에 사로잡혔구나.’ 이렇게 해야 나도 편하고 오히려 나아질 가능성도 훨씬 큽니다. 각오하고 결심한다고 되는 게 아니라 바로 지금 자신에게 일어난 상태를 알아차려야 합니다. 자꾸 미래에 고치려 하지 말고, 지금 할 수 있는 것은 지금 해야 합니다. ‘내일부터는 화 안 내야지.’ 하는 말은 아무 소용없는 얘기예요. 지금 화가 날 때 ‘화가 났구나. 내가 짜증을 내고 있구나.’ 알아차리고 지금 내려놓는 게 중요합니다.


수행에는 내일이 없습니다. 
수행이라는 것은 ‘다만 지금 여기’를 과제로 삼아야 진척이 있습니다.
현재 자신의 감정에 깨어있는지 항상 점검해 보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법륜 스님
1988년 괴로움이 없고 자유로운 사람, 이웃과 세상에 보탬이 되는 보살의 삶을 서원하고, 정토회를 설립했다. 기아·질병·문맹퇴치운동과 인권·평화·통일·생태환경운동에 앞장서는 실천하는 보살로서 2000년 만해상을, 2002년에 라몬 막사이사이상을, 2007년엔 민족화해상을 수상했다.
이메일 : book@jungto.org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커피 마실 돈 없어서 연애 못한다고요?커피 마실 돈 없어서 연애 못한다고요?

    법륜 스님 | 2016. 04. 11

    7포 세대, 어떻게 스스로 깨어나 어떤 행동을 해야 할까요지난해 말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청춘콘서트에서 한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입니다. 한 질문자가 사회 변화를 위한 청년들의 행동 방법에 대해 물었습니다.  “현재 저희 세대를 3포 세대, ...

  • “엄마 잔소리 싫으면 집 나오세요, 그런데…”“엄마 잔소리 싫으면 집 나오세요, 그...

    법륜 스님 | 2016. 03. 21

    어머니가 왜 시큰둥하냐며 화내고 일일이 간섭하시는데… 법륜 스님이 모교인 경주고등학교를 방문해 즉문즉설 강연을 했습니다. 여러 질문 중에서 최근에 어머니와 사이가 좋지 않게 되어 고민이라는 학생의 질문과 스님의 답변을 소개합니다. ...

  • “아이의 영혼까지 고생시키지 말고 집착 놓아야”“아이의 영혼까지 고생시키지 말고 집착...

    법륜 스님 | 2016. 03. 11

     자살한 아들 “화장” 유언대로 하지 않고 납골당에 안치했는데...  한라대학교 한라아트홀에서 제주 시민들을 위해 열린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 강연입니다. 아들을 잃고 너무나 가슴 아파하고 있는 어머니의 질문과 스님의 답변입니다.  ...

  • 용서 비는 남편 말 믿지 말고, 길은 딱 두 가지용서 비는 남편 말 믿지 말고, 길은 ...

    법륜 스님 | 2016. 02. 05

    결혼 30년만에 술주정하고 행패 부리는 남편 때문에 가출했는데...   서초구민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 강연입니다. 질문자는 결혼한 지 30년이 되었는데 술만 마시면 시작되는 폭언과 행패, 그리고 처갓집 식구를 무시하는 남...

  • 교회가 이중적? 그건 절도 마찬가지, 다만...교회가 이중적? 그건 절도 마찬가지, ...

    법륜 스님 | 2016. 01. 27

    기독교에 회의를 느껴 절에 다니고 있는데 기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남양주시 경복대학교에서 열린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 강연입니다.   질문자는 기독교에 회의를 느껴 혼자 절에 다니고 있는데 불교에서는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 물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