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결과

'병원'에 대해 9건이 검색되었습니다.

  • 어느날 엄마가 이상해지더라도어느날 엄마가 이상해지더라도

    손관승 | 2018. 04. 13

    상처받지 마라. 내 본 모습은 지금의 것이라고 미리 얘기하고 싶구나.

  • 내탓 강박서 벗어나요내탓 강박서 벗어나요

    손관승 | 2018. 03. 02

    휴가라고 하면 ‘논다’는 것을 먼저 떠올리지만, 스트레스에서 해방되는 것이 먼저입니다

  • 그이가 마지막 머물던 그 장소그이가 마지막 머물던 그 장소

    손까리따스 수녀 | 2018. 01. 26

    이 세상에서 제가 가장 사랑했던 엄마가 마지막 머물렀던 이 장소는 제게 가장 의미 있는 장소, 성지거든요

  • 내몸의 비상 경보등, 몸살내몸의 비상 경보등, 몸살

    임락경 목사 | 2011. 10. 17

    몸살이란 몸이 살기위해서 미리 감지가 오는 증세다. 몸살을 앓아야 한다. 이것이 몸살·몸 앓이다. 몸살은 보일러 감지기나 마찬가지다. 보일러 감지기에 경보등불이 켜지면 보일러에 기름이 없다거나 물이 없다거나 하는 것을 알려주는 것과 같다....

  • 심장마비로 의식불명인 그, 이별연습했나심장마비로 의식불명인 그, 이별연습했나

    서영남 | 2011. 09. 30

    마침 상원(가명)씨가 살던 집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상원씨가 사라졌다고 합니다. 상원씨는 예순이 넘은 분입니다. 자칭 연세대를 나왔다고 했습니다. 교통비를 빌려달라고 했습니다. 월급 받아서 꼭 갚겠다고 했습니다. 어제가 월급 날이었...

  • 벼룩의 간을 꺼내먹는 사람들

    서영남 | 2011. 07. 25

    서둘러서 민들레국수집 근처에 작은 집을 얻었습니다. 보증금 백만원에 월 십만원 단칸방입니다. 그래도 전에 집보다는 바람이 좀 통합니다. 비가 억수로 쏟아질 때 이사했습니다. 전의 집 주인 할머니가 보증금 백만원을 돌려주기 싫은지 온갖 트집...

  • 죽을 때 하고싶은 말

    조현 | 2011. 07. 16

    나는 죽는 순간 드리는 기도가 ‘제발’이 아니라 ‘감사합니다’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떠날 때 문간에서 손님이 주인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듯이 말이다.   (애니 딜러드 지음)에서.

  • 쉽지 않지만 가능한 길, 변화쉽지 않지만 가능한 길, 변화

    조현 | 2011. 05. 31

    인생을 사는 모티브가 비전이다. 그러나 이것과 같이 와야할 것이 바운더리, 즉 경계선 긋기다. 거기서 시편 기자가 높은 눈을 갖지않고 낮추나이다고 했다. 그랬더니 하나님의 고요한 마음의 평화를 선물로 주었나이다고 했다. 비전에 금을 긋지못...

  • 한센병 환우의 ‘엄마’, 이보다 아름다울까한센병 환우의 ‘엄마’, 이보다 아름다...

    조현 | 2008. 12. 24

    ‘한국의 테레사’ 엠마 프라이징거 수녀20대에 오스트리아에서 건너와 ‘흰옷천사 50년’병원 열어 간호사 겸 후견인…‘천형’ 굴레 벗겨  엠마 프라이징거는 아름다웠다. 그가 고국 오스트리아에서 이국의 한센병자들을 돌보겠다며 20대의 꽃다운 나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