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텅빈것이 살아있다

혜민 스님 2012. 09. 27
조회수 10367 추천수 0


가을갈대.jpg » 한겨레 자료 사진.

우리의 불성(佛性)은 텅빈채로 있다. 즉, 아무것도 없는채로 살아있다. 그런데 이것을 경험하지 않고 관념으로, 생각으로 이해하려고 하면 마치 텅빈 무언가가 따로 있다고 상(相)으로써 잡는다. 그래서 부처님의 근본 가르침인 무아(無我) 사상과 정면으로 충돌한다고 착각한다. 심지어는 있다, 살아있다는 말에 끄달려 힌두교의 범아론적 가르침과 뭐가 다르냐고 이의를 제기한다. 그래서 본래청정, 본래면목, 주인공을 말하는 선불교를 포함한 대승불교 전체가 다 부처님 초기 근본 가르침에 맞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그런데 그게 아니다. 없다는 것은 중생들이 몸을, 생각을, 느낌을 나라고 동일시하는 그 착각을 부처님께서 쳐 내신 것이다. 오온이 홀로 따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고 연기되어서 아주 잠시 머물러 있는 것이지 스스로 변화하지 않고 따로 존재하는 자성(自性)이 없다는 말씀이다. 실제로 중생들이 나라고 집착하는 몸과 느낌과 생각의 관점에서 보면 틀림없이 무자성이고 무아다. 정말로 그렇다. 그런데 무자성이고 무아인 것을 깨닫고 난 후엔 어떻게 될까? 그 후의 일을 누군가가 진작에 소상히 일러 주었더라면 오랜 시간동안 허송세월을 보내지 않고 고생도 덜 했을텐데 하는 것이 있다.

바로 그 무자성이고 무아이구나 하는 것을 무언가가 살아서 안다는 사실이다. 내가 무아임으로 아무것도 없는줄 알았는데, 이것이 끝인줄 알았는데, 뭔가가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살아서 안다. 이것이 가장 큰 신비이다. 아무것도 없으면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아는 그 무엇도 없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그런데, 분명 생각이 완전히 끊어지고 난 후에도 무언가가 살아서 텅빈 가운데에서도 무아, 무자성이구나 하는 것을 즉시 안다. 지금 바로 텅비여서 아무것도 없구나, 그래서 반야심경에서 말하듯 얻을 것이 아무것도 없는 고로 (이무소득고 以無所得故) 모든 고통에서 벗어난다는 점을 안다. 하지만 안다고 해서 절대로 개념으로 생각으로 아는 것이 아니다. 배고플때, 아! 배고프구나 하는 것을 생각을 통하지 않고도 바로 즉시 알수 있듯, 그냥 뭔가가 바로 안다. “나”라고 했던 것이 그리고 무자성인 세상이 둘 다 텅비였다는 것을. 그리고 나와 세상을 둘로 나눈것은 오직 생각이였다는 것을.

그런데 여기까지 오게 되면 텅빈 것을 아는 그 무엇이 어디에 있는지 찾게 된다. 하지만 아무리 찾으려고 해도 잘 찾을 수가 없다. 왜냐면 그 텅빈 것을 아는 것이 따로 어떤 형상이나 자성(自性)을 가지고 별도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고 바로 텅빈 것 자체이기 때문이다. 즉 앎과 텅빔이 둘이 아니고, 텅빈채로 있는 것이 살아서 안다. 즉 아무것도 없는 텅빈 마음이 살아 있고 그것이 엄청난 지성(知性)을 가지고 있다. 이 얼마나 놀라운 일인가?

이 앎은 허공과 같이 텅비었기 때문에 더럽혀 질 수가 없다. 허공에다 아무리 똥칠을 해 봐야 더럽혀 질수가 없는 이유와 같다. 또한 이 앎은 몸안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고 사실 몸 안밖 따로 없이 안다. 앎의 관점에서 보면 내 어깨가 결린다는 것을 아는 것이나 새소리가 나고 있다는 것을 아는 것이나 하등의 차이가 없다. 정말로 똑같은 앎이다. 즉 나무를 보면 바로 그 앎이 나무에 있다. 산을 보면 그 앎이 산에 있다. 뒤집어 말하면 나무가 있다는 것을, 산이 있다는 것을 아는 마음이 바로 텅빔 그 자체다. 그리고 그 텅빈 앎은 어느 한곳에 위치하는 것이 아니고 안밖을 다 투과한다. 천지가 그냥 텅벼있고 그러기에 주와객, 나와 세상을 동시에 포섭한다.

분명 여기까지 읽고 나면 어떤이는 또 관념으로 머리로 이해해서 나에게 따질 것이다. 부처님은 분명 없다고 하셨는데 어찌해서 있다고 하냐고. 없는 체로, 텅빈 체로 있는 것도 있는 거 아니냐고. 아니면 반대로 텅빈 것이라는 것을 또 다른 상으로 붙잡고나서 노력해서 얻어야하는 어떤 대상, 목표로 만들어 버린다. 사실 둘다 문제이다. 생각속에 갇혀서 이해의 수준에서 바라보면 이처럼 항상 텅빈 마음과 그 텅빈 마음을 경험하는 뭔가가 따로 있다고 자꾸 이분화(二分化)하여 이해하려고 한다. 그래서 텅빈 마음을 관념으로 “내”가 얻으려고 하거나, 텅빈 마음을 경험하고 나서도 “내”가 남아 있다고 생각으로 오해한다. 왜 이렇게 질문이나 오해를 하는지는 충분히 이해가 된다. 생각이 완전히 끊어진 후, 의식이 다시 깨어나 주객을 포섭하는 앎을 제대로 경험해 보지 못했기 때문에, 생각으로, 상으로 자꾸 잡으려고 하기 때문이다.

무자성, 무아임을 바로 아는 앎은 연기해서 일어난 것이 아니다. 연기해서 일어 났다고 하면 그 앎도 변할수 있다는 말인데 그 깨달음은 변하지 않는다. 마지막으로 한가지만 덧붙이자면 텅빈 앎은 세상에 자기 혼자 밖에 없다는 것을 또 스스로 안다. 텅빈 마음이 깨어나 스스로의 존재를 인식한다. 이것이 수행의 엄청난 묘미이다. 부처님께서 태어나시자 마자 천상천하 유아독존 이라고 하신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그 앎은, 그 텅빈 마음은 부처도 알수 없다는 도리가 바로 여기에 또 있다. 부처가 몸을 구중궁궐(九重宮闕)속에 숨겼다는 도리도 여기에 있다. 이 자리를 누구에게도 보여줄수가 없으므로 시자에게 빗장문을 잠그라는 도리도 여기에 있다. 선불교의 선(禪)자를 파자해 보면 왼쪽에 볼시 示 와 오른쪽에 홀로단 單 으로 이루어졌다. 즉, 선은 혼자밖에 볼수 없다는 말이다. 삼계(三界)안에 그 텅빈 앎만 홀로 가득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혜민 스님
조계종 승려이자 미국 메사추세츠주 햄프셔대 종교학과 교수. 미국 UC버클리대에서 영화를 공부하다 방향을 바꿔 하버드대 대학원에서 비교종교학 석사를 받고 출가했으며, 프린스턴대에서 종교학 박사를 받았다. 종교계 최고 트위터리언이자 아픈 청춘들을 위로하는 멘토 역할을 하고 있다.
이메일 : monkhaemin@naver.com       트위터 : @haeminsunim      
블로그 : http://blog.naver.com/monkhaemin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혜민 스님, '감사의 힘'혜민 스님, '감사의 힘'

    혜민 스님 | 2013. 03. 30

    지난 <에스비에스텔레비전>의 <탱큐>에서 차인표, 박찬호와 함께 한 혜민 스님  사진 <에스비에스> 제공지난해 여름, 이해인 수녀님께서 아름다운 손수건으로 정성스레 포장한 시집 한 권을 선물로 주셨다. <작은 기도>...

  • 비주류가 장점이 될 수 있는 세상비주류가 장점이 될 수 있는 세상

    혜민 스님 | 2013. 03. 03

    <한국방송> 다큐 <호모아카데미쿠스>에 출연한 미국 하버드대생들.살면서 한 번이라도 ‘나는 이곳 어디에도 속하지 못하고 있구나’ 하는 느낌을 받아본 적이 있는가? 사람들이 나를 무시하는 것도 아닌데, 나도 모르게 왠지 이곳에서 ...

  • 원하는대로 살아도 돼요원하는대로 살아도 돼요

    혜민 스님 | 2013. 01. 26

    <한국방송>의 <김승우의 승승장구> 갈무리사랑하는 내 청춘도반 여러분, 축 처진 어깨를 볼 때마다, 힘없는 목소리를 들을 때마다 가슴이 저립니다. 오늘 하루는 어땠나요? 몸과 마음이 힘들진 않았나요? 우리는 어려서부터 지금 이 순...

  • 부처 자리부처 자리

    혜민 스님 | 2012. 12. 26

     겨울 3개월 특별정진기간인 동안거를 나기에 앞서 선방에서 대중공사를 하는 비구니 스님들  사진  조현작년에 어느 큰스님을 친견하는 자리에 어느 비구니 스님께서 친견하는 큰스님을 앞에 두고는 “큰스님은 지금 어디에 계십니까...

  • 힘들어하는 나를 허락하세요힘들어하는 나를 허락하세요

    혜민 스님 | 2012. 12. 23

    마음테라피   그림 <한겨레> 자료“스님, 어떻게 하면 내려놓을 수 있을까요? 지금 내려놓지 못해서 너무도 힘이 들어요.” 사람들을 만나다 보면, 과거의 상처를 내려놓지 못해서, 이룰 수 없는 내 안의 욕망을 내려놓지 못해서 괴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