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결과

'상'에 대해 6건이 검색되었습니다.

  • 관매도 벼랑 끝에서 나를 보다관매도 벼랑 끝에서 나를 보다

    휴심정 | 2017. 07. 11

    배는 길 없는 바다에 난파하여 죽음이 넘치는데 아이들이 장난을 합니다.

  • 텅빈것이 살아있다텅빈것이 살아있다

    혜민 스님 | 2012. 09. 27

    우리의 불성(佛性)은 텅빈채로 있다. 즉, 아무것도 없는채로 살아있다. 그런데 이것을 경험하지 않고 관념으로, 생각으로 이해하려고 하면 마치 텅빈 무언가가 따로 있다고 상(相)으로써 잡는다. 그래서 부처님의 근본 가르침인 무아(無我) 사상과 정면...

  • 사람을 함부로 대하는 사람사람을 함부로 대하는 사람

    좌산상사 | 2011. 11. 25

    모시는 마음이란 진실한 마음입니다. 간절히 모시면 거짓이 녹고, 참이 점점 충만해 집니다. 이는 그저 단순히 모신다는 차원이 아니라 간절히 모시는 마음으로 이 속에서는 모든 거짓이 녹아 나고 참이 점점 충만해져서 안과 밖이 다름없는 ...

  • 무소의 뿔처럼 홀로서 간다무소의 뿔처럼 홀로서 간다

    좌산상사 | 2011. 11. 01

    상相이라고 하는 것은 아무것에도 쓸모가 없다. 티끌만큼도 유익하지 않다. 물론 건전한 자존심이라는 것도 있다. 그래서 오히려 강자들 앞 에서는 당당하고 가난하고 순수한 사람 앞에서는 극진하고 겸손할 줄 아는 사람이 지혜로운 사람이다...

  • 생각 버리기 연습

    조현 | 2011. 10. 16

    연인이나 배우자의 손을 잡고 걸을 때, 두 사람 사이에는 서로 연결되어 있다는 촉감이 생긴다. 하지만 그 순간 서로 다른 생각을 하고 있다면 그런 느낌은 사라지고 만다. 만일 한 사람은 일에 대한 생각을 하고, 또 다른 한 사람은 헤어진 ...

  • 복 받으실 분!

    조현 | 2011. 07. 21

    너희가 나 때문에 모욕을 당하고 박해를 받고, 터무니 없는 말로 온갖 비난을 받으면, 너희에게 복이 있다. 너희는 기뻐하고 즐거워하여라. 하늘에서 받을 너희의 상이 크기 때문이다. 너희보다 먼저 온 예언자들도 이와 같이 박해를 받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