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님글방
휴심정의 멋진 벗님들이 전하는 나눔의 글 마당입니다.

증오와 분노없이 정의를 실현하는 힘

이남곡 2011. 09. 18
조회수 10539 추천수 0

candle.jpg

                                           신부와 스님이 함께 장미꽃을 들고 있는 촛불시위장면 사진 <한겨레> 자료

 

 

공자의 대표적 사상을 이야기하라고 하면 아마 초등학생도 인(仁)이라고 대답할 것이다.

그런데 막상 인(仁)이 무엇이냐고 물으면 대답하기가 쉽지 않다. 공자 스스로도 인(仁)을 정의하듯이 이야기하지 않고 여러 사람들과의 문답을 통해 다양하게 이야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마 제자 안회와의 문답이 논어 12편에 나오는데 가장 대표적인 설명의 하나가 아닌가 한다.

 

여기서 공자는 ‘극기복례가 곧 인(克己復禮爲仁)’이라고 말하고 있다. ‘극기복례’(克己復禮)라는 말은 많이 귀에 익은 말이다. 그러나 그런 만큼 그 참뜻을 이해하는 것이 쉬운 것은 아니라고 생각된다.

 

요즘 ‘극기훈련’을 많이들 한다고 하는데, 잘 참지 못하는 요즘 세대에게는 ‘참는 훈련’이 필요한 것일지도 모른다. 절대빈곤이나 독재가 지배하던 시절에는 싫어도 참아내야 할 일이 많았지만 경제가 성장하고 민주화가 진척되다 보니 높아진 자유도(自由度)에 반비례해서 참아내는 힘이 너무 없다.

 

연세 많으신 분들이 새로운 일을 시작하는 자식들에게 ‘어려운 일이 있더라도 참아내라’는 충고를 많이 하시는데 젊은이들의 참는 힘이 적은 것도 있지만 그 분들의 관념 속에는 ‘참는다’는 것이 중요한 덕목으로 자리잡고 있는 것이다.

 

자기가 하고 싶지 않은 일을 하지 않고, 만나고 싶지 않은 사람을 만나지 않고 살 수만 있다면 좋겠지만, 세상은 그렇게 되어 있지 않다. 그래서 싫다고 생각하는 것도 ‘참고 이겨내는 것’은 필요한 것이다.

 

그러나 ‘극기’(克己)를 그저 ‘참고 이겨내는 것’ 것으로 이해하는 것은 공자가 말하는 진정한 극기와는 다르다고 생각한다.

진정한 극기는 절사(絶四)를 통해서 이루어지는 것이다. 즉 무의(毋意), 무필(毋必), 무고(毋固), 무아(毋我)의 네 가지 끊음을 통해 극기란 결국 ‘무아집’으로 되는 것을 말한다. 이것은 ‘참아야만 하는’ 부자유의 세계가 아니라 ‘참을 것이 없는’ 자유의 세계인 것이다.

이것이 진정한 극기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복례(復禮)도 극기와 따로 보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된다. 복례를 ‘사람 사이에 지켜야할 바람직한 행위규범에 따라야 한다’라는 식으로 생각하기 쉽다. 물론 ‘하고 싶지 않아도 참고 다른 사람을 생각해서 행동거지를 예에 맞게 하는 것’은 필요한 일이다. 그러나 그 바탕에는 부자유가 있을 수 있다. 즐겁지 않은 것이다.

 

공자가 여러 곳에서 강조하는 것처럼 예를 즐긴다는 것은 사람과의 관계가 즐거워지는 것이다. 그것은 딱딱한 규범의 세계가 아니라 ‘아집’을 넘어설 때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사이좋음’인 것이다. 즉, 극기복례는 ‘아집으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이 되어 다른 사람과 사이좋게 되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이것이 인간이 지향하는 본연의 모습인 것이다!

 

아집을 넘어선다는 것은 사람이나 일에 대해서 참는 것(忍)으로부터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임(恕)으로 변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래서 분노와 증오로부터 자유로운 사람으로 되는 것이다. 현대인들의 높아진 자유도에 비추어 볼 때 공자의 ‘극기복례’는 최고의 목표로 삼을만한 것이다.

 

일일극기복례(一日克己復禮) 천하귀인언(天下歸仁焉)이라는 말은 깊은 감동을 준다. 분노와 미움에 휘둘리지 않는 평정한 마음으로(克己) 세상의 부조리와 부정의를 바로잡아 건강하고 정상적인 사회를 만드는 것이다(復禮). 하루라도 그렇게 할 때 비로소 증오와 분노의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천하가 인(仁)으로 돌아갈 수 있는 것이다. 이것이 진정으로 세상이 진보하는 길이다.

 

이렇게 할 수 있는 사람들이 우리 시대의 진정한 혁명가인 것이다. 극기(克己) 즉 아집을 넘어서는 인격의 성숙과 복례(復禮) 즉 정상적이고 아름다운 세상을 만드는 일이 하나인 것이다.

 

인(仁)은 자기로부터 말미암은 것(爲仁由己)이지 다른 사람으로부터 오는 것이 아니다. ‘내가 인을 원하기만 하면 그 인이 이르러 온다(我欲仁 斯仁至矣)’라는 말과 통하는 것이다. 가장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삶이다. 실제로 해보면 바로 증명되는 삶이다.

좌측 깜박이를 넣고 있는 차를 위해 잠시 차를 세우는 것만으로도 그 근방에 인(仁)이 흐르는 것을 느낄 수 있는 것이다. 남을 배려하고 남에게 양보하는 따뜻한 말이나 행위 하나가 사회적 공기를 바꿔놓는 것이다.

 

예가 아니면 보지말고(非禮勿視), 예가 아니면 듣지 말며(非禮勿聽), 예가 아니면 말하지 말며(非禮勿言), 예가 아니면 움직이지 말라(非禮勿動)는 말도 잘못 읽으면 비례(非禮)에 대해서 오불관하는 식의 소극적 은둔적 사고방식으로 읽기 쉽지만, 그런 것과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한다. 자기로부터 비례(非禮)를 범하지 않는다는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실천과제인 것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근본적으로 사회의 부조리나 부정을 시정할 수 있는 힘을 갖게 되는 것이다.

 

먼저 자기로부터 ‘인’을 실현하여 천하의 ‘인’을 실현해가는 것이다. 자기변혁과 세계변혁이 하나로 되는 것이다.

외부 세계를 변화시키는 능력에 비해 자신의 의식을 변화시키는 것이 많이 뒤떨어지는 것이 가장 큰 테마로 되고 있는 지금, 진정으로 세상의 진보를 원하는 사람이라면 극기복례(克己復禮)의 현대적 의미에 주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이남곡
서울대 법대 재학 때부터 민주화에 투신 4년간 징역을 살고 나온 뒤 어린아이와 같은 순수함과 겸손으로 진리를 향한 실험을 멈추지 않고 있다. 정토회 불교사회연구소장을 거쳐 경기도 화성 야마기기마을공동체에 살았으며, 2004년부터 전북 장수의 산골로 이주해 농사를 짓고 된장·고추장 등을 담그며 산다. 서울에서 매주 ‘논어 읽기’ 모임을 이끈다.
이메일 : namgok21@hanmail.net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고마운 단속경찰 감사한 정치인고마운 단속경찰 감사한 정치인

    이남곡 | 2013. 10. 08

    음주 측정을 하는 교통경찰   사진 <한겨레> 자료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여야간의 다툼을 벌이는 국회의원들   사진 <한겨레> 자료 필자 이남곡 선생우여곡절 많았던 세월 속에서 인생의 고비마다 좋은 인연들을 만나 스스로를...

  • 산은 산임을 본다, 산은 산이 아님을 본다, 산은 다만 산임을 본다산은 산임을 본다, 산은 산이 아님을 ...

    이남곡 | 2013. 08. 22

      산은 산이고, 물은 물이다--새로운 세상을 위하여   논어에 보면 다음과 같은 문장이 있다.   <자로가 여쭈었다. “위나라 임금께서 선생님께 정치를 맡기신다면 무엇을 가장 먼저 하시겠습니까?”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반드시 명(名)을...

  • 정신적 풍요 주는 주경야독정신적 풍요 주는 주경야독

    이남곡 | 2013. 07. 17

    [휴심정] 논실마을의 행복 비결경쟁 떠나 행복을 좇아서귀농·귀촌자들이 늘어갑니다시골 간다고 다 행복해질까요물질적 궁핍에서 자유롭고이웃·자연과 사이좋게 지내며삶과 노동을 즐겁게 받아들이는지혜와 힘을 찾아내야 합니다그 원천은 바로 고전입니다...

  • 협동종합을 성공으로 이끄는 인문운동협동종합을 성공으로 이끄는 인문운동

    이남곡 | 2013. 07. 10

    협동조합이나 마을운동은 인문운동과 결합할 때 그 성공 가능성이 높습니다.요즘 협동조합과 마을 운동이 그 어느 때보다 열기가 뜨겁습니다.마을 운동만 하더라도 과거 절대빈곤에서 탈출하던 시기에 일어난 새마을운동과는 여러 가지 점에서 비교가 ...

  • 귀농 귀촌하는 분들께 드리는 제언귀농 귀촌하는 분들께 드리는 제언

    이남곡 | 2013. 06. 26

    귀농귀촌하시는 분들께 드리는 제언주경야독(晝耕夜讀)하는 즐거운 농촌의 삶을 권합니다요즘 귀농 귀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절대빈곤에서 벗어나기 위한 산업화의 거센 물결이 한창 불어닥칠 때 이농(離農)이 한 시대를 대표하는 현상이었다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