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마을
휴심정의 기사와 글이 모여 있습니다.

수녀에게 맡겨졌던 말기암 비구스님

조현 2012. 03. 28
조회수 26384 추천수 1

monk2-.jpg 

말기환자들 돌보고 있는 능행 스님

 

 

1997년 능행 스님에게 한 가톨릭 수녀로부터 전화가 왔다. 임종을 앞둔 한 남자 환자가 아무래도 스님인 것 같은데, 일체 대꾸조차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 환자는 20년 넘게 선방에서만 수행해온 스님이었다. 그는 “내가 지금까지 중생들이 주는 은혜로 살아가면서 그들을 위해 아무 것도 한 일이 없는데, 무엇을 바랄 수 있겠느냐”며 눈물을 뚝뚝 흘렸다. 그 스님은 “다시 태어나면 절대 그렇게는 살지 않을텐데 이제 늦었다”고 한탄했다.

 

 머리와 수염과 손발톱까지 깎고 목욕까지 시킨 뒤 무릎에 뉘어 자장가를 불러주던 능행 스님에게 그 비구 스님은 “불자가 1천만명이나 되는 불교인들에게 병원 하나가 없다”며 “스님들이 편히 죽어갈 수 있는 병원 하나 지어 달라”고 애원했다.

 

 능행 스님은 “어떻게 저같은 중이 병원을 짓겠느냐”고개를 저었다. 그러자 임종 징후를 보인지 이틀이 지난 뒤에도 비구 스님은 숨을 놓지 않은 채 “그 약속을 듣지 않고선 갈 수 없다”고 버텼다. 이에 견디다 못한 능행 스님은 “그럼 스님께서 죽어서라도 저와 함께 그 일을 해주실 수 있느냐”고 묻자, 비구 스님은 “그러마”하면서 능행 스님의 손을 꼭 쥔 채 눈을 감았다.

 

monk3-.jpg

불교계 호스피스의 선구자 능행 스님

 


 그렇게 비구 스님은 보낸 지 2년 만에 능행 스님은 탁발에 나서 충북 청원군 미원면 대신리에 독립형 호스피스 정토마을을 세워 운영했다.

 

 이어 비구 스님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지난 2000년부터 서민층을 위한 자제병원을 건립하고자 발원하고, 2003년 본격적으로 자제병원 건립을 위한 지속적인 모연운동을 펼쳤다.

 나약한 비구니 스님 홀로 시작한 대자비 사업엔 지금까지 1만1500명의 후원자들이 참여해 ‘말기 환자들의 고통을 줄이고 위안을 주는’ 불교계 최초 완화병원 건립에 동참했다.


 능행 스님이 이끄는 정토사관자재회는 지난 2005년 울산시 울주군 상북면 양등리에 9천여평의 자제병원 건축부지를 마련하고, 2007년부터 같은 장소에서 마하보디교육원을 설립해 불교전문 호스피스 인력을 양성해왔다.

 

monk4-.jpg

치료받는 환자를 지켜보는 능행 스님

 


 자제병원은 지하 1층, 지상 3층 108병상으로 지어져, 호스피스병동과 완화의료병동, 재활병동, 요양병동, 승가병동 등을 갖춘다.

 이 병원에선 현대의학으로 치료가 되지 않는 중증 이상의 환자, 3기말의 암환자 등을 친환경, 전인적으로 돌보게 된다. 이 병원에선 형편이 어려운 환자의 부담을 최소화해 정신적·육체적 고통과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해주게된다.

 정토사관자재회는 자제병원을 올해 안으로 완공하기로 하고, 4월 1일 오전 10시 후원자들과 봉사자들을 초청해 상량대법회를 연다.
 상량대법회에선 최근 부산 범어사 주지로 선출된 안국선원 선원장 수불 스님이 법문을 하고, 전국비구니회장 명우 스님과 자제병원 홍보대사 탤런트 김혜옥 씨 등이 격려사를 한다.


 이어 하유 스님의 사물놀이 지신밟기와 대북, 인드라 스님의 공연, 노래 자랑 한마당, 갤러리 초대전 등이 펼쳐진다. www.jungtoh.com (080)255-8591.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 메일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걷고 읽고 땀흘리고 어우러져 마시며 사랑하고 쓰고 그리며 여행하며 휴심하고 날며…. 저서로 <그리스 인생학교>(문화관광부장관 추천도서),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누리꾼 투표 인문교양 1위), 숨은 영성가들의 <울림>(한신대, 장신대, 감신대, 서울신대가 권하는 인문교양 100대 필독서). 숨은 선사들의 <은둔>(불교출판문화상과 불서상), 오지암자기행 <하늘이 감춘땅>(불교출판상). 한국출판인회의에서 ‘우리시대 대표작가 300인’에 선정.
이메일 : cho@hani.co.kr       트위터 : hoosimjung       페이스북 : hoosim119      

최신글




최근기사 목록

  • 내가 평화가 되자내가 평화가 되자

    조현 | 2019. 09. 16

    누구의 통제나 조정도 받지고 자발적으로로 관계와 연대를 맺고, 주체적으로 시종일관 평화로운 분위기를 만들고 발산하게 된다.

  • 경청하는 대화법이 이렇게 갈등을 풀줄이야경청하는 대화법이 이렇게 갈등을 풀줄이...

    조현 | 2019. 03. 12

    ‘회복적 서클’은 무엇보다 자발성이 중요하다.

  • 전라도할매 마리안느와 마가렛전라도할매 마리안느와 마가렛

    조현 | 2017. 03. 06

    한센인촌인 전남 고흥 소록도에서 헌신적으로 봉사한 오스트리아의 두 간호사 의 삶이 다큐멘터리 영화와 책으로 동시에 만들어졌다.

  • “신부님은 우리 ‘숙자씨’들 가족이고 친구고 대빵이어요”“신부님은 우리 ‘숙자씨’들 가족이고 ...

    휴심정 | 2016. 04. 25

    맨 왼쪽이 최민석 신부.[짬] 광주대교구 가톨릭사회복지회 아름다운 동행 “니가 그라고 말해불면 대주교님께서 내가 ‘대빵(대장)질’한 줄 아시제~. 니, 웃겨분다, 이~!” “그라믄 신부님이 우리 ‘대빵’이제, 대빵 아니요?” 지난 22일 ...

  • 제주 왕벚나무, 첫 발견자 곁으로제주 왕벚나무, 첫 발견자 곁으로

    휴심정 | 2016. 04. 05

    1908년 첫 보고한 타케 신부 잠든천주교 대구교구청으로 옮겨심어국립산림과학원은 자생 왕벚나무가 처음 발견된 한라산 북사면 해발 600m 지점에서 수형이 웅장하고 꽃이 아름다운 왕벚나무 한 그루를 기준 어미나무로 지정했다. 4일 대구대교구청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