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결과

'엘베강의마음그림'에 대해 1건이 검색되었습니다.

  • 낡았거나 퀴퀴해도… 냄새에 밴 그리움낡았거나 퀴퀴해도… 냄새에 밴 그리움

    이승연 | 2018. 06. 01

    어머니께서 처음 독일에 다녀가실 때, 저는 입으시던 잠옷을 두고 가시라 했어요. 엄마의 냄새를 맡으며 자고 싶었답니다. 엄마의 잠옷에 얼굴을 묻으면, 서른이 넘은 딸이 어릴 적 엄마의 무릎을 베고 잠들었던 그 아늑한 느낌으로 잠들 수 있었...